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게시물에서 찾기2021/07/07

1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21/07/07
    양파 포도주 담기
    득명

양파 포도주 담기

 

[지렁이.mp3 (5.37 MB) 다운받기]

 

 

 

 

 

[전교죠선생님이 안갈켜주는 공부법] 양파 포도주 담기

 

 

 

  친구들 안녕하세요?  오늘은 친구들과 함께 아저씨가 양파 포도주 담는걸 해보려고 해요.  그게 뭔데 하냐고요?  음..  친구들이 어떡하면 건강해지는가를 핵교건 어디서건 알려주지 않지요? 친구들도 아저씨만큼 나이를 쳐드시다보면..  건강이 당면한 문제로 와 닿을 일이 있을거예요.  물론 건강은 큰병들기전에 지켜야하는거구요.  병이 들어서는 무지무지 어렵습니다. 돈도 많이들고요.  그래서 친구들이 한평생 잼있게 살아나가기 위해서는 운동을 하면서 내몸을 살피고 뭐가 필요한지 '관찰'하는게 필요합니다.  왜냐면 친구들이나 아저씨는 존엄한 생명이기 때문입니다. 

 

   양파를 껍데기를 베끼고 잘 씻은 다음 아무렇게나 5~8mm 정도로 썰어줍니다. 준비해둔 유리병을 식초를 넣어 행궈주고는 양파를 넣습니다.  병이 꽉차면 양파를 넣지 않고 포도주를 붜줍니다.   그리고는 뚜껑을 닫고 3~4일 지나서 건더기를 걸러내주면 끝.   국물을 잘 담아놓고 하루 50ml 먹어줍니다.  건강에 좋다니까 아저씨가 한번 해보려고 담가봤어요.  술을 못먹는 친구들은 국물을 유리나 스덴 그릇에 담아 전기밥솥에 하루 묵혀 알콜을 날려보내고 먹어요. 

 

  많은 건강이 좋아진다는데..  아저씨가 한번 해보고 있어요.  누구나 좋은 것도 나에겐 안 맞을 수가 있는거니까요.  효능은 잘 모르겠지만 직접 해보려합니다.  양파도 괜찮은 놈이고..  포도주는 인류 문명이 생기면서부터 먹어와서 유전적으로 길들여진 식품이니 재료들은 나름 괜찮은 거라 예상됩니다. 중요한건 내가 직접 해보는 것이지요.  남들 얘기 듣지 않고요.  바보같이 묵묵히.  내가 느껴보는 겁니다. 

 

  요며칠 아저씨가 매실담고 양파 포도주 맨들고 한다고 아저씨가 그것만 한건 아니예요.  그 외에 무수한? 일을 하며 아저씨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보여진건, 아저씨가 떠든건 매실담고 양파포도주 맨들고 하는것만 친구들에게 보여졌지요?  아저씨는 퇴근해서는 동네 도서관서 책 10권을 빌려와서 김소연 작가가 쓴 '헬조선 원정대'라는 조선 최초로 고공농성하셨던 체공녀 김주룡 할머니 얘기를 잼있게 읽고 있고..  굴삭기(포크레인) 기능사 공부도하고.. 다시 해금을 잡고 농현(희롱할농, 줄현) 연습을 하고..  매일 아침저녁으로 참선요가도 하고 뭐 이런저런 일을 하고 지내고 있어요.  이 모든게  TV를 껏더니 가능해진 일입니다. 

 

  아저씨가 예전에 찌~~~뿌~~~~하고 하이텔 통해서 인터넷 접속하던 시절에 심각하게 고민한 적이 있었습니다. 동영상으로 갈까 오디오로 갈까.  결론은 오디오였습니다.  동영상은 생각, 상상할 여지를 주지 않는다였죠.  마치 소설을 영화화한 건 별루 재미없어지는 것 같이요.  우리는 상상을 통해 풍요로워집니다.  아저씨는 상상을 통해 자유로워집니다.   지금도 아저씨가 유튜브보다는 고전적인? 블로그에 친근함을 느끼는 것은 영상과 오디오, 즉 테레비와 라디오 중에 아저씨는 라디오를 선택한 연장선상일 거예요.  

  글쓰기는 그럼 실명으로 할거냐 필명으로 할거냐도 한참을 고민했었던 적이 있는데요.  결론은 필명, 익명의 글쓰기였습니다.  그게 더 자유롭고 내 자아가 적나라하게 드러난다는 이유에서요.  물론 이건 모두 아저씨 생각입니다.   이게 맞다고 주장하는 건 아니예요.  그냥 아저씨 마음가는데로 한다는 얘기예요. 

 

  친구들 중에 엄마가 맨날 게임만하는 친구들 있죠?  엄마한테 놀아달라고 정중히 얘기를 3번 해봐요.  그래도 게임만하면..  망치를 들고가서 엄마가 게임하는 그 게임기를 부셔버리세요.  그럼 엄마한테 존나 혼날텐데..  잘못했다고 싹싹빌고는.  다음에도 엄마가 친구들과 안놀고 게임만하면 다시 게임기나 핸드폰을 망치로 부셔버리면 됩니다.  친구들은 할 수 있어요.  그래야 엄마가 충격을 좀 받을거예요.    마찬가지로 엄마가 테레비만 계속 보고 안놀아주면..  3번을 조용히 테레비를 꺼보시고 뭐라고하면 테레비를 망치로 부셔버리시면 됩니다.  그럼 마찬가지로 존나 혼날텐데.. 그때 뭐라고 하냐면 '엄마가 테레비만 보고 안놀아줘서 그랬어요.  죄송해요.' 하면 그걸로 끝이예요. 무섭다고요?  음..  모든 새로운 일엔 약간의 긴장과 설레임이 있기마련이예요.  이러한 최소한의 '행위'를 하지 않고는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답니다.  친구들 엄마는 계속해서 테레비보고 게임을 하실거니까요.  아무것도 바뀌지 않을 거예요.  친구들의 노력없이는요.

 

 

  그럼..  건강하시고

엄마가 안놀아주고 맨날 하고 있는 게임이나 테레비 망치로 '톡톡'쳐서 부셔버리는 거 잊지마세요. 나의 노력없이는 그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답니다.  왜냐면 다들 내가 살아가며 바라보고 있는 바로 그 세상이기 때문이예요.

 

  화이팅~~~ 

 

 

  ps. 예전에 직장 때려치고 아저씨가 백수생활할때..  PC방이 있다는게 그렇게 고마울 수 없었습니다.  스타크래프트 하며 시름 시간을 잊을 수 있었지만은,  지속적인 게임은 시간을 좀먹고 인생을 피폐하게 만듭니다. 정말로 아무짝에 쓸모없는게 게임이지요.  하나뿐인 인생 막사는 매춘과 수요자들 같이요.  물론 이건 아저씨 생각이예요.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