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게시물에서 찾기2021/07/12

1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21/07/12
    돼지껍데기 망글망글하게 삶는 법
    득명

돼지껍데기 망글망글하게 삶는 법

 

 

[블루라이트 요코하마.mp3 (4.17 MB) 다운받기]

 

 

[전교죠선생님이 안갈켜준 공부법] 돼지껍데기 망글망글하게 삶는 법

 

  돼지 껍데기를 망글망글하게 삶기 위해서는 삶을때 무수를 썰어 넣어야합니다.  양파 껍질을 함께 넣어주면 더 좋고요. 무수를 안 넣으고 돼지 껍데기를 삶아놓으면 따뜻할땐 망글망글 하지만 식거나 냉장고에 넣어놓으면 고무씹는것처럼 딱딱하게 변해버립니다.  여기에..   돼지 냄새를 없애기 위해 덤으로 넣어주는 재료로는 된장, 월계수잎, 후추 같은 재료들이 있습니다.   무수의 량은 돼지껍데기의 1.5배를 넣어주는데..  국물이 잘 우러나라고 무수는 약 0.5 cm 두께로 잘라줍니다.

 

  친구들 돼지껍데기도 먹을 수 있는건지 몰랐죠? 아저씨가 좋아하는 음식이예요.  콜라겐 가득한 우리를 건강하게 하는 '음식'이지요. 돼지껍데기가요.  예전엔 털이 숭숭 박힌 돼지껍데기를 시장에서 팔았는데..  요즘은 정육점에서 깨끗히 손질해서 돌돌 말아 얼려놓은 돼지껍데기를 엄청 많이 5000원이면 구입할 수 있어요.   옛날 노래에 돼지부랄이란 노래가 있었는데..  아저씨는 돼지부랄보다는 돼지껍데기를 즐겨 먹습니다. 화학반응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해당 물질에 활성화 에너지를 가해줘야합니다.   그리고는 촉매라는게 있어야 물질의 형질이 변형되는 임계점에 도달할 수 있게 됩니다.   아무리 설탕을 녹여봐야 달고나가 되지 않는것처럼.. 소다라는 '촉매'물질을 통해 설탕은 활성화 에너지를 거쳐 달고나로 형질이 변형됩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촉매로 생각되는 물질이 어뜬게 있는지 한번 생각해 봅시다.  나는 촉매에 가까운가 반응물질에 가까운가요?  아저씨는 그냥 반응물질에 가까운 사람으로 여겨집니다.  ㅋㅋ

 

  친구들은 앞으로 노동자로 살아갈텐데..   아래같은 뉴스를 보고 무슨 생각이 드나요?   공부 열심히해서 나는 노동자 안되겠다고요?  음..  그런데 친구들은 거의 대부분이 노동자로 살아가게 됩니다.

 

  독성물질 줄줄 새는데 '손으로 막고, 대피 안시키고'···LG디스플레이 산재 사고 전말

원문보기:
https://www.khan.co.kr/national/labor/article/202107070600031#csidx22c47c8a5bdc9e8ba0f1573c9d9122f 

 

  아저씨가 볼때 이 사고의 원인은 하청, 비정규직에 있다고 생각해요.   공장은 이윤창출을 위해 대부분의 공정을 표준화 시켰습니다. 그리고는 각 공정들을 이리저리 하청을 주었죠. 그러다보니 아무도 그 복잡한 공정을 알 수 있는 사람이 없게 되어버린거예요.   왜냐면 공장 원청관리자조차 공정에 먼가 문제가 생기면 갑의 입장에서 을인 해당업체를 밤낮으로 불러대면 해결되었거든요.  조각조각 하청을 주다보니 결국 비상시 어떤 밸브를 잠가할지조차 모를 지경이 되어버린거구요.  원청은 그냥 하청업체의 노동력을 착취하며 마치 자기가 생산을 하고있는 듣한 착각에 빠져들고 이윤만 따지며 승진하는데만 혈안이 되었던 거지요. 공장이야 하청 노동자를 닥달해 돌리면 그만이니까요.

 

  음..  친구들 다니는 학교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학교 시설은 대형화  복잡 다단화되고 있는데 관리할 원청 기술인력을 육성하는게 아니라 원청 관리인(행정직렬)들은 3년이면 발령날 궁리나 하면서 계속해서  학교 시설관리를 외주화를 시키고 있죠. 어떤 교육청은 기술인력을 아예 뽑지도 않을 뿐더러..  뽑아놓으면 이들이 학교서 어떤일을 해야한다는 전문실무교육을 시키는 곳은 전국 어디에도 없습니다. 요즘 학교는 외주용역인 전기안전관리자, 소방안전관리자가 근근히 돌리고 있다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요즘은 설비기술조차 법령을 만들며 외주화시키려 하고 있죠?  그러나 LG 사태처럼 전반적으로 오거나이즈할 원청 기술인이 없다면.. 누군가 죽어나갈 겁니다.  친구들 다니는 그 학교에서요.  원청이 죽었다는 얘기는 거의 없습니다.  하창, 비정규 노동자만 죽어가고 있습니다. 

 

  왜? 학교가 이윤을 좇는 공장모델을 따라가고 있는지 알 수 없어요.  학교는(교육은) 자본 논리를 따라가면 망하는 곳입니다.   친구들이 학교서 마음껏 뛰놀아야하는데..  학교시설물에 조금이라도 해를 입는다거나 심지어 죽기까지 하고, 곰팡이 악취로 고통받는다면 그것은 누구의 책임일까요?  아저씨가 볼때는 아무도 책임지려하지 않고, 책임질 필요가 없는 외주화, 비정규직을 만든 교육당국입니다.  공무직? 이런 꼼수로 비정규직, 무기계약직을 확산한 교육당국은 반성 많이 해야합니다. 

 

  외주화, 비정규직은 친구들이나 아저씨, 우리 모두에게 해롭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