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2우러도 그렇게 흐른다.

  • 등록일
    2020/02/13 11:43
  • 수정일
    2020/02/13 11:43
올해도 무심코 2월이 그렇게 흐른다. 그래도 여전히 우리의 미래는 전진을 위해 투쟁으로 미래를 열어제끼고 있는 노동자투쟁이 드높게 기상을 치켜들고 있다. 그 노동의 역동성과 주체들의 기상과 태세가 다시금 이 땅 공장담벼락과 들녘을 수놓기를 꿈꾸며.... 이렇게 미래를 꿈꿔본다.
투쟁하는자 쟁취한다는 믿음을 거울삼아.... 그 투쟁하는 노동자가 바꾸어 나갈 세상을 꿈꿔본다.
---------------------------------------------------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같이
- 김영랑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같이
풀 아래 웃음 짓는 샘물같이
내 마음 고요히 고운 봄길 위에
오늘 하루 하늘을 우러르고 싶다
새악시 볼에 떠오는 부끄럼같이
詩의 가슴에 살포시 젖는 물결같이
보드레한 에머랄드 얇게 흐르는
실비단 하늘을 바라보고 싶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