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시/최영미] 선운사에서

선운사에서

최영미

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 건 잠깐이더군요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
님 한번 생각할 틈 없이
아주 잠깐이더군요

그대가 처음
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
잊는 것 또한 그렇게
순간이면 좋겠네

멀리서 웃는 그대여
산 넘어 가는 그대여

꽃이
지는 건 쉬어도
잊는 건 한참이더군
영영 한참이더군

... 최영미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중에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