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게시물에서 찾기2015/04

3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5/04/07
    잿빛하늘
    간장 오타맨...
  2. 2015/04/03
    4월 비, 바람, 천둥, 번개
    간장 오타맨...
  3. 2015/04/02
    3월 29일 지리산 산행
    간장 오타맨...

잿빛하늘

잿빛 하늘이다. 꽃들은 일제히 만개하였지만 여전히 마음의 봄은 찾아 오지 않고 있다.

4월 총파업이 시작되고 있다. 세월호 유가족 또한 광화문 광장에서 책임자 처벌과 진상조사를 위한 투쟁을 경찰과 교착하면서 전개하고 있다.

이 땅 표현의 자유, 정치 사상의 자유가 존재하지 않았지만 세월호 유가족 집회 금지를 위한 특별법을 만든다 한다. 기대하지도 않았지만 박근혜 정권과 국회는 세월호 학살을 매장하려하고 있다. 박근혜 정권과 국회는 세월호대책위의 안전한 사회를 만들 생각 자체가 없다.

사회적 투쟁만이 이 학살정권과 무능 국회로부터 세월호 학살 책임자 처벌, 진상규명을 가져 올 수 있다. 다시금 세월호 학살과 4월 총파업이 아래로부터 현장조직화로 4월 아니 2015년 정세 총노동의 총단결 총투쟁으로 만들어가야 한다.

사회적 합의주의가 판치는 세상이다. 한국노총 또한 노사정위에서 박근혜 정권의 조직노동자 죽이기에 맞서 투쟁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그러나 공무원노조 수장은 여전히 대타협기구에 연연하며 교섭과 투쟁을 하겠다 한다.

투쟁의 의지가 결여된 야합판의 한복판에서 어찌해쳐 갈지 걱정이 앞선다. 공무원연금개악, 노동시장 구조개악 현 노동이슈와 세월호 그리고 여타 사회적 이슈들이 부각되고 투쟁에 대한 공분이 쌓여가고 있다. 그러나 각자 따로 가고 있고. 연대의 기운이 모아지고 있지 못하다. 4월 투쟁 상층주도 총파업전선 짧은 기간 남았지만 시급히 현장 아래로부터의 평조합원 주체 파업으로 나서도록 현장을 조직하고 선전선동을 강화하여야 한다.

노동현안 단사주의 벽 허물고 지역과 산별의 벽 허물고 4월 총노동의 총단결 총투쟁으로 총자본에 맞선 날선 투쟁의 결기를 현장레서 시급히 조직하고 나설 때이다. 박근혜에 맞선 총파업 투쟁 총체적 부실 정부와 무능 국회 그리고 자본에 맞선 총파업투쟁이 다시금 노동을 일으켜 세워야 한다.

더이상 밀릴 수도 밀려서도 안되는 투쟁이다. 현장에서 들풀처럼 일제히 일어서는 파업을 만들어 갈 때이다. 세월호 학살에서 보여준 박근혜 정권 퇴진 기치를 전면에 내걸고 정치파업으로 이 땅을 갈아 엎어야 한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4월 비, 바람, 천둥, 번개

~비바람 천둥치는 밤과 새벽 비닐 한장에 의지해 세월호 학살 책임자 처벌! 진상규명을 외치며, 밤과 새벽을 지킨 세월호 유가족들이 있는 광화문이 처절했다.

4월 비바람 천둥은 혹시 세월호 학살됭 영령들의 울부짖음이었을까?

4월 처절히 잔인하게 맞이한다.
제주 4.3이 그러하였듯이 말이다.

세월호와 총파업은 서로 상관되어 4월을 일으켜야 한다.

박근혜 정권의 민낯 총체적 부실이 빚어낸 학살이기 때문이다. 살릴 수 있었던 생명을 수장시킨 박근혜 정권이 죽인 장본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노동현장과 인민의 삶터 죽음이 내재된 지금의 현실에서 일상적 자살과 일터의 노동재해와 해고와 비정규직의 양산으로 인한 불안정 노동으로 내몰린 노동자의 생존권 벼랑으로 내몰고, 해고는 살인인 사회를 고착시키고 있다.

자본의 곡간을 채우기에 여념없는 질주하며, 노동자, 인민의 호주머니를 터는 박근혜 정권은 급기야 미래를 위해 경제 판을 바꾼다. 말하며 노동시장 구조개악과 공무원 연금 개악, 공공기관 정상화를 위한 구조개편으로 민영화, 규제완화, 비정규직 양산, 해고 일상화를 내걸고 노동자 죽이기에 나서고 있다.

작년 세월호 정세 투쟁으로 맞서지 못한 노동운동에 대한 공세 전면전을 선포하고 나서고 있다.

세월호 투쟁 박근혜 정권의 총공세에 맞선 전선이며, 그 사회적 전인민적연대로 총파업투쟁에 대한 투쟁전선을 만들어야 한다.

세월호와 총파업 그리고 지금 현안을 갖고 4월 세월호 학살과 총파업 깃발을 부여 잡고 나설때이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3월 29일 지리산 산행

매주 산행을 하는데 3월말 봄과 가을이 교차하는 지리산 백무동에서 새벽에 출발 천왕봉을 거쳐 중산리로 하산하였다.

간만에 들어와 산행 흔적이나 남겨본다. 폐북을 하다보니 이공간 자주 못들어온다.

간혹 소식이라도 올려야 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