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게시물에서 찾기번역

부정관사의 겸손과 소통

정관사와 부정관사가 있는 독어의 번역에서 어려운 게 있다. 정관사와 부정관사의 번역이다. 영어도 아마 그럴 것이다. 의미론의 중요한 요소가 되는 정관사, 부정관사 혹은 무관사의 번역은 그래도 쉬운데, 부정관사의 사용에서 감지되는 ‘겸손’은 어떻게 번역해야 하는가?

 

“핵폐기물의 정치경제학”의 번역에서 다음 문장을 이렇게 번역했다.

 

“Und doch ist das Angebot nicht nur unanständig. Es regt zumindest die Debatte an und ist
überlegenswert, weil ein Weg gefunden werden muss, die Rückstellungen der AKW-Betreiber für die Allgemeinheit zu sichern.”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제안을 그저 책임을 회피하려는 파렴치한 행동(unanständig)으로만 볼 수는 없다. 최소한 논쟁을 자극하고 숙고할 만한 가치가 있는 제안이다. 원전운영업체의 유보금을 사회일반을 위해서 확보하는 길이 있다면 그걸 찾아야만 하기 때문이다.”

 

“ein Weg gefunden werden muss” (하나의 길이 찾아져야 한다)를 “길이 있다면 그걸 찾아야한 한다”로 번역했다.

 

원전업체의 파렴치한 제안을 긍정적으로 수용하는 과정에서 “ein”이라는 부정관사가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 같다. 여기에 겸손과 개방 – 열린 마음 – 이 감지된다. 한 개인의 아비투스(Habitus, habbit)가 아니라 언어 내재적인 겸손과 개방이다.

 

서양 이론은 많이 수용했지만 왜 소통은 불통이 되었을까? 번역의 과정에서 저런 언어내재적인 아비투스가 간과된 게 아닐까? 우리말의 겸손은 어디에 있는지 궁금하다.

 

소통을 힘들게 하는 게 정도(正道) – der Weg – 가 아닌가 한다.

 

부정관사의 겸손이 좋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번역이란? -2

Sprache ist ein Kontinuum von Momentaufnahmen. Sie nimmt von dem, was je und je Geschichte (Geschichtetes) ist, jene Momente auf, die zusammen ein ganzes Bild ergeben. In der Übersetzung geschieht, ausgehend von diesem ganzen Bild, notwendigerweise eine gewisse Verschiebung jener Momente. Darum ist eine wortwörtliche Übersetzung eine blinde Übersetzung.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번역이란?

Übersetzen ist eine Praxis, die das Übersetzte so negiert, dass es gleichsam genötigt wird, den Rückweg zurück zum Zu-Übersetzenden anzutreten. In dieser rückwärtsgewandten Wiederholung des Übergangs wird das Übersetzte als eine Entscheidung gewahr, die dem diesseitigen Grenz-Regime des territorialisierten Verstehens dient. In dieser Erkenntnis wird der Übergang negativ als ein solcher freigelegt, den der Materien-schwangere Geist hat nicht überwinden können. In der Fortführung dieser Kritik wird auch das Lesen des Zu-Übersetzenden als eine Praxis gewahr, die ein Grenz-Regime aufrichtet.

 

Was ist nun Übersetzen? Es ist eine Magd, die ein Licht anzündet und vors Haus tritt, damit der [ungebetene] Geist herein treten möge, als ein willkommener Gast in der Gestalt eines [eines einer] Verachteten, in der Gestalt der bösen Materie.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직역?

번역관련 들을 때마다 좀 역겨운 말이 있다. 원전을 직역했다고, 그대로 옮겼다고 하는 말이다. 이제 한글로 된 원천이 고스란히 우리 곁에 있기에 오염되지 않는 물로 학(學)의 갈증을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고 기뻐한다.

근데 왜 이런 말이 역겹지? 처녀 혹은 숫총각과 한 밤을 지냈지만 처녀성 혹은 수총각성은 - 이런 표현도 있나? - 고스란히 지켜졌다고 말하는 것처럼 들려서 그런가? 이런 비유가 불현듯 떠오르는 이유는 아마 원전과 동침해서 태동하고 태어난 것이 번역이라는 생각에서 그걸 거다. 그건 또 내가 대상을 욕보이지 않도록 내 안의 있는 모든 것(욕망 등)을 다스려 물러가게 할 만한 성인이 아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텅 빈 내안에 원전이 고스란히 자리하도록. 거꾸로 좋은 책을 읽으면 맘껏 취하고 싶고 또 취해진다는 느낌이다. 어떤 놈이 태어날진 모르지만.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해외 노동운동 소개에 관한 몇 가지 지적

1. 동기

 

1.1 직접적 동기

 

참세상 정은희 기자의 번역 “6월 30일 이후 이집트 노동자” (원제: 조엘 베이닌의 “ Egyptian Workers After June 30”)

 

1.2 보다 본질적인 동기

 

다른 나라 노동운동 소개는 쉽지 않다. 특히 [서구] 자본주의의 全세계적 관철이 제국주의와 평행을 이루면서 - 이 평행을 해석하는 다양한 관점과 함께 - 이루어지는 후기자본주의 혹은 “제3세계” 자본주의 국가의 노동운동을 소개하는 일은 더욱 그렇다.

 

부분적인 경험이지만, 한국의 노동운동 소개도 쉽지 않았다. 개관할 수 없는 수많은 조직적, 사상적 요소들이 있었다. 전노협이 결성된 후에도 다양한 대기업노조 등 다양한 독립노조들이 있었고, NL, PD, NLPD 등등 얽히고설킨 사상적 요소들이 산재했다. 어용노조도 있었다. 자생적 노조와 더불어 부평산업선교회 등 노동운동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했던 시민단체들로 있었다. 여기에다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양단된 한반도의 역사를 더해야 했었다.

 

다른 나라 노동운동 소개는 해당 국가 사회의 총체적인 이해를 전제한다는 결론이다.

 

 

2. 노동운동가의 글쓰기

 

가장 깨끗하고 간결한 독어는 테오 피르커(Theo Pirker)의 저서 “Die Blinde Macht. Die Gewerkschaftsbewegung in Westdeutschland.”(눈이 먼 권력. 서독의 노조운동)에서 소개된 2차 대전을 경험한 어느 노조활동가의 보고서였다. [지금 이 책이 내 곁에 없다. 그래서 누구였는지 확인할 수 없다. 조만간에 소개할 수 있기를 바란다. 어떻게 말했는지는 (Wortlaut) 기억 속으로 사라지고, 단지 그의 문장체에 대한 느낌만이 남아있다.] 그의 문장체는 과학자의 프로토콜서술과 비슷했다. 담담하리만큼 간결했다. 그리고 정확했다. 그 안에는 아픔이 있었지만 그걸 받아내는 살아 움직이는 정신이 있었다.

 

3. 위의 정은희 번역에서 지적하고 싶은 점들

 

0 글의 상음

 

글도 음악처럼 상음이 있다. 글의 기조다. 근데 정은희의 번역에서는 글의 상음이 제대로 파악되지 않았다.

 

예:

[원문] “The Tamarrud campaign demanded early presidential elections, but the Egyptian army seized the opportunity of the mass gathering to depose Mursi on July 3, claiming, with some justification, that its coup was the will of the people.” [강조는 ou_topia]

 

[번역] “타마로드 운동은 조기 대선을 요구했지만, 이집트 군은, 7월 3일 무르시를 물러나게 하려고 자신의 쿠데타가 민중의 의지였다는 대의명분을 주장하며, 모여든 대중을 활용했다.”

 

원문의 상음은 “with some justification"이다. 이건 이집트 군부의 주장이 아니라 요엘 베이닌의 견해다. 번역문은 이걸 보지 못하고 있다.

 

다른 건 다 틀려도 괜찮다. 어쩜 틀릴 수밖에 없다. 그러나 글의 상음, 글의 기조에서는 절대 틀림이 있어서는 안 된다.

 

0 현실에 주목하지 않는 번역

 

예:

[원문] “Three independent trade union organizations -- the Egyptian Federation of Independent Trade Unions (EFITU), the Egyptian Democratic Labor Congress (EDLC) and the Permanent Congress of Alexandria Workers (PCAW) -- also collected signatures and monitored workers’ participation in the demonstrations.” (강조는 ou_topia) 

 

[번역] “이집트 독립노조연맹(EFITU), 이집트 민주노동회의(EDLC)와 알렉산드리아노동자상임회의(PCAW) 등 3개 독립적인 노동단체도 서명을 모으고 노동자들의 시위 참여를 관찰했다.” 

 

“three independent trade union organisations”를 “3개 독립적인 노동단체”로 번역했는데, “노동단체”는 소그룹이라는 느낌을 준다. 현실적으로 3개 노조상부조직들이다.

 

이렇게 현실에 주목하지 않는 번역은 이런 오류로 이어진다.

 

[원문] “These independent federations and hundreds of their constituent local unions have been established since the ejection of Mubarak because the Egyptian Trade Union Federation (ETUF) created in 1957 has always functioned as an arm of the state.” 

 

[번역] “이들 독립연맹과 수백 개 지역 조직은 무바라크 제거 후 설립됐다. 1957년 창설된 이집트노총(ETUF)이 항상 국가편에서 기능했기 때문이다.”

 

독립연맹과 수백 개 지역 조직 간의 관계에 관한 설명이 없다. 원문은 수백 개의 지역노조들이 상부조직의 구성요소(constituent)가 된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자생 노조들이 힘을 합하여 상부조직을 결성했다는 점이다.

 

조목조목 비판은 여기서 그만둔다.

 

4. 노동활동가의 글쓰기는 어때야 하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번역가는 생각이 없다

번역하다 보면 생각이 짧아지나 보다.

 

‘Lindenbaum'을 ’보리수‘로 번역할 줄 알면 Lindenbaum이 뭔지 안다고 착각하게 된다. Lindenbaum을 생전 보지 못한 번역가를 Lindenbaum 앞에 데려다 놓고 그게 무슨 나무인지 물으면 “몰라, 무슨 나무지?”라고 대답할 거다.

 

어찌 Lindenbaum의 모양, 꽃, 향기를 모르면서 ‘번역’할 수 있을까?

 

그래서 몽테스키외가 번역가를 이렇게 폄하했나?

 

Rica rapportait à Usbek cette conversation:

"Il y a vingt ans que je m'occupe à faire des traductions."

"Quoi, monsieur, dit le géomètre, il ya vingt ans vous ne pensez plus!"

 

[어느 날] 리카가 우스벡에게 다음과 같은 대화를 전해주었다.

“전 번역하는 일에 종사한지 20년이 되었습니다.”

“뭐라고요? 아니 20년 동안 아무런 생각을 하지 않으셨다고요? 이렇게 측량사가 대답했다.”

 

 

번역하다 보면 생각을 하지 않게 되나 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정신 현상학 A. 의식 II. 지각; 혹은 사물과 착각 (번역 재개) -가재걸음: (§ 6) 분석 및 번역 (5)

4. 넷째 문장

 

„Das Wahrnehmende hat das Bewußtsein der Möglichkeit der Täuschung; denn in der Allgemeinheit, welche das Prinzip ist, ist das Anderssein selbst unmittelbar für es, aber als das Nichtige, Aufgehobene.“


 

„Das Wahrnehmende hat das Bewusstsein der Möglichkeit der Täuschung.“(„지각하는 [의식은] {착각}의 가능성도 의식하고 있다.“)


 

어? 흄과 칸트에 따르면 {착각=Illusion}은 불가피한 것으로서 필연성에 가까운 것인데 헤겔은 가능성이라고 한다.


 

헷갈린다. 흄-칸트의 {필연성}은 헤겔의 {가능성}과 같은 것인가?


 

1) 이해 첫 접근


 

{착각}의 맛이 각기 뭔가 다르다. {착각=Illusion}의 필연성하면, 흄과 칸트에게는 뭔가 해서는 안 되는 일이지만, 그래도 할 수 없는, 빼도 박도 못하는 {나쁜} 필연성이다. 근데, {착각=Täuschung}의 가능성하면 뭔가 좋게 들린다. 빼도 박도 못하는 상황이지만 달리 뭔가 할 수 있다는, 선택의 여지가 있다는 맛을 준다. 말장난 같지만 {착각=Illusion}의 필연성은 {착각=Täuschung}이 가능해야만 그런 게 아닌가? 다시 말해서 어떤 {구체적인} {착각}행위가 가능해야만 그런 게 아닌가? 그렇다면, 흄과 칸트의 필연성은 현실에서 별 볼일 없는 추상인가?

 

헤겔의 {착각=Täuschung}은 {나쁜} 필연성이 아니라 {좋은} 필연성이라고 할 수 있을까? 좋은 필연성이라면 {착각=Täuschung}의 의미에도 변화가 있을 것 같다. {착각=Täuschung}이 의식이 할 수 있는 일이라면, {착각=Täuschung}은 긍정적인(positiv-ponere-setzen-gesetzt-정립된) 것이다. 이 정립은 우선 ‘이것’과 ‘저것(=이것이 아닌 것)’ 간의 관계인데, 어쨌든 ‘이것’과 ‘저것’을 바꾸는 행위다.

 

그래서 „Das Wahrnehmende hat das Bewusstsein der Möglichkeit der Täuschung.“은 „지각하는 의식은 [이것과 저것을] 바꿔치기하는 가능성을 (혹은 이것과 저것을 바꿔치기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의식하고 있다.“ 정도로 번역될 수 있겠다.  

 

번역 첫 시도에서 „Täuschung“을 „불량거래“로 번역한바 있다. "täuschen"(기만하다)의 어원 ”tauschen"(교환하다)에 기댄 번역이었다. 이제와서 보니 그리 틀린 번역이 아니었던 것 같다.

 

문제는 {번역}이다. „täuschen“의 몸체에 있는 이런 'Schein'이 어떻게 다른 말의 몸체로 {번역}될 수 있는가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정신 현상학 A. 의식 II. 지각; 혹은 사물과 착각 (번역 재개) -가재걸음: (§ 6) 분석 및 번역

정신현상학 번역에서 특히 어려운 점은 똑같은 단어인데 상이한 의미를 부여받는 경우가 허다하다는 점에 있지 않나 한다. ‚Flügel’(‚날개’; ‚피아노’)과 같은 동음동형이의어라면 사전을 찾아보면 되는데 정신현상학에서는핵심적인 단어(개념)들이 맥락에 따라서 상이한 의미를 갖게 되기 때문에 이해와 번역이 어려운 것 같다.

 

헤겔의 언어사용은 „한 단어의 의미는 [그것이 속해 있는 언어 안에서] 어떻게 사용되는가에 있다.“(철학적 탐구 43)고 말한 비트겐슈타인의 언어이론과 유사성이 있는 것 같다.

 

헤겔의 언어이론은 개별적인 단어가 홀로 뚝 떨어진 체로- 헤겔 용어를 사용하자면 für sich - 의미를 갖는 것이 아니라 전체와의 관계 안에서 구별된 것으로서야  비로소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고 보는 것이 아닐까 한다.

 

역자는 지각 장의 §6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자기를 지각으로 인식하는 의식이 현실적으로 취하는 태도를 다루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단락을 다시 한 번 찬찬히 살펴보기로 한다.


 

1. 첫째 문장

„So ist nun das Ding der Wahrnehmung beschaffen; und das Bewußtsein ist als Wahrnehmendes bestimmt, insofern dies Ding sein Gegenstand ist;“

 

이 문장에서beschaffen의 의미가 어렵다. ‚beschaffen’은 ‚Beschaffenheit’에 기대어 보통 ‚성질’로 번역되는데, 그러면 ‚Eigenschaft’(성질)와 구별이 잘 안 된다.

 

우선 ‚beschaffen’이 문법적으로 어떻게 사용되는지 보자. 상태수동태에서의 과거분사로 사용된 것 같다. 그렇다면 ‚beschaffen’의 의미추적은 동사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동사로서의 ‚beschaffen’은 ‚필요한 뭔가를 곁에 갖다놓다’란 의미다. 여긴 ‚[적절하게 잘] 배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