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영역으로 건너뛰기

[시/신동엽] 밤은 길지라도 우리 내일은 이길 것이다.

밤은 길지라도
우리 내일은 이길 것이다.

신동엽

말 없어도 우리는 알고 있다.
내 옆에는 네가 네 옆에는
또 다른 가슴들이
가슴 태우며
한 가지 염원으로
행진

말 없어도 우리는 알고 있다.
내 앞에는 사랑이 사랑 앞에는 죽음이
아우성 죽이며 억진 나날
넘어갔음을.

우리는 이길 것이다.
구두 밟힌 목덜미
생풀 뜯은 어머니
어둔 날 눈 빼앗겼어도.

우리는 알고 있다.
오백년 한양
어리석은 자 테 아직
몰려 있음을.

우리들 입은 다문다.
이 밤 함께 겪는
가난하고 서러운
안 죽을 젊은이.

눈은 포도 위
묘향산 기슭에도
속리산 동학골
열 사람 만 사람의 주먹팔은
묵묵히
한가지 염원으로
행진

고을마다 사랑방 지깨그릇 앞
우리들 두쪽 난 조국의 운명을 입술 깨물며

오늘은 그들의 소굴
밤은 길지라도
우리 내일은 이길 것이다.

... 신동엽 시전집 " 누가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중에서...

p.s 225 총파업 행진이 우리 내일의 승리를 위해 내딛는 2014 투쟁의 횃불이 되기를 염원하며.... 노동의 노동운동 노동자계급 진군의 행진이기를.... 총파업 기치 내걸고 나서는 투쟁의 행진이기를....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