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루시마 유리 검색 결과

해당 글 1

옆마을에서 죽은 사람

category 내맘대로 만화 2010/09/23 08:14

뭐... 그야말로 다른 녀석들이 보기엔 «옆마을에서 죽은 사람»과 같은 느낌이랄까? 우리들이나 그 사건 모두.

가깝지만 가깝지 않다.

그렇다고 완전히 남의 일이랄 정도로 먼 얘기도 아니다.

무성한 소문만 만들어 놓고 질리면 금세 잊어 버리는

다시 말해 가장 감질맛 나는 거리란 얘기다.

 

누군가가 거기서 실제로 마음이나 몸에 상처를 입고 있는데도 말이다.

 

나루시마 유리님의 단편만화를 오랜만에 보았다. 2002년에 나왔던 만화책이 무려 3천원!! 2천년대 초반에만 해도 3천원짜리 만화책이 심심찮게 보였는데 흐규흐규...

 

근데 책 관리에 특별히 소홀함은 없었는데, 종이질이 구린 거라서 책에서 똥냄새가 난다. 예전에 헌책방에서 샀던 <무엇을 할 것인가> 1, 2권(소설)에서도 똥냄새가 심해서 난 책주인이 똥 쌀 때만 읽어서 냄새가 배긴 게 아닐까라는 의심 가득찬 마음으로 비바람 몰아치는 창가에 책을 펼쳐놓고 몇 날 며칠 냄새 빠지기만 기다렸는데, 책 자체에서 나는 냄새였기에 완연히 빠지진 않았규... 그 책 저쪽 방 어디에 있을텐뎅

 

줄거리 : 요약하기 힘들다.;;

 

장편도 정말 좋아하지만 단편도 끝내준다. 누구나 알고 있는 얘기를 재구성해서 새롭게 만드는 작가가 있다면 줄거리 요약은 다른 작품이랑 비슷비슷하고 임팩트 있는 부분이 다르지. 나루시마 유리는 그런 건 아니고< 줄거리가 참으로 다르다,  뭐 모든 이야기가 기본적으로 추리물이라지만 미스터리한 것이 꼭 추리물같다< 한 번도 상상해 보지 않은 '새로운 이야기'. 주제가 그렇게 참신할 순 없는 노릇이고; 줄거리에서 말이야. 그림이 아닌 스토리로 승부하는 만화가니까. 근데

 

그림을 뭐랄까.. 못 그린다고 해도 되나? 뭔지 알아볼 수 없는 컷이 많은데 스토리가 복잡하기도 하지만 그림도 복잡하고 컷들도 뭐하는 건지 잘 모르겠어서 천천히 두 번은 봐야 함-ㅅ- 두번째 봐야 아 이게 뭐한 거구나..하고 이해가 된다. 그림을 못 그린다는 건... 예컨데 모로호시 다이지로는 못 그린단 생각 안 듬. 근데 나루시마 유리는 못 그림. 연출을 못 하는 것도 아닌데. 꼭 이 그림이어야 할 그런 것도 없고. 더 잘 그려도 훨씬 좋을 것 같단 말이다; 모로호시 다이지로는 꼭 그 그림이 아니면 안 될 것 같규..

 

글구 대사가 너무 많다. 하지만 만화를 막상 읽고 있을 땐 대사가 많다는 생각이 안 든다. 그냥 한 장 한 장 글자 안 읽고 그림과 말풍선을 보면 말풍선이 너무 많을 뿐..;

 

근데 옛날 동인지 중에 대사 별로 없는 것도 있다. 다 할 수 있는데 안 하는 거일 뿐... 페이지 분량 조절하느라 그래 보이긴 하지만-ㅅ-

 

뭐야 뭐 안 좋은 말만 하고 있어? 뭐 다 생각해도 이 작가 너무 좋아!! 단 한 편의 단편마저도 실망시킨 적이 없다.

 

옆마을에서 죽은 사람이란 말은 목욕탕에서 떠올랐다고 작가 후기에 적혀 있는데; 이 말이 너무 좋다. 위에 인용한 말도 좋다. 옆마을에서 누가 죽었단 얘길 들으면, 불안하다, 불쾌하다, 흥미롭다, 하지만 내 일은 아니다. 금세 잊고 말아버릴, 한 때의 이야기거리. 남의 일이라고, 나에게 닥칠 수 있지만 어쨌든 지금 닥치진 않았다고.. 설마 닥치겠냐고. 다른 이의 일을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를 묘사하는 데 가장 적절한 말이다. 옆마을에서 죽은 사람.

 

스토리는 중학생 남자 둘을 죽이려는 선생 코스프레 미친놈의 살상극을 잘 막는 건데;; 너무 재미있다. 여러 사람 빌려주기도 했는데 적절한 감상은 받은 적이 없어 ;ㅁ; 이 위대한 만화 절판이다.

 

옆마을에서 죽은 사람 - 소년 괴기 시리즈 1
옆마을에서 죽은 사람 - 소년 괴기 시리즈 1
나루시마 유리
서울문화사(만화), 2002

 

그나저나 특보 희소식, 소년마법사 연재 재개했다고!!!!!!!! 13권까지 나오고 일본에서도 연재중단했던 소년마법사!!!! 왜 작가님은 이거 안 그리고 동인지나 그리고 있냐고 마구 질타했던 나의 과거지만 연재하고 싶어도 못 했던 거라고 ;ㅁ; 원수문서도 빨리 좀 했음 좋겠고, 서울문화사에서는 설마 이거 단행본 정발 안 해주지 않을 거라 믿고 있다. 앗싸리 다른 출판사에서 내주면 좋겠다 똥냄새 안 나는 종이로..;

"내맘대로 만화" 분류의 다른 글

요즘의 만화생활 (6)2009/11/02
처녀신앙 (0)2008/12/11
이구아나의 딸 2 (24)2010/02/10
만화 감상 (0)2007/11/01
뼈의 소리 (0)2013/01/04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9/23 08:14 2010/09/23 08: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뚜라미 2010/09/23 11:02

    귀뚜라미 독서 편력
    1.무엇을 할 것인가?(체르니세프스키)
    2.옥중서간집(서준식)
    3.감옥으로 부터 사색(신영복)
    4.옥중수고(그람시)
    5.한사나이가 옥중에 갖혀 있다.(?)
    ....

    서평
    1.자기관리란
    2.민족의 정체성보다 인간의 정체성
    여기서 말하는 요즘 번역에 대하여 외국어 용도 대하여 말한다면 사전보는 법을 참고할수 있음
    동시에 번역의 오역도 있지만 어쩌면 원문을 읽으려는 욕심 과욕 이것은 지혜라기 보다 지식의 욕망이라고 말할수 있음 지혜를 창조하기 위한 책읽기
    3.일상에서 부터 사소한 것에서 부터 철학은 지혜를 창조하고 있음
    4.레닌의 무엇을 할 것인가와 같은 그림이라 할수 있음(레닌을 비운 그람시,그람시를 비운 ?)
    4.논리에 대하여 수학의 "기본정석"은 지식을 위함이 아니라 지혜를 위함
    "이런! 2권읽고"

  2. 투혼 2010/09/23 19:45

    진보의 魂은 작가의 혼이 아니다
    혼이없는 문장의 기교와 기능은
    책팔이 일뿐이다

    진보의 혼(魂)은 무엇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