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넷 활동기 검색 결과

해당 글 107

유튜브 링크 1편, 2편(완결)

『감시자본주의 시대 The Age of Surveillance Capitalism』라는 책이 작년에 나왔단 건 출판사 하는 친구가 알려줘서 알고 있었다. 진보넷 활동이랑 관련 있다고 읽어보...라는데 704페이지나 돼서 안 읽었다. 한국어도 두꺼운 책 읽기 어려운데 하물며 영어를 어떻게... 그런데 경향신문에 독서 칼럼을 연재 중인 희상 쌤이 이 책을 다루셨길래 올타쿠나 하고 리뷰 인터뷰를 부탁했는데 완전 바쁜 와중에도 흔쾌히 응해 주셔서 ㅠㅠ

이 책이 가디언이 뽑은 21세기 책 100권에 들기도 했고, 해외에서 화제되니까 한국에서도 책읽기하거나 기사에서 언급되기도 하더라고. 어느 출판사에서든 번역하고 있을 것 같다. 한국어 나오면 꼭 읽어야지. 하지만 물론 원서도 일단 시도는 다시 할 거임.

편집하면서 보니까 내가 중복되는 질문을 많이 해서 (물론 편집에서 다 자름) 했던 말씀 또 하게 해서 힘드셨을 것 같다ㅠ 공부 많이 해야지 공부할 거 산더미야... 근데 이거 내용 너무 좋은데 조회수 넘 안 나오네ㅠㅠ 진짜 누구 모실 때마다 조회수 신경 쓰여...ㅠㅠㅠㅠ 기껏 시간 내 주셨는데 휴... 조회수는 어떻게 해야 나오는 겅가여

설명란 써도 아무도 읽지 않으니 내 블로그에라도 올려놔야지,,


한국에 번역 출간이 요원한 영문 원서를 대신 읽어주는 학자가 있다? ㅇㅇ 요깄다

주경야독하시는 전희상 경제학자가 704페이지에 달하는 '쇼샤나 주보프'의 저서 『감시자본주의 시대 』를 리뷰해 주셨습니다. 현재의 우리는, 우리의 미래 행동의 예측물보다 가치가 적다는데요 ;ㅁ; 우리 행동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구글, 나의 정치적 행동까지 변화시킬 수 있는 페이스북에 대해 알아보아요


부지불식 간에 온라인 세계에 깃발 꽂아 버린 구글!
게다가 '센서'를 통해 우리 실생활까지 침투해 버렸는데ㅠ 세상은 오히려 감시에 적응할 뿐이고,,

구글과 달리 애플은 감시자본이 아닌 이유, 개인 프로파일링의 문제,
플랫폼 이용이 데이터 생산 노동인가, 네트워크 효과에 대한 이용자의 권리 주장이 가능한가, 개인정보가 거래 대상이 되면 오히려 감시자본을 정당화하는 거 아닌가 기타 온갖 것을 묻고 들었습니다.

감시자본과 권력 문제에 천착하는 쇼샤나 주보프의 명저 『감시자본주의 시대』(2019)! 아직 번역 안 된 이 책에 대한 전희상 쌤의 리뷰 2편입니다. 이젠 원서를 읽을 수 있을 것만 같은 좋은 kibun이 드네..옇ㅎ,ㅎㅎㅎ,,,

* 언급된 칼럼:: [전희상의 런던 책갈피] “당신은 실제 감시당하고 있고, 아예 감시자의 상품이 됐다” 경고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0/09/11 20:41 2020/09/11 20:4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의 썸네일이 무성의했던 것 같아서 다시 만들어보았다. 이미 늦었지만..

열심히 만들었지만 조회수가 암전인 대표적인 클립

근데 열심히 만든다고 뭐...

영상 만드는 데에 힘 들어가는 거에 비해서 보는 사람이 적다

읭 별로 안 궁금한데..하는 사람들한테 좀 내 얘길 들어봐~~ 랄려면 재밌는 뭐시기가 있어야 하는데

나는 태생이 글러먹어서 창작자의 속성이 없고 아주 곤란하네 크리에이터의 마인드를 장착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그거 어떻게 하는 건데ㅜ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0/07/30 11:48 2020/07/30 11:48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랙 라이브즈 매러!

((피해자 ‘로버트 윌리엄’ 인터뷰 영상 삽입))

“‘이건 내가 아니에요. 흑인이 다 똑같이 생겼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겠죠.’ 그러자 경찰이 하는 말이 ‘컴퓨터가 당신 맞다는데?’였죠.”

IBM이 얼굴인식 기술 개발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뒤이어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도 미국 경찰에 얼굴인식 기술 제공을 일시적으로 멈추겠다고 밝혔구요. 지금 미국 사회에서 가장 첨예한 이슈,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는 뜻의 Black Lives Matter 운동의 영향입니다.

((시그널))

BLM, 경찰 폭력

5월 25일, 백인 경찰들이 아프리카계 미국인 ‘조지 플로이드’를 질식시켜 살해하는 영상이 공개된 후 수많은 사람들이 뿌리 깊은 경찰 폭력과 인종차별을 규탄하며 거리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경찰 예산 폐기!’부터 ‘경찰 조직 해체!’까지, 경찰에 관한 다양한 요구도 쏟아져 나왔고요. 경찰에 엄청난 예산이 투여되지만, 정작 경찰이 하는 짓은 사회 구성원 보호가 아니라 공동체, 특히 흑인 공동체에 엄청난 폭력을 가하며 죽음으로 몰아가는 거였죠.

그리고... 이런 경찰에 기생해 온 것들이 있습니다. 바로 따오기의 관심사, 기술기업들이죠.

얼굴인식 기술

우리는 이미 얼굴인식 기술에 대해 아주 잘 알고 있습니다. 아주 먼 옛날… 페이스북이 내가 올린 사진에서 친구 얼굴에 네모칸을 치고 이름을 입력하라고 했을 때부터... 하루에도 수백 번 스마트폰 잠금해제를 위해 얼굴 인식 기술을 사용하는 지금까지 말이죠. 

얼굴인식 기술이 가져다주는 편리함과 즐거움이 우리들의 개인정보와 맞교환된 결과라는 것은 어느 정도 아실 겁니다. 온갖 앱을 다운받으며 혹시 이 앱이 내 개인정보를 막 약탈해가는 거 아닌가 하는 불안감, 한 번 쯤은 다들 느껴봤을 테니까요.

그런데 얼굴인식 기술이 감시도구로, 경찰 같은 수사기관의 도구로 활용될 경우 커다란 인권침해가 이뤄집니다. 얼굴인식이 실패하든, 성공하든 말이죠.

얼굴인식 실패의 해악

요즘처럼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게 되는 시기에는 스마트폰이 내 얼굴을 인식하지 못하는 일이 벌어집니다. (본인거부율 False Rejection Rate, FRR) 

또는 나와 비슷한 얼굴을 가진 사람, 예를 들어 쌍둥이의 얼굴을 갖다대도 잠금해제가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타인수락율 False Acceptance Rate, FAR)

얼굴인식 기술은 지문, 홍채 인식 기술에 비해 정확성이 굉장히 떨어집니다. 그럴 수밖에 없죠. 얼굴인식은 촬영 상태, 즉 화질, 빛, 얼굴 각도, 마스크나 안경을 꼈는지 등에 따라 오류 가능성이 천차만별로 달라질테니까요.

이 정도 오류는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진 않죠. 그런데 이런 기술적 실패가, 경찰 수사에서 벌어진다면 문제가 달라집니다.

2020년 1월 9일, 디트로이트 경찰이 로버트 윌리엄 씨를 어린 두 딸의 눈앞에서 체포했습니다. 잘못된 얼굴인식 결과를 근거로 말이죠.

((피해자 ‘로버트 윌리엄’ 인터뷰 영상 삽입, 출처: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경찰이 사진 한 장을 내밀더니 ‘이거 당신 맞지?’ 하고 물었습니다. 저는 제가 아니라고 했고요. 다른 종이를 한 장 더 내밀더니 ‘이것도 당신 아니야?’라고 묻길래, 저는 그 종이를 들어 제 얼굴 옆에 대고 말했습니다. ‘이건 내가 아니에요. 흑인이 다 똑같이 생겼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겠죠.’ 그러자 경찰이 하는 말이 ‘컴퓨터가 당신 맞다는데?’였죠.”

디트로이트 경찰 스스로 밝히길, 윌리엄 씨를 체포하는 데 사용한 시스템은 실패율이 96%에 달합니다. 이렇게 엄청나게 부정확한 시스템을 올해만 70 번 사용했는데, 인종을 알 수 없었다던 두 명을 제외한 68 명이 흑인 대상이었다고 하고요. 아 진짜 죽이고 싶다 대조에 쓰인 사진은 소셜 미디어(70개 중 31개)나 감시 카메라(70개 중 18개)에서 가져온 것이었구요. 엉망진창이네요

이런 오류와 실패는, 현실의 차별을 답습한 결과입니다. 얼굴인식 인공지능이 개발되고 학습하는 조건, 특히 개발팀의 인종/젠더 구성과 학습에 사용되는 데이터베이스의 구성은 결과의 정확성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백인 남성 중심으로 개발된 기술은 백인 남성에게나 정확한 것이죠. 차별적인 기술이 수사 과정에 사용되면? 로버트 씨 사례에서 확인할 수 있죠.

하지만 이런 문제는 비교적 개선될 가능성이 높은 편입니다. 업계에서도 인공지능 개발과 학습 과정에 차별 요소를 줄여나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고요.

그러면 문제가 끝나는 걸까요?

얼굴인식이 잘 되더라도

얼굴이나 지문은 어떤 상황에선 아이디나 패스워드 역할을 하기도 하죠. 얼굴, 지문, 홍채, 걸음걸이 같은 한 개인의 신체적 또는 행동적 특성에 기반하여 그 개인을 ‘인증’하거나 ‘식별’하기 위해 기술적으로 사용하는 ‘개인정보’를 생체인식 정보라고 합니다. 

사람의 머리 스타일이나 키, 몸무게를 생체인식 정보로 활용할 수 있을까요? 힘들겠죠? 변하기도 쉽고, 다른 사람이랑 엄청 겹칠 테니까 말이죠.

그래서 생체인식 정보는 먼저 모든 사람에게 그 정보가 존재하고(자막: 보편성), 사람마다 그 정보가 각기 다르고(고유성), 대체로 그 정보가 변하지 않아야(불변성) 합니다.

불변성. 생체인식 정보는 바꿀 수 없습니다. 때문에 한번 유출되면 그 피해를 복구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합니다. 특히 얼굴은 더 위험성이 큽니다. 인터넷을 잠깐만 둘러봐도 금방 찾을 수 있는 게 우리의 얼굴 이미지잖아요. 고마워요 페이스북! 내가 SNS를 하지 않더라도 주변인이 사진을 찍어 SNS에 업로드할 수도 있고, 거리엔 천만 대가 넘는 CCTV가 있죠.

우리가 길을 걸으며 CCTV에 촬영될 때, 셀카를 페이스북에 업로드할 때, 운전면허 시험을 치르고 사진을 제출할 때, 나의 얼굴이 얼굴인식을 위해 사용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죠.

IBM은 사진 공유 서비스 플리커(Flickr)에 올라온 사진을 아무런 고지도 없이 얼굴인식 학습용 데이터로 사용했고, 미국 FBI와 이민세관단속국은 운전면허증 사진을 얼굴인식 대조 데이터베이스로 활용했습니다. 클리어뷰 에이아이(Clearview AI)라는 업체는 SNS 같은 인터넷에 올라온 30억 장의 사진을 데이터베이스로 활용해 경찰에 제공했고요. 조지 플로이드 씨를 살해한 미니애폴리스 경찰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이렇게 한 번 수집됐거나 제출된 얼굴 이미지가 어떻게 활용될지, 그 위험성은 아주 크지만 통제는 굉장히 부족합니다. 테러와의 전쟁, 치안, 안보 등을 핑계로 신기술을 도입하고 개발하는 건 권력기관과 기업 모두에게 윈윈일 테니까요. 그런데 인공지능 기술 개발과 판매에 열을 올리며 얼굴인식 기술 개발을 선도하던 거대 기술 기업 세 곳이 갑자기 개발 중단, 혹은 경찰과 협업 중단을 선언한 겁니다.

얼굴인식 기술 기업들의 면면

IBM은 얼굴인식 기술 개발 중단을 선언하며 “타사가 제공하는 얼굴인식 기술을 포함해 대량 감시와 인종 프로파일링과 같이 인권 침해의 소지가 있는 어떠한 기술의 사용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실 IBM은 뉴욕 경찰과 은밀한 협약을 맺어 시민의 ‘피부색’을 따로 인식하고 검색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제공한 경력이 있습니다. 단순히 특정 인물을 검색하는 걸 넘어서, 예를 들어 ‘흑인’만 따로 검색해서 영상을 찾아볼 수 있게 한 거죠. 

아마존은 소비자 개개인이 구매한 자사의 스마트 도어벨, 그니까 감시카메라 제품 링(Ring)으로 촬영된 영상에 경찰이 접근하기 쉽게 포털 서비스를 만드는 등 경찰의 감시 능력을 부추겨왔죠.

마이크로소프트는 1000만개 이상의 사진 데이터베이스를 운용한 바 있구요.

이들이 Black Lives Matter 운동의 영향을 받아 지금이라도 기술 개발이나 제공을 멈춘 것은 잘한 일이긴 합니다. 하지만 이미 대기업들이 제공했던 데이터와 기술은 여전히 얼마든지 활용될 수 있습니다. 미국 여러 주에서 경찰에 납품하는 중소기업들이 갖다쓰고 있고요. 만 오천 원만 들이면 누구나 아마존의 얼굴인식 프로그램을 사용해 볼 수 있습니다.

또 얼굴인식 기술이 아니더라도 여전히 경찰에 클라우드, 인공지능 등 기술적 뒷받침을 해주는 게 바로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기업이고요. 

Black Lives Matter 운동의 성과로 미국의 여러 주에서 경찰 기구를 해체하거나 예산을 폐지하는 절차가 시작됐습니다. 미국엔 백년 가까이 경찰개혁이 좌초된 역사가 있는데요, 이번에는 같은 실패가 반복되지 않기를 멀리서나마 바라봅니다. 지금까지 따오기였습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0/07/15 11:17 2020/07/15 11: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전역에서 연일 대규모 시위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전례를 찾기 힘든 수준인데요. 백인 경찰들이 아프리카계 미국 시민 ‘조지 플로이드’를 질식시켜 살해했는데도, 해당 경찰들이 언제나처럼 제대로, 처벌받지 않아섭니다. 각 주의 정부들은 경찰 뿐 아니라 주 방위군까지 투입해 통행금지를 내리고 발포까지 하고 있는데요. 불법 진압을 일삼는 경찰은 오히려 시위대의 불법 행위를 신고해달라며 앱까지 선전했습니다. 바로 “iWatch Dallas”라는, 댈러스 경찰이 만든 앱입니다. 하지만 이 앱은 신고해달란 트윗이 올라온지 하루만에 다운됩니다. 이 따위 감시 앱을 무력화시키자며 K-pop 팬 수 백명이 직캠을 마구 올린 덕분입니다.

K-pop 총공의 서막

발단은 한 BTS의 팬이 댈러스 경찰서의 트윗을 인용RT하며 시작됐습니다.

“이게 (사진에서 시위대의) 얼굴을 지워야 하는 이유야 (생략) 이 빌어먹을 돼지들은 뭐든 이용해 먹을 거라구” https://twitter.com/7soulsmap/status/1266971462864437250

“2020년에 직캠을 올릴 유일한 이유는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의 시위대를 보호하기 위해서야. 여러분도 어서 올려 줘”

다른 방탄 팬도 호응했습니다.

“앱 다운받아서 직캠을 쏟아붓자 경찰들이 우리 최애들 춤추는 거 말고 다른 건 찾기 어렵게 해 주자” https://twitter.com/YGSHlT/status/1267205296197419012

“앱 다운이 안 되는 주에 살면 VPN을 써 줘!! 경찰이 시위대를 괴롭히는 영상 올릴 때는 시위대 얼굴 꼭 지워 주고!”

팬들은 스타들의 직캠 외에도 경찰 폭력이 담긴 사진과 영상도 앱으로 ‘제보’ 중이었습니다. 시위대 얼굴을 블러 처리할 수 있는 툴과 팁을 트위터로 공유하면서요. https://twitter.com/7soulsmap/status/1267222031201972224

여기에 아미들만이 아니라 수 백명의 Kpop 팬들이 호응했고, 앱이 곧 다운됐습니다. https://twitter.com/_yyxyoongi/status/1267231868597858304

“기술적 이유로 iWatch Dallas는 임시로 다운될 예정입니다.” https://twitter.com/DallasPD/status/1267236088755695618

앱이 다운되자 팬들은 댈러스 경찰서의 트윗에 답글로 스타들의 영상을 올렸습니다.

“아쉽네. 해찬 좀 봐봐” https://twitter.com/hhhhendery/status/1267243594236268546

별점 1점을 남기며 경찰을 규탄하는 리뷰도 이어졌습니다.

Mystk Majicc June 1, 2020

“제대로 작동하지 않음. 이 앱은 사람들을 향한 경찰의 발길질, 최루액 분사, 밀치기, 상해행위(고무총으로 안구에 발포)와 괴롭힘을 보여주는 영상 수집으로 목적을 바꿔야 한다. 경찰은 이런 행위들에 대한 결과를 책임져야 한다.”

팬들은 체포된 시위대의 보석금이나 후원금도 모으며 블랙 라이브즈 매터 운동에 함께 하고 있습니다.

https://twitter.com/ctrIhoya/status/1267276161593286657

https://twitter.com/itsnotshrasta/status/1266942277479514115

Black Lives Matter

백인 경찰이 무장하지 않은 흑인 남성을 살해하는 일은 결코 드물지 않습니다. 2014년 경찰이 목을 졸라 “숨을 못 쉬겠다(I can’t breathe)”고 숨가쁘게 호소하던 에릭 가너 씨의 죽음은 이번 사건과 판박이였습니다. 그 얼마 후 18세 소년 마이클 브라운이 백인 경찰에게 또 살해당했고,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는 뜻의 Black Lives Matter 운동이 터져나왔습니다. 하지만 그 후로 6년 동안, 이 두 사람을 살해한 경찰들은 처벌받지 않았고, 새로운 피해자는 늘어났습니다. https://www.cbc.ca/news/world/police-killings-recent-history-george-floyd-1.5593768

노예 해방 이후 흑인은 미국 사회의 하층 계급을 구성했고, 미국 사회가 흑인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해 온 긴 역사가 있습니다. 일부 흑인들이 성공적으로 주류에 편입했고 대통령까지 배출했지만 대다수의 흑인들은 여전히 가난하며, 경제 위기로든, 자연재해로든, 위기가 올 때마다 전면적인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단적인 예로 시카고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초기 환자 100명 중 70명이 흑인이었습니다. 여럿이 세를 들어 살며, 자가격리를 시도할 수조차 없이 밖에 나가 일을 해야 했기 때문에 감염에 취약했습니다.

분노로 뛰어나온 시위대에 대한 경찰과 군대의 잔인한 진압으로 벌써 두 사람이 살해됐습니다. 하지만 미국 정부나 언론은 일부 시위대의 약탈 행위나 폭력행위를 집중적으로 규탄하고 있습니다. 사실 지금은 트럼프의 두둔을 받으며 활보하는 무장한 백인 자경단이 더 걱정되는 상황인데 말이죠. https://twitter.com/taygang98/status/1267269447708028929?s=20

일부 폭력행위에 대한 시위대 내부의 자성의 목소리도 많지만 사람들은 왜 시위대가, 특히 흑인들이 폭력적이냐고 묻습니다.

((앤절라 데이비스 - 페미니스트, 감옥폐지운동가 인터뷰 영상 https://youtu.be/R2BIZy0HScM?t=126 ))

“이 사회가 구성된 방식 때문에, 이 사회의 모든 곳에 폭력이 존재하기 때문에, 그런 대중적 폭발이 있을 수밖에 없음을 예상해야 합니다. 그건 이 폭력적인 사회에 대한 반응입니다. 당신이 흑인 커뮤니티에서 평생 살아온 흑인이라면, 거리에 나설 때마다 매일 같이 당신을 둘러싸는 백인 경찰을 마주칩니다. 예를 들어 내가 로스 앤젤레스에 살 때 LA 상황이 발생하기 훨씬 전에도 나는 끊임없이 경찰에 검문당했습니다. 경찰은 내가 누군지도 몰랐지만 내가 흑인 여성이고, 머리스타일 때문에 나를 “과격분자”라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 상황이 끝없이 반복되는데도, 당신은 내가 폭력을 용인하느냐고 묻는군요. 그 질문은 성립할 수 없습니다.”

48년 전의 이 인터뷰로부터 미국 흑인 대중이 처한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 섬네일 펌

미국 경찰 참교육하는 해외 K팝 팬들ㅋㅋㅋㅋㅋ 빵터졌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0/06/05 14:17 2020/06/05 14:1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