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진보불로그 이용괴담... 너무 뒤늦게 만든 카테고리 진작 만들 걸...ㅜㅜ

80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4/01/17
    책임질 수 없는 空約(6)
    뎡야핑
  2. 2013/01/02
    텍스트큐브 기반 진보블로그의 사용성(3)
    뎡야핑
  3. 2012/12/31
    29일 망년회용 웹자보(페이크)(2)
    뎡야핑
  4. 2012/06/03
    홉스봄, 역사와 정치 출간 기념 역자와의 대화(6)
    뎡야핑

책임질 수 없는 空約

팔레스타인평화연대는 올해로 11살이다....< 작년 10주년을 그냥 지나갔는데 숫자가 중요해? 나이가 중요하냐규!! 중요함... ㄱ-;;; 다만 단체의 성과가 아니라 10년간 한국에서의 팔레스타인 연대 운동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점검하고 앞으로 나아가고 싶었는데 11년간으로 하면 되긔.

 

중요한 건 그게 아니고< 올해로 진보블로그도 10살 아님? -ㅁ- 초기에 달군이 블로그 만들고 관리할 때는 생파도 자주 하고 그랬는데 이어받은 나는 일 번 블로거들과의 벙개를 갖고 그 뒤로 안 함< 물론 내 탓은 아니고< 이게 다 망할놈의 트위터랑 페이스북 때문이다는 풰이크고 여러번 썼듯이 나는 뭐 다 괜찮고 굳이 진보블로그를 쓸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

 

굳이 진보블로그를 써야할 이유는 2009년 '번개-만남(들)'에 관한 뒤늦은 후기.를 보면 알 수 있다. 이 글은 매우 감동적이다 ;ㅅ; 개인적으로 많은 친구들을 진보블로그를 통해 만났고 심지어 신랑까지 만남 -ㅁ-;;; 나 나도 디지털 세대인가 암튼< 하지만 지금은 그때와 다르다< 어떤 동질감, 연대감을 가진 커뮤니티-공동체-꼬뮨이 더이상 진보블로그가 아닌지 오래 됐다. 근데 다른 데도 없어....< 좋은 날을 그리워하는 게 아니고

 

뭔 소리 하고 있냐면 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블로거끼리 친한 거 말고도 사회적으로 이슈가 있으면 진보블로거들은 어떻게 생각하나, 하고 들어와보는 사람들이 있었던 때가 있었는데 그런 것도 이제 기대하지 않고 나는 공통의 Home은 없애는 게 낫겠다고 계속 생각해 왔는데.. 가입하고 개설할 수 있는 최소한의 기능만 놔두고 말이다. 그리고 각 개별 블로그에 집중해서 개별 블로그들이 글쓰기 툴로써 최대화할 수 있게 지원하여 각 블로그가 자기 소커뮤니티를 가지는.. 그걸 네트워크하는 건 나중 문제고. 즉 개편을 하고 싶다!!!!

 

근데 그런 개편을 하려면 진보넷 독립네트워크팀의 다른 활동가들을 설득해야 하는데 설득이 안 되는 것이다. 이미 훌륭한 블로그 플랫폼들이 많은데(텀블러, 트윗 창시자들이 만든 미디엄 등), 게다가 더 많은 사람들이 필요로 하고 사회운동에 더 보탬이 될 수 있는 운동을 하고 싶지 어떤 소득이 기대되지 않고 정치적 효과를 노리지도 않는 그런 활동을 누가 하고 싶냔 말이다?! 나<

 

내가 하고 싶은데;; 아무래도 다른 활동가들은 블로거도 아니고... 나만 진보블로거임...-_- 그래서 나만 그런 것 같다 여기서 불질을 10년이나 했는데. 더 좋은 환경에서 불질을 하고 싶다교 -ㅁ-;;;;

 

암튼 그래서 나는 계속해서 자원활동가가 나타나면 그와 나 단둘이서< 블로그를 개편하겠다고 해왔는데 드디어 자원활동가가 나타났다!!!! 꺄!!!!! 꺅!!!! 그래서 나는 페이스북에 어쩐지 좋은 일이 생길 것만 같다고 자우림 노래도 올리고 그랬음< 그러나 현재 잡혀 있는 사업이 많아서 연말에나 할 수 있는데 이게 규모가 상당히 커서 어떻게 규모를 최소화할 수 있는가를 나는 집중 고민해야 한다.......<

 

일단 휴면 블로그들은 내비두고 쓰는 사람끼리 이사하면 좋겠는디... 롸잇 나우< 실은 나자신 혼자라도 한 번 이사해볼까 했는데 퍼머링크 문제로 관뒀다 나는 이 블로그 주소를 죽을 때까지 죽지 않고 쓸 거라교

 

1월에는 계속 사업계획 회의하고... 아 정말 시간이 벌써 뚝딱 반 넘게 가버렸네 매듭이 있다는 거 정말 좋은 일이다 한 번씩 점검하고 방향 다시 잡고.. 이런 거 참 조으다< 올해는 왠지 뭐든지 잘 될 것만 같은 이 예감은 나의 착각이얀?<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활동도 올해는 이제 드디어 웹 활용에 방점을 찍어보고 싶다. 올해는 나의 기술력을 드높이는 한편< 이것저것 컨텐츠를 제작하며 다양한 실험을 해보고팜 근데 나 동구리가 오면서 개발 인력에서 빠지고 운영에 핵심 투입되기로 했는데(내 맘대로-_-) 핵심 투입이 되는 원년인 만큼< 잘 해야지 올해가 5년차이니 나도 매듭을 한 차례 지으며 2년 연속 일하면 쓸 수 있는 안식월을 써야겠다 쿄쿄쿄쿜 이미 한 차례 안식월을 가진 나자신이며 또한 7년차 때는 짤없이 반드시 안식년도 쓸 것이다. 저번에 썼던가? 좀 쌩뚱맞지만 이제야 내 활동 전망을 IT로 잡은 것이다. IT로 잡다니 비문이지만 놔둬

 

제목의 공약은 올해 안 될 소지도 있는데 괜한 기대를 부풀릴까봐 빈 약속이라는 겸손한 자기방어임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텍스트큐브 기반 진보블로그의 사용성

볼 때마다 가슴이 갑갑하다.... -_-

내가 이미 진보블로그 기획자고 운영자이지만 일단 개인적인 -_- 불만이기 때문에 나의 블로그에 포스팅을 함...

 

진보넷에서 예전에 자체 블로그 서비스를 개발 운영하였는데, 현실적으로 웹 발전을 따라잡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오픈 소스로 전면적으로 다 갈아타기로 결의!하고 블로그 툴을 당시 워드프레스랑 텍스트큐브 두 개를 검토했는데, 그때만 해도 텍스트큐브가 이렇게... 영업이 안 될 줄이야... -_- 워프는 너무 양키 인터페이스에 한글화도 안 되어서 (지금도 여전히 잘 안 됨) 한글 사용자인 우리들은 텍큐를 택했다.

 

그런데... ;ㅁ; 오픈소스를 쓰자니 프로그램의 핵심적인 부분들(코어)을 고치면 업데이트를 따라잡기 힘들기 때문에 부수적인 것밖에 고칠 수가 없다. 근데 나는 뭐가 핵심이고 뭐가 부순지 알 수가 없다. 그래서 뭐 말하면 그건 코어를 고쳐야 해서 안 되는 경우가 매우 많았다. 내가 간단히 고칠 수 있을 것 같은 부분들도, 고칠 수 없다고 수정 사항을 일일이 적어주거나 그림으로 그려달라고...ㅜㅜ 많이 그랬다.

 

암튼 그래서, 업데이트를 따라가기 위해서 너무 많은 걸 못 고쳤는데, 텍스트큐브 자체가 업데이트를 안 한다... -_- 2010년도에 1.8.3.1로 깔았는데, 2013년이 된 지금 최신 버전은 1.8.6 ... 깔아서 써보니까 사용자 측면에서 바뀐 것은 하나도 없고, 여전히 내가 고칠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

 

진보넷에서는(<<남얘기하듯;;) 1.9로 판올림은 해야 업데이트해 준다는데, 그것도 이미 고쳐서 쓰고 있는 것들 업데이트하려면 다 백업하고 귀찮은 작업이라서... 근데 1.9의 청사진은 지금 알 수가 없으나.. 크게 다를 것 같지 않고..

 

사용되지도 않는데 블로그 사용을 어렵게 느끼게만 만드는 여러가지를 다 없애버리고 싶은데 그게 쉽지가 않네. 이런 생각만 하면 가슴이 답답하다... -_- 왜 애초에 워드프레스로 하지 않았는가!라거나 왜 이렇게 업데이트가 없는가! 왜 이렇게 고치고 싶은 걸 하나도 못 고치는가! 업데이트도 안 되는데 고치지도 못 하고 이게 뭔가!! 업무량이 줄기는 커녕 소소한 것도 못 고치는데 이게 뭔가?! 게다가 오류도 엄청 많다 자체 오류보다 진보넷 시스템에 적응(?)하면서 나타나는 오류들.. 진짜 한도 끝도 없음........ 처음에는 처음이라 그러려니 했는데...ㅜㅜ

 

약간이라도 손 볼 수 있는 걸 보고 싶어서 둘러보다가, 티스토리가 포크해 버린 것이 결코 나쁜 선택이 아니구나 싶은데. 왜냐면 어차피 업데이트가 안 되잖아... -_-;;;;

 

쓰고보니 더 갑갑하네..ㅜㅜ 할 수 있는 거라도 해야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9일 망년회용 웹자보(페이크)

한해를 마무리하며 좋아하는 사람들이랑 망년회를 했는데 솔직히 망년회 전에 본 영화때문에 마음이 너무 불편했따. [실록 연합 적군] ㅜㅜㅜㅜㅜㅜㅜㅜ 나중에 써야지<

 

암튼 그 망년회를 위해 장난으로 서울아트시네마의 포스터들을 배껴서 포스터를 만들었다. 물론 똑같이 배끼는 것도 어렵기 땜에 적당히..;; 5개 만들었는데 1개는 사람 얼굴이 또렷이 보여서 인권 보호를 위해 안 올림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존 사카베츠 회고전 결국 일 개도 안 봤었지... ㄱ-;; 암튼 포스터도 너무 멋있어 >ㅅ< 꺅 >ㅆ<

내 사진은 나라에 갔을 때 들른 전통 놀이 샵(?)에서 미치상이 찍어줬던 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은 당사자 트윗에서 펌<

사진은 술먹고 자는 걸 센스있게 내가 찍었던 거<

 

놀랍게도 태어나서 트뤼포 영화 본 적이 없다. 1월에 영화 수업 들을 거니까 필연적으로 보게 되겠지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그냥 그대로 갔다가 얼굴이랑 글자만 바꿈... 죄 죄송했다 ;ㅅ; 본인이 아니고 닮은 배우... 근데 같은 글씨체가 없어서...ㅜㅜ 없어 뭔지도 모르겠어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너무 배낄 게 없어서 어쩔 수 없이 오리지널이었다. 뽀삼님 사진을 가진 게 내가 옛날에 찍은 이것 뿐이라. 사진에 맞게 배낄 게 없어 -ㅁ- 그러고보니 사진을 너무 안 찍는다는 생각이 들어서 앞으로 사진을 잘 찍어두려고 했는데 29일에 안 찍었네 이티같이 생긴 뽀삼님 사진을 찍어놨어야 하는데.. 완전 이티같았음

 

최근 텀블러 사업을 시작했다며 친히 문자로 사이트 주소를 알려주셨지만 여기 안 올림 :p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연과 네오풀(블로그 닫아서 링크 생략)의 포스터는 이걸 배꼈으나 인권 보호를 위해 내 페북에서만 볼 수 있다

친구들의 친구들도 있었다. 근데 막 이름 언급해도 되는지 모르겠네 남의 사생활을 막...-_- 그럼 안 되니까 인권 보호 차원에서 생략... -ㅅ-;;

 

한창 바쁠 때 이 지랄 떨고 있었다. 원래 그런 거지 모.. 한가했다면 안 만들었겠지 ㅇㅇ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홉스봄, 역사와 정치 출간 기념 역자와의 대화

제목과 같은 행사가 5월 24일 목요일 7시 반에 있었다...; 너무 뒤늦게 적는 후기 ㅜㅜ

 

홉스봄 스펠도 쓸 줄 모르던 나인데다 책 읽은 것도 없고... 홉스봄에 대한 내 관심사라면 딱 두 가진데 하나는 단연 90살 넘도록 지성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가 뭔가 등등이고 다른 하나는... 얼굴이다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색해서 젤 첨에 나온 사진임 ㅇㅇ 나 안티 아님

 

얼굴이 못 생겼다고 뭐 디스하고 싶은 건 아니고 그냥 볼 때마다 깜짝깜짝 놀란다... 그렇다는 거고; 후자 이야기를 하기 전에 출간기념회 후긔부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권 보호를 위해 사진을 작게 만들었다는 배려심 돋는다는

 

조촐했는데 대부분이 주관자인 김공회 지인들...() 일찍 오면 책 준다 그래서 갔는데 진짜 줬다 -ㅁ- 역자 사인본을 증정받음 ㅇㅇ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관자 김공회와 번역자 신기섭. 오픈된 행사의 주최측(?)이니까 얼굴이 보여도 양해 바람미다 ㄷㄷ

 

책을 읽을 사람에게 나눠주고 싶어서 출간 기념 대화의 날에 참가하게 되었다는 번역자.. 지인들한테 나눠주니까 읽지도 않더라고 하셨다. 김공회 지인들은 다 읽을라나..< 나는 지금 읽고 있는 책 <팔레스타인 현대사>를 끝내면 읽을테다. 일단 앞부분만 좀 읽었는데 역자의 말대로 읽기 어렵다...;

 

출간 기념회는 군더더기나 허례허식 없이 쌈박하게 진행되었다. 번역계의 열악한 현실 하에 번역자에게 너무 기대/요구하지 말라는 말씀과 인민전선에 대한 이야기 중 한국 정당 운동이 지역으로 더 더 내려가야 하지 않느냐는 말씀이 인상적이었다. 

 

어떤 이들은 홉스봄을 그냥 사민주의자라고 말하기도 한다. 어떤 행보를 보면 그렇게 읽힐 수도 있을 것 같다. (홉스봄 평전, “홉스봄, 역사와 정치” 옮긴이 후기 참조) 앞부분만 읽었지만.. 바이마르 공화국의 대혼란기와 공황, 나치 유럽을 겪고 나중에 현실 사회주의 붕괴하고 기타 등등 역사 최전선에서 굴곡을 겪어내며 상황을 설명해내야 했을 홉스봄에게 빙의되서 이해가 간다. 무오류의 인간이길 기대하는 것도 아니고.

 

이 책과 무관하게 하지만 홉스봄에게 내가 가장 관심이 있는 것은, 90세가 넘어서도 지적 활동이 가능한 건 이 사람이 특수한 사람인 건지, 우리 모두 가능성이 있는 건지이다. 노인을 가족으로서 지금 수발들어야 하는 가족들이 보는 홉스봄은 어떨까? 이것이 다른 한 축이다. 사실은 어떤 식으로든 개인의 평전에는 관심이 없는데, 내가 노인 문제(라고 부를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에 관심을 갖게 된 뒤로 홉스봄이 자꾸 생각났고-_-;; 이 책이 그런 데에 초점을 맞춘 건 전혀 아니지만 나는 여기에 초점을 맞춰서 읽게 될 것 같다.

 

책 다 읽고 꼭 글 써야지!

 

 

홉스봄, 역사와 정치 홉스봄, 역사와 정치
그레고리 엘리어트
그린비, 2012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