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로거를 만남. 검색 결과

해당 글 22

제목과 같은 행사가 5월 24일 목요일 7시 반에 있었다...; 너무 뒤늦게 적는 후기 ㅜㅜ

 

홉스봄 스펠도 쓸 줄 모르던 나인데다 책 읽은 것도 없고... 홉스봄에 대한 내 관심사라면 딱 두 가진데 하나는 단연 90살 넘도록 지성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가 뭔가 등등이고 다른 하나는... 얼굴이다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색해서 젤 첨에 나온 사진임 ㅇㅇ 나 안티 아님

 

얼굴이 못 생겼다고 뭐 디스하고 싶은 건 아니고 그냥 볼 때마다 깜짝깜짝 놀란다... 그렇다는 거고; 후자 이야기를 하기 전에 출간기념회 후긔부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권 보호를 위해 사진을 작게 만들었다는 배려심 돋는다는

 

조촐했는데 대부분이 주관자인 김공회 지인들...() 일찍 오면 책 준다 그래서 갔는데 진짜 줬다 -ㅁ- 역자 사인본을 증정받음 ㅇㅇ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관자 김공회와 번역자 신기섭. 오픈된 행사의 주최측(?)이니까 얼굴이 보여도 양해 바람미다 ㄷㄷ

 

책을 읽을 사람에게 나눠주고 싶어서 출간 기념 대화의 날에 참가하게 되었다는 번역자.. 지인들한테 나눠주니까 읽지도 않더라고 하셨다. 김공회 지인들은 다 읽을라나..< 나는 지금 읽고 있는 책 <팔레스타인 현대사>를 끝내면 읽을테다. 일단 앞부분만 좀 읽었는데 역자의 말대로 읽기 어렵다...;

 

출간 기념회는 군더더기나 허례허식 없이 쌈박하게 진행되었다. 번역계의 열악한 현실 하에 번역자에게 너무 기대/요구하지 말라는 말씀과 인민전선에 대한 이야기 중 한국 정당 운동이 지역으로 더 더 내려가야 하지 않느냐는 말씀이 인상적이었다. 

 

어떤 이들은 홉스봄을 그냥 사민주의자라고 말하기도 한다. 어떤 행보를 보면 그렇게 읽힐 수도 있을 것 같다. (홉스봄 평전, “홉스봄, 역사와 정치” 옮긴이 후기 참조) 앞부분만 읽었지만.. 바이마르 공화국의 대혼란기와 공황, 나치 유럽을 겪고 나중에 현실 사회주의 붕괴하고 기타 등등 역사 최전선에서 굴곡을 겪어내며 상황을 설명해내야 했을 홉스봄에게 빙의되서 이해가 간다. 무오류의 인간이길 기대하는 것도 아니고.

 

이 책과 무관하게 하지만 홉스봄에게 내가 가장 관심이 있는 것은, 90세가 넘어서도 지적 활동이 가능한 건 이 사람이 특수한 사람인 건지, 우리 모두 가능성이 있는 건지이다. 노인을 가족으로서 지금 수발들어야 하는 가족들이 보는 홉스봄은 어떨까? 이것이 다른 한 축이다. 사실은 어떤 식으로든 개인의 평전에는 관심이 없는데, 내가 노인 문제(라고 부를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에 관심을 갖게 된 뒤로 홉스봄이 자꾸 생각났고-_-;; 이 책이 그런 데에 초점을 맞춘 건 전혀 아니지만 나는 여기에 초점을 맞춰서 읽게 될 것 같다.

 

책 다 읽고 꼭 글 써야지!

 

 

홉스봄, 역사와 정치 홉스봄, 역사와 정치
그레고리 엘리어트
그린비, 2012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2/06/03 00:43 2012/06/03 00:4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남십자성 2012/06/12 10:28

    엇... 저를 보셨겠군요... 서점 알바.

  2. 남십자성 2012/06/21 16:38

    한번 놀러오세요~

무연의 특징

category 너에게나를보낸다 2012/05/23 13:15

오늘 아침 무연이란 사람에 대해 가만히 생각을 해보았다.

 

무연이란 사람은 이 사람임

 

사 사람이 아니네?!

 

오랜만에 뵙네여 저 얼굴...

 

무연이란 사람이 있는데< 기억력이 항상 정확해서

아니 그 전에 나라는 사람이 있는데< 나는 뭐 책을 읽어도 영화를 봐도 그때 뿐이고 지나면 다 까먹어서 나중에는 내가 그 영화를 봤다거나 그 책을 읽었다거나 그렇게 말할 수 없을 지경이 된다. 이 점에서 나를 바보라고 여겼는데 예전에 누군가 누구나 그렇다고, 그래서 꾸준한 공부가 필요하다고 말해줘서 아 다른 사람들은 다들 그렇게 열심히 하는구나 난 안 될 거야 아마 그랬다 여튼 차이가 꾸준한 공부 에 있는 줄 알았는데

 

무연은 단순히 기억력이 좋은 것 같다. 끗<

 

내가 자기의 어떤 글에 댓글을 달았었는지까지 다 기억한다. 심지어...ㅜㅜㅜㅜ 너무 슬픈 것까지 -ㅁ- 깜짝 놀랐네 -ㅁ- 물론 나름 애정이 있는 범위에 나름 국한해서 기억할 것 같긴 한데 어쩌면 인류 역사의 1페이지부터 다 지켜봐 온 신의 사자일지도 모름 아 썰렁 근데 성실함으로만 보기에는 별 시답잖은 내가 댓글 단 것까지 다 기억하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걸 보니

 

그리고 이번에야 깨달았는데 나도 공들여서 글을 잘 쓰고 싶은데 그런 거 쓰려면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니까 맨날 시답잖은 것 위주로 쓰게 된다. 무연에게 불로그 왜케 글 자주 안 쓰냐고 뭐라고 했던 적도 있었는데 한 편 한 편 마치 논문 쓰듯이 아니 뭐 논문이랑 차이 있긔 없긔?! 뭐 그런 매우 밀도 높은 글을 쓰고 있는 것이다. 나도 그런 식으로 불로그를 운영할 요량이었으나 안 될 거야 나는 아마... 그렇지 않아도 좀 무거운 주제로 글을 써야겠다 생각한 건 결국 한 개도 안 쓰고 있짢아!!!!!!

 

=ㅅ= 그런 얘기하려는 건 아니고 여튼 무연은 성실하게 공부하고 생각도 깊이깊이 많이많이 마아아앙니 한다는 걸 부정할 순 없겠지만 그 외에도 기억력 자체가 그냥 좋은 거라고!!!! 그런 생각이 들었기에 글을 남긴다 끗

 

무연의 블로그 http://muhanhan.tistory.com

* 무연 자체가 무한한 연습의 준말임으로 무한히 연습하고 더불어 연습하고 아무튼 그냥 마구잡이로< 열심히 공부하신다는 건 알겠지만 그래도 기억력이 좋당께!!!!!! 별 걸 다 기억한당께!!!!!!!!!

"진보불로깅 / 너에게나를보낸다" 분류의 다른 글

회색분자 (9)2008/08/06
두 번 모임 후기 (10)2010/05/24
죠낸 즐거워 (8)2008/04/29
위젯과 종성씨 (8)2010/01/08
나도 번쩍 (12)2009/04/2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2/05/23 13:15 2012/05/23 13: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M 2012/05/25 20:31

    ㅎㅎㅎ 핵심은 "무연은 단순히 기억력이 좋은 것 같다"긔.. ㅎㅎ
    아악... 어젠 정말, 무연님이랑 뽀삼님, 특히 귀여웠음 ㅋㅋ
    (뽀삼님, 정말 귀엽게 살이 오르셨다니까요!!)

    • 앙겔부처 2012/05/25 22:32

      맞아여 수능세대도 아닌데 핵심을 찌르시긔 ㅇㅅㅇ

      뽀삼님은 별로 본 적이 없어서 어제 귀여웠나..? ㅋ 동네 바보 형이라는 컨셉이 너무 어울려서 개웃엇음 ㅋㅋㅋㅋ 생각하니까 또 웃기다 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