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로 '삼국지는 사랑이다'<br> =ㅅ=;; 관우X조조, 조조X곽가, 손책X주유, 태사자X손책, 태사자X주유, 손권X주유 추구합니다(오나라 광팬;;;)<br> 조조님 아들래미 삼형제끼리도 므흣☞☜<br> 딴얘기가 더 많지만 모두 비엘을 위한 포석이에용 키히히<br> 함께 놀 사람 급구급구(다만 조조X유비 사절, 질색)<br> 어디 나랑 오나라 동맹 만들 사람 없소~~? 검색 결과

해당 글 22

적벽대전, 2008

category 삼국지(두둥~) 2006/09/05 13:16

 

소식과 사진 출처 : 여깅

윤발이 옵빠 머리카락과 수염은 내가 그렸씀

 

이런 캐스팅으로 무려 이안 감독이 2008년에 삼국지의 적벽대전을 소재로 한 영화를 만든답니다 만세!!!

 

왜 조윤팻 사마가 유비따위로(..) 나오는지ㅠ_ㅜ 원통하고 조조사마 역의 와타나베 씨는 모르는 사람이지만, 꽃다운 유덕화님>ㅅ< 어찌나 이쁜지~~ 너무 어울려욥.

제갈사마역의 조위 형님... 키가 너무 작따 ㅇ<-< 아무려면 어때, 영웅에서 날아오는 활을 꺾어서 모래글씨를 쓰던 이대팔 가름마를 기억하고 있어효☆

완전소중삼국지사랑에 다시 불붙겠네

 

적벽대전에는 무려 조조사마와 관공의 로맨스가 나올 예정이다.(내생각;) 조조ㅠ_ㅜ 조조, 젭알 완전 비열하게 나와죠 비열 짱! 비열 짱! 비열 짱!

게다가 비참하게 나와죠 비참 짱! 비참 짱! 비참 짱!

 

글구 적벽대전에서 맞아 삼국지연의 보면 꽃다운 주유 사마가 제갈량한테 왕창 당하지. 양조위X유덕화입니까?!!

 

다른 캐스팅, 아마 다 모르는 사람이 되겠지만 그래도 너무너무 궁금하구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6/09/05 13:16 2006/09/05 13: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정일 삼국지 6 삼국의 정립

category 삼국지(두둥~) 2006/02/28 15:18

접때 반쯤 읽고 나중에 읽으려고 접었다가 오늘 다 읽음.

 

조조에게 죽임을 당한 마등, 그 아들 마초는 "하얀 얼굴에 눈은 별처럼 빛나는" 귀티나는 청년이었다고 한다. "잘 다듬어 올린 머리에 수염을 날리며 나온, 누가 봐도 잘 생긴 장년 남자의 얼굴"의 소유자 조조님이 옷도 벗고 상투도 자르고 말에서 내리면서 추잡하게 도망치도록 엄청나게 추격한다. ㅋㅋ 너무 좋아

 

하지만 숙부인 한수와 마초의 갈등으로 조조님을 쳐부수지 못하고 마는데... 한수와 마초는 서로의 마음을 알지 못한채 상대를 깊이 사랑하고 있었지만 근친이라는 인륜과 무뚝뚝한 성격, 질투심에 서로 고백 한 번 못하고 끝나고 만다. 안타까워라.

 

한중이라는 지방의 지배자 장로는 장송을 조조에게 보내 한중을 바칠까하는 궁리를 하는데 장송이 난쟁이에다 얼굴이 추하고 말도 약간 재수없게 하니까 조조님은 장송 얘기 들어보지도 않고 가라 그런다. 얼씨구 잘하는 짓이다. 그래도 6권 말미에 결국 한중을 먹어 버린다.

 

이 한중을 장정일 삼국지에서는 다른 지방과 같게 전쟁하다가 항복하는 모습만 그려놨는데, 내가 맹신하는; <삼국지가 울고 있네>를 보면 한중 지방은 오두미교라는 도교의 일종인 종교를 가지고 관리없이 도덕경의 가르침에 근거한 제주들이 일을 처리하는 원시 사회주의의 실험체였다고 한다. 세금도 없이 자연경제 생활을 했다고. 백성들도 너무나 자유롭게 행복하게 살고...

 

외세와 단절되어 자기네끼리 행복하게 잘 살았는데 어이구 유비가 촉에 쳐들어오면서 완전 이렇게 망하고 말았네... 내가 생태 공동체 사회를 아름답게 여기다가 실현불가능하다고 결론내린데에 완벽히 들어맞는 상황이다. 이 사람들은 평화지향적이지만, 조조나 유비 등의 외세가 가만두질 않는다. 전세계 인간이 좋은 마음을 먹지 않는 한 평화 공동체는 불가능하다. 그래서 이상향의 공동체는 결과가 아니라 과정이라는 잠정적 결론을 내렸다. 다른 사람들 다 아는 결론이라도 스스로 내릴 때에는 좀 힘든 결론이라는 변명이 하고 싶어지네-ㅁ-

 

그런데 이런 한중지방에 대한 고찰은 전혀 없어서 섭섭..

 

뭐 그 이상 다른 건 그냥 그랬고;; 방통 쉽게 죽어서 좀.. 낙봉파에서의 방통의 죽음이 제갈량이 함정을 파서라는 설이 있다는데 어떤 근거가 있는지 되게 궁금하다. 제갈량은 방통의 출군을 멀리서 편지로 막았다. 유비한테 별자리가 안 좋으니 절대로 출군하지 말라고. 근데 방통이 무슨 걔말만 듣냐며 밀어붙여서 지가 선봉으로 나섰다가 죽는다.

 

그런데 제갈량이 자기네 장수들의 능력 상승을 위해 잘 쓰는 수법이 있다. 예를 들어 "황충 장군은 너무 늙어서 좀.. 젊은 위연이 나가면 될 것 같은디.." 그러면 황충이 진노해서 내가 뭐 고기를 몇십근을 먹고 힘도 장사고 어쩌고 하면서 평소보다 훨씬 잘 싸운다. 이런 식으로 음양을 적절히 활용해 넘치는 사람은 가라앉히고 가라앉은 사람에겐 힘을 불어넣어 최상의 기량을 끌어내곤 한다. 이걸 생각하면 방통한테 "그러면 죽어, 나가지 마!"라고 말하는 것은 "나가 죽어!!!!!!"라고 말하는 걸로 해석할 수도 있다. 젊은 시절부터 잘 알고 지냈는데 방통이 어떻게 반응할지는, 얼굴 한 번 못 본 적장의 반응에 대해서도 세세히 장악하고 있는데, 잘 아는 방통이라면 두말할 나위 없지 않은가.

 

그건 그렇고 제갈량은 조조로부터 동천을 지키기 위해 손권에게 합비를 치라고 제안하는데, 이에 대해 동오는 다 알지만 합비를 취하는 것도 좋겠다고 여기고 그에 응한다. 그새 촉을 먹은 유비일당들은 나라의 기반을 다진다.

 

이에 그간 제갈량의 제안에 대해서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제갈량의 술수에 다른 사람들이 넘어가서 서로 전쟁하고 그러는 게 아니라 제갈량은 언제나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하는 것이다. 제갈량이 노리는 것을 상대방도 다 알지만, 안다해도 거절할 수 없는 그런 제안들... 캬아 점점 더 훌륭해 보여.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은 영화 <대부>에서 우리 패밀리의 귀염둥이 보스 돈 꼴레오네님의 표현에서 따온 것.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은 구체적으로는 말머리를 잘라 침상에 넣어버리는 것을 지칭하나 좀더 넓게는 말그대로 상대가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일컫는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6/02/28 15:18 2006/02/28 15:1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