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좋아하는 노래들, 부드럽게 지상에 떠서 날아다니는 나으 우주적 로망 총집합!!! 검색 결과

해당 글 113

변진섭 30주년 콘서트 후기

category 우주적알음다움 2018/03/29 11:55

빨리도 적는다<

변진섭 노래 들을 때마다 아 세상에서 노래 제일 잘 불러하고 감동하다 라이브로 듣고 싶어서 라이브 영상 찾아 듣다가 작년 말 콘서트에 갔다. 전날에 이은 공연이라 목소리가 많이 쉬었는데, 그런데도 노래를 너무 잘 해서 깜짝 놀랐다. 역시 변진섭..

(비교적) 신곡 부를 것 같아서 초큼 공부하고 갔는데 로비에서만 나오고 무대에서 부르지는 않아서 아쉬웠다. 한 곡은 눈 감고 듣는데 눈물이 났다. 어떻게 목소리를 저렇게 내지..? 쉬어도 너무 잘 불러.. 너무 이 세상 최고 잘 부르는데 왜 이렇게 관객이 없지..? 30주년인데 무료표 좀 팍팍 풀어서라도 관객 채우지 객석 넘 비어서 진짜 내가 다 속상했다..

좋아하게 된 노래를 백번씩 들어도 가사 내용이 잘 안 들어온다. 그러다 어느 순간 가사 내용을 음미하며 보통은 실망하고(후져서 혹은 납득 안 돼서;), 어떨 땐 더 감동하고, 어떨 땐 이건 비문이야...괴로워한다< 그런데 변진섭의 노래들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선율은 아름다운데 사운드가 후지다. 악기 구성이 후진 것 같다. 전문가가 아니라서 자세한 건 모르지만 사운드가 비어 있는.. 사운드가 비는 건 악기가 많지 않아서가 아니고; 피아노 한 대만 있어도 안 빌 때가 많잖아 자세한 건 모름(무책임))

변진섭 목소리가 개연성이다.

사운드가 비어서 넘 아쉽다. 근데 가사는 따로 좋고 싫고의 문제가 아니라, 변진섭이 노래를 너무 잘해서 그냥 설득된다. 그니까, 예를 들어 강동원 출연하는 로맨스 영화에 강동원에게 사랑에 빠지는 개연성은 그냥 강동원 자신이기만 하면 되듯, 그걸로 충분히 사랑에 빠지는 설득력이 있듯, 변진섭 노래도 그냥 변진섭 목소리와 노래라면 가사가 어떤 내용이든 상관 없이 그렇구나 하고 설득되는 것이다. 사운드 비는 것도 아쉽다는 거지 그냥 노래에 젖어들고 빠쟈들게 만드는데 걸리적거리진 않는데. 그만큼 목소리에 압도돼서. 심지어 쉰 목소리에도! 좋은 프로듀서 만나셨으면..

변진섭 짱짱맨.. 다음 공연은 소극장에서 해도 더 좋을 것 같다. 그리고 워낙 베테랑이여서 무대 매너도 좋고 멘트도 재밌는데. 변진섭 콘서트 외않가? 가주라주라..


페이스북 검색해보니 2012년 12월부터 앓았네 ㅋㅋ 5년만에 공연 보러 가다니. 공연 정보를 잘 몰라서ㅜ 콘서트는 아래 영상을 보고 가야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한다<

 

 

번외: 콘서트 표 사기

멜론에서 팔길래 멜론에서 결제할 생각이었는데, 검색하다보니 네이버에서 검색해서 멜론으로 들어가면 티켓 할인 쿠폰이 제공된다는 걸 알게 됐다. 그리고 그 쿠폰은 건당 한 번만 사용할 수 있어서 (언니랑 보러 갔기 때문에) 2인 좌석을 한 번에 끊는 것보다 각자 좌석을 끊는 게 더 이득이었다. 예매 수수료는 어차피 좌석당 붙는 거라서. 그 과정을 어쩌다 알아내서 그렇게 예매했는데 뭔가... 검색 사이트를 통해 유입됐을 때 할인해 주는 건 이미 많이 봐왔지만 도대체 자기 사이트에 찾아와서 로긴하고 검색해서 구매하는, 자기네 사이트를 네이티브로 사용하는 고객들한테 불이익을 주는 게 이해가 안 가구.. 현대 사회 진짜 개복잡.. 쿠폰도 새로고침하면 없어지고 아주 귀찮은데 승리의 한국인 ㄷㄷ 성공하고 말았더랬다.

"우주적알음다움" 분류의 다른 글

거절 - 손지연 (0)2011/10/21
당신은 아름답당께.mp3 (0)2013/01/04
원스 오에스티 이퓨 원미 (16)2008/01/03
기억을 잊는 주문 (0)2005/11/12
세월이 가면 - 변진섭 (2)2012/10/18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8/03/29 11:55 2018/03/29 11: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순위 - 가리온 (feat. 넋없샨)

category 우주적알음다움 2018/02/20 16:22

영순위는 진리다! 존나 좋음 가사도 쩔고 샘플링 너무 좋음 ㅠㅠ 비트라는 건 뭔지 모름 그냥 좋아 쥬금 ㅠㅠ 어제 급하게 멜론으로 다운받았는데 온스테이지에서 했던 반주(?)가 더 좋다..

 

앞에 I know a man who cursed his brother ~~ 하고 나오는 노래 뭔지 궁금해서 검색했더니 샘플링 음악에 나오는 거 고대로였네 Millie Jackson의 A Child of God (It's Hard to Believe) 원곡도 넘 좋은데 멜론에 없다..ㅠㅠ 이 노래 샘플링한 곡들을 모아놓은 페이지가 있네 근데 왜 우리 가리온 노래 없냐 광광! 여기 다른 노래들 듣고 내가 샘플링이 좋으면 왠만하면 좋아하는구나 하고 알게 됐다 ㅎ.. ㅎ ㅎ.. ㅎㅎ Killah Priest 노래 Betrayal 좋다 ㅎ

 

본격 가사

음성변조된 Millie Jackson)

I know a man who curses his brother.

I know a man who lives for no other.

Always chasing after money.

Thinks a poor man is funny.

It's hard, (아우) it's hard to believe he's a child of God

 

MC 메타)

'어제보다 더 나은 내일'

현실에서 매일 난

시간에 베인 상처를 봐 깊게 패인 그들만의 

이 게임에서 진 자는

저 메인에서 바닥으로

힙합의 죄인 넌 몰라도 돼

이제 딴 사람으로

내 손에 채인 풀 수 없는 체인

마치 꼬리를 무는 체인 게임

이름을 파는 캠페인과 쇼의 페이

먹지못해 매일매일 죽어가는 폐인 (※ 숨 쉴 수 있다)

일상에 얽매인 '어제보다 더 아픈 내일' (※ 숨 쉴 수 있다)

그놈이 가진 건 눈치와

돈에 불타는 눈빛과

자기만 모르는 무식함

아냐고 물으면 "묻지마"

형제란 말은 듣지만 형, 동생은 무시만

굳이 말하자면 이 씬의 혼을 훔친 자 (※ 씬의 ㅆ은 C로 발음해 줘야 한다 한국어엔 없는 발음이되)

양손의 돈뭉치와

비열하게 넌 웃지만

무심한 척 거짓말 "뒤로 절대 숨지마, 양심만은 팔지마"

개소리 나발 불지만

맨 첨에 판 게 양심과

이 판에 남긴 웃긴 말

죄가 있냐고 묻지만

이 판에 이미 묻힌 자

 

그놈의 이름은 '무지' 또 다른 이름은 '무식'

가진 것은 가식과 폭력이라는 무기

순수를 목 졸라 죽인 지탄의 영순위

항상 돈만 좇아 다니는 진짜 바보 멍충이! (x2)

 

나찰)

결정권은 니 손안에 승부조작이 관건

이번 판은 역시 불안해 상처뿐인 상처

목숨을 걸었어 난 운명이 지킨 것

이번만은 한판치기 승부를 이길 것

상처뿐인 영광 날 짓누르는 무언가 내가

모른다면 그 또한 장님 앞의 섬광

당신과 나 사이엔 어떤 줄도 없어 연결고리

학연지연 빼면 남는 것은 대체 어떤건지?

노력과는 반비례 패배자만을 남기네

변명을 원해 이 판의 더러움을 알리네

가진 게 없다고 감정적인들 앞길만이 막히네

잔인한 이 판의 룰이 뒷통수를 날리네

출세란 이름의 가치와 명성 버린 양심이 깔린 멍석 이 

돈의 종이 귓가에서 울리네

진리가 버려진 거리 쓰레기들의 이름

탐욕이란 짐승을 부르는 썩은 피를

승자와 패자 아니 이유 아닌 이유

허, 그건 너의 이름

 

그놈의 이름은 '무지' 또 다른 이름은 '무식'

가진 것은 가식과 폭력이라는 무기

순수를 목 졸라 죽인 지탄의 영순위

항상 돈만 좇아 다니는 진짜 바보 멍충이! (x2)

 

넋없샨)

YOU & I WE SO DIRTY 돈벌이는 못해도 그저 한 끼 먹을 밥벌이 랩핑 (에,에)

21세기 양반인 MC들의 객기

명성이란 뱃지를 뺏기

수많은 댓글에 낚인

칭찬이란 돈을 챙기는 게임

IT'S NOT A BETTING

그저 그 잘난 기술에 뺏긴

부자들의 서커스 놀이 재미있잖니?

또 이번엔 누가 누굴 꺾었으니 또 벗겨보니

하하하 웃음거리로 만들었네

IT'S SO FUNNY?

추잡하리만치 달콤한 이 씬의 사탕발림

MC들의 날카로운 이빨에 누가 또 발라놨지?

슬며시 썩어 문드러지는 속내

지쳐가는 고개

꺾여버린 어깨는 니 아버지보다 더해

그리워하는 어제와 늘어만가는 번뇌

보이지 않는 벌레들의 왜왱왱거리는 언쟁을

신경쓰느라 MIC 잡을 시간이 또 부족해?

니 첫 가살 기억해? 그 포부 가득했던 두 눈과 첫 번째 선 무대를 넌 기억해?

허, 넌 벌써 잊었네 (※ 어ㅏㄹ나얼뱌ㅐㅈㄷ;러'ㅁㄴㅇ;ㄹㅈ 완전 좋음 ㅠㅠㅠㅠ)

 

그놈의 이름은 '무지' 또 다른 이름은 '무식'

가진 것은 가식과 폭력이라는 무기

순수를 목 졸라 죽인 지탄의 영순위

항상 돈만 좇아 다니는 진짜 바보 멍충이! (x2)

 

유투브 원곡 링크

"우주적알음다움" 분류의 다른 글

당신은 아름답당께.mp3 (0)2013/01/04
THEE MICHELLE GUN ELEPHANT (0)2005/10/13
Non, Je Ne Regrette Rien (4)2005/09/13
Simon & Garfunkle - The Boxer (3)2004/12/15
절/대/마/녀 (2)2007/05/26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8/02/20 16:22 2018/02/20 16: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주로 간 죠니, 혹은 척 베리

category 우주적알음다움 2017/03/20 14:57

1986년 10월 15일

 

척 베리 귀하

 

당신의 음악이 영원히 살아숨쉴 거란 얘길 들을 때면, 그건 과장이라고 여기셨을테죠. 하지만 '자니 비 굿'은 나사의 보이저 탐사선의 '보이저 인터스텔라 레코드'에 실려 있고, 지금은 지구에서 20억 마일 떨어져 별들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이 레코드들은 십억년, 혹은 그 이상 존속될 겁니다.

 

세상에 당신이 준 음악에 대한 찬사를 담아, 60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가라 자니, 가라.

 

앤 드루얀, 칼 세이건 드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별히 척 베리를 좋아한 건 아니라서 부고 소식을 듣고도 별 감흥이 없었는데, 페이스북에서 위 편지를 보고 너무 아름답고 슬퍼서 눈물이 퐁퐁 나왔다. 게다가 제일 추천 많았던 댓글도 너무 아름다움...ㅠㅠㅠㅠ

 

방금 나사는 보이저와 접촉한 먼 곳의 문명으로부터 성간 메세지를 수신했다. 메세지는 네 단어로 구성돼 있었다. "척베리 음악 좀더 보내시오"
NASA just reported receiving an interplanetary message from a distant civilization that made contact with Voyager, it was a four word message " send more Chuck Berry" (a fb comment)

 

감성 돋게 번역이 잘 안 돼서 원문 첨부;; 네 글자 맞춘다고 띄어쓰기 무시하구요;

 

왤케 눈물이 나지 ㅠㅠㅠㅠ 뎡야핑의 감성 타임이냐규ㅠㅠㅠㅠㅠㅠ 아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넘 아름다고 넘 슬프다 노래 주구줄창 들음

 

 

Johnny B. Goode은 [백투더퓨쳐]에 나왔기 때문에 한국 사람들 거진 들어봤을 거다. 또 남녀노소 한국인 백 프로 다 알만한 노래 중에 렛츠 트위스트가 있다

 

 

이거 듣는데도 눈물이 줄줄 나고ㅠㅠ 슬픈 장면에 슬픔 음악이 아니라 신나는 음악을 넣었을 때 가져다 주는 효과를 첨 깨닫고 놀랐다는(대충 기억함;;) 구로사와 아키라님도 떠올랐다. 구로사와 아키라사마의 자서전 비슷한 것도 넘나 아름답고 눈물 퐁퐁이라 조만간 리뷰해야지

 

우주로 간 죠니, 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 넘 아름다워 이런 걸 볼 때마다 인류애가 샘솟구친다. 막 우주에 울려펴지는 자니 비 굿이 들려오면서(환청) 우주가 펼쳐짐(환각)

척 베리 사마 우주에서 편히 잠드소서..

"우주적알음다움" 분류의 다른 글

블론디 (9)2007/12/19
부활 Reincarnation (6)1970/01/01
심수봉 혁명단! (3)2008/05/16
불타는 내 맘을 알아줘 재범 (2)2011/11/28
거절 - 손지연 (0)2011/10/2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7/03/20 14:57 2017/03/20 14:5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해 - 황치열

category 우주적알음다움 2015/03/20 18:08

 

티비 틀다 1화를 스쳤었을 때 이건 뭔 신종 수치 플레인가 싶었댜 음치가 커다란 무대에서 노래하고 사람들 박수치고 괜히 응원해 주고? 뭐지 그러고 5초만에 틀었는데 어째 2화도 중간부터 보게 됐다. 그리구 왠지 잘 생긴 남자는 노래를 못 할 것만 같다는 그런 느낌으로 보고 있는데 이 남자가 노래를 넘 잘 해서 감동했음 근데 옛날에 고해 부른 거 찾아보니 다 노래를 잘 하긴 하는데 이게 젤 좋다, 아니 젤 좋다기보다 이게 너무 좋다. 이게 나를 자극햄... -ㅅ-;; 웃기지만 이걸 들으면서 <청춘의 덫>의 이종원분<이 자기 아빠 죽었을 때 심은하느님을 끌어안고 막 우는 부분을 읽고 있었는데 갑자기 나의 과거가 떠올랐다 별로 완전 상관 없진 않은데 크게 상관은 없는데 그러고는 큰 깨달음이 왔다 과거의 나에 대해서. 그리고 그거랑 상관없이(뭐지?) 막 눈물이 났다 그런 마음이었고 시간이 지났고 오키나와 갔을 때는 이거 초크마만큼도 한 번도 생각도 안 났는데 돌아와서 다시 들어보니 이런저런 감상 다 제치고 여전히 넘 넘 좋다. 그래서 요기에 저장해둠 쿄쿄

 

그리고 나는 오랫동안 열심히 고생한 사람이 성공하는 걸 좋아하는데 다른 사람들처럼 말이다< 이 황치열님 이번엔 반짝하지 말고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잘 됐으면 좋겠다는 가벼운 바램이 있다 남의 일이니까 가볍징

 

그나저나 네이버 광고 짜잉나 'ㅅ'

"우주적알음다움" 분류의 다른 글

회상 - 헛소링>_< (0)2004/09/29
She - SUEDE (2)2013/04/22
콜미 위드 인형밴드 (0)2007/12/23
문 좀 열어줘 (7)2007/03/21
Woman with the tattooed hands (0)2012/04/07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5/03/20 18:08 2015/03/20 18: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리 고갈

category 우주적알음다움 2014/12/03 22:11

팔레스타인에 갈 때 이어폰을 안 갖구 갔다. 물론 결국(?) 음악이 잔뜩 담긴 핸드폰을 금세 잃어버렸기 때문에-_- 어차피 이어폰 있어도 안 될 놈의 팔자였다, 인터넷 겁나 느려서 유투브로 뭐 보기도 힘들어 죽겠고. 돌아와서 내 가방의 존재조차 알 수 없는 주머니가 가방 메는 끈 어딘가에 있었고 거기에 언니가 이어폰 넣어놨다는 걸 깨달았다만 어쨌든 내 의식세계에서-_- 팔레스타인에 있는 나에겐 음악을 들을 도구가 없었다.

 

그것이 나에게 어떤 의미인 줄 미처 몰랐는데 한달 거진 보내다 보니까 클래식 음악을 듣고 싶어서 환장할 것 같았다. 그리고 깜짝 놀랐다. 나는 클래식을 안 듣는 닌겐인데..; 친구들이 트윗이나 페북에 올린 거 가끔 BGM 삼아 틀어놓는 정돈데. 왜 내가 즐겨듣는 특히 요즘 푹 빠쟈 지내는 힙합이 아니고 클래식이 듣고 싶은 거냐?? 모르겠지만 암튼 그냥 소리 그것도 아름다운 소리가 듣고 싶었다 그러니까 내가 좋아하는 뭔가가 아니고 그냥 아름다운 소리 말이다. 아름다운 소리 -> 클래식 그런 도식이 나에게 있는가보다.

 

암튼 그런데도 집에 돌아오니 만사 귀찮고 거의 기절해서 먹고 쳐자고 티비 보고< 티비도 거지같은 프로만 봤음 원래 보던 건 아직 일개도 못 보곸ㅋㅋㅋ 거지같은 것만 봐도 마음이 충족돼 =ㅅ=;; 그러느라고< 클래식에 대한 열망은 오나전 잊고 있었는데

 

구멍이 올린 음악 클릭했다가 괜히 마음이 풍요로와지고 매우 흡족하고 잊고 있던 소리 고갈 증상이 깨어나며 마구마구 음악을 듣고 싶어진 것이다.

 

 

너무 좋은 한가운데 괜히 서울시향 막말 사건이 떠오르며 감상을 방해하누나...< 그때 그... 구... 지휘자 구... 그 분 사건도 떠오르는데 이름조차 기억이 안 나 -ㅁ- 구............<

 

암튼 소리가 채워진다 내마음도 덩달아 채워지인다★ 다 쓰고 나서 생각해보니 소리가 아니고 음악이구먼 소리는 도처삐까링께.. 모로 가도 도만 가면 됨

"우주적알음다움" 분류의 다른 글

낙엽의 비련 (0)2007/02/28
사고싶은음반 (0)2005/02/07
데비 해리 (3)2008/01/18
바람이 불고 나는 늙고< (0)2012/03/08
트러블메이커 (0)2012/01/20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4/12/03 22:11 2014/12/03 22:1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