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질 수 없는 空約

category 진보불로깅 2014/01/17 16:23

팔레스타인평화연대는 올해로 11살이다....< 작년 10주년을 그냥 지나갔는데 숫자가 중요해? 나이가 중요하냐규!! 중요함... ㄱ-;;; 다만 단체의 성과가 아니라 10년간 한국에서의 팔레스타인 연대 운동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점검하고 앞으로 나아가고 싶었는데 11년간으로 하면 되긔.

 

중요한 건 그게 아니고< 올해로 진보블로그도 10살 아님? -ㅁ- 초기에 달군이 블로그 만들고 관리할 때는 생파도 자주 하고 그랬는데 이어받은 나는 일 번 블로거들과의 벙개를 갖고 그 뒤로 안 함< 물론 내 탓은 아니고< 이게 다 망할놈의 트위터랑 페이스북 때문이다는 풰이크고 여러번 썼듯이 나는 뭐 다 괜찮고 굳이 진보블로그를 쓸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

 

굳이 진보블로그를 써야할 이유는 2009년 '번개-만남(들)'에 관한 뒤늦은 후기.를 보면 알 수 있다. 이 글은 매우 감동적이다 ;ㅅ; 개인적으로 많은 친구들을 진보블로그를 통해 만났고 심지어 신랑까지 만남 -ㅁ-;;; 나 나도 디지털 세대인가 암튼< 하지만 지금은 그때와 다르다< 어떤 동질감, 연대감을 가진 커뮤니티-공동체-꼬뮨이 더이상 진보블로그가 아닌지 오래 됐다. 근데 다른 데도 없어....< 좋은 날을 그리워하는 게 아니고

 

뭔 소리 하고 있냐면 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블로거끼리 친한 거 말고도 사회적으로 이슈가 있으면 진보블로거들은 어떻게 생각하나, 하고 들어와보는 사람들이 있었던 때가 있었는데 그런 것도 이제 기대하지 않고 나는 공통의 Home은 없애는 게 낫겠다고 계속 생각해 왔는데.. 가입하고 개설할 수 있는 최소한의 기능만 놔두고 말이다. 그리고 각 개별 블로그에 집중해서 개별 블로그들이 글쓰기 툴로써 최대화할 수 있게 지원하여 각 블로그가 자기 소커뮤니티를 가지는.. 그걸 네트워크하는 건 나중 문제고. 즉 개편을 하고 싶다!!!!

 

근데 그런 개편을 하려면 진보넷 독립네트워크팀의 다른 활동가들을 설득해야 하는데 설득이 안 되는 것이다. 이미 훌륭한 블로그 플랫폼들이 많은데(텀블러, 트윗 창시자들이 만든 미디엄 등), 게다가 더 많은 사람들이 필요로 하고 사회운동에 더 보탬이 될 수 있는 운동을 하고 싶지 어떤 소득이 기대되지 않고 정치적 효과를 노리지도 않는 그런 활동을 누가 하고 싶냔 말이다?! 나<

 

내가 하고 싶은데;; 아무래도 다른 활동가들은 블로거도 아니고... 나만 진보블로거임...-_- 그래서 나만 그런 것 같다 여기서 불질을 10년이나 했는데. 더 좋은 환경에서 불질을 하고 싶다교 -ㅁ-;;;;

 

암튼 그래서 나는 계속해서 자원활동가가 나타나면 그와 나 단둘이서< 블로그를 개편하겠다고 해왔는데 드디어 자원활동가가 나타났다!!!! 꺄!!!!! 꺅!!!! 그래서 나는 페이스북에 어쩐지 좋은 일이 생길 것만 같다고 자우림 노래도 올리고 그랬음< 그러나 현재 잡혀 있는 사업이 많아서 연말에나 할 수 있는데 이게 규모가 상당히 커서 어떻게 규모를 최소화할 수 있는가를 나는 집중 고민해야 한다.......<

 

일단 휴면 블로그들은 내비두고 쓰는 사람끼리 이사하면 좋겠는디... 롸잇 나우< 실은 나자신 혼자라도 한 번 이사해볼까 했는데 퍼머링크 문제로 관뒀다 나는 이 블로그 주소를 죽을 때까지 죽지 않고 쓸 거라교

 

1월에는 계속 사업계획 회의하고... 아 정말 시간이 벌써 뚝딱 반 넘게 가버렸네 매듭이 있다는 거 정말 좋은 일이다 한 번씩 점검하고 방향 다시 잡고.. 이런 거 참 조으다< 올해는 왠지 뭐든지 잘 될 것만 같은 이 예감은 나의 착각이얀?<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활동도 올해는 이제 드디어 웹 활용에 방점을 찍어보고 싶다. 올해는 나의 기술력을 드높이는 한편< 이것저것 컨텐츠를 제작하며 다양한 실험을 해보고팜 근데 나 동구리가 오면서 개발 인력에서 빠지고 운영에 핵심 투입되기로 했는데(내 맘대로-_-) 핵심 투입이 되는 원년인 만큼< 잘 해야지 올해가 5년차이니 나도 매듭을 한 차례 지으며 2년 연속 일하면 쓸 수 있는 안식월을 써야겠다 쿄쿄쿄쿜 이미 한 차례 안식월을 가진 나자신이며 또한 7년차 때는 짤없이 반드시 안식년도 쓸 것이다. 저번에 썼던가? 좀 쌩뚱맞지만 이제야 내 활동 전망을 IT로 잡은 것이다. IT로 잡다니 비문이지만 놔둬

 

제목의 공약은 올해 안 될 소지도 있는데 괜한 기대를 부풀릴까봐 빈 약속이라는 겸손한 자기방어임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4/01/17 16:23 2014/01/17 16:23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77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kcom 2014/01/17 22:24

    뎡야핑을 중심으로 하는 진보블로그 인맥을 오프라인에서 일부 공유하고 있는 저 역시도 개편을 지지하고 응원할 >자격<이 있다고 봅니다(어제 강의때문에 오늘 자격이란 표현을 남발하고 다님ㅋㅋ). 그러므로 화이팅!! 뎡야가 좋은 일이 생길 것 같다고 페북에 설레발칠 때도 잘 알지도 못하면서 내 맴이 흐뭇하기도 했어요.

  2. 꽃개 2014/01/18 03:20

    아,,, 그렇게 된 거군요. 뭐든 좋아요, 뎡야가 하시는 일이니. 잘 되있으면 해요. 새해 봉마니.

  3. 비밀방문자 2014/01/21 02:18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