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살인 검색 결과

해당 글 1

살인자들과의 인터뷰

category 2007/09/27 13:49

이런 책을 읽었다.

앞부분에 70년대 미국의 베트남 전쟁 반대 운동에 대해 머저리같은 소리를 해서 나의 신용도를 확 떨어뜨렸지만 그것도 책내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됐다. 다른 책에서 싸이코패스로 지목된 제프리 다머에 대한 동정적인 자세를 봐도 이 저자의 아집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다. 자기가 눈으로 보고 자기가 판단한 것만 믿는 머저리 군단의 대표주자다.

 

그러나 내가 만날 일 없는 많은 살인자들과의 인터뷰는 내게 자료가 될 것이다, 자본주의를 생각하는. 인터뷰어는 살인자의 말을 그대로 신뢰하지 않고 여러가지 자료를 가지고 그의 범죄를 생각해야 한다. 독자는 저자의 말을 100프로 믿으면 절대 안 되고(특히 다큐멘터리성의 글) 여러가지 자료를 가지고 그의 아집<을 생각해야 한다 ㅋ

 

자본주의식 형법(비-자본주의 사회의 형법은 모름)의 재미있는 점은 자본주의 이후에 격증한 범죄가 자본주의에서 기인함을 인정하지만 범죄의 예방/치유는 범죄자 개인의 문제로 치부한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반사회적인 범죄가 바로 그 사회에 의해 생겨났음을 정확히 인지하면서 범죄자 개인을 교정하거나 격리/살해하는 것으로 범죄를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다.

 

이것을 쳐다보는 나는 사이코패스의 모순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피해자를 연상하게 된다.

 

자본주의에 원인이 있으면 자본주의를 어떻게 해야 하는 거 아냐-_-?????????? 이거 당연한 물음 아닌가...

 

 

내가 아주 예전부터 궁금한 것은 같은 상황에 처한 모든 인간이 같은 선택을 강제받지 않는다는 점이다. 심각한 학대를 받은 사람 중에 범죄자가 되는 사람과 되지 않는 사람이 있다. 어떤 폭력에는 반응하고 어떤 폭력으로부터는 다양한 반응이 나올 수 있고... 뭐 그런 걸테지만 그러니까 그게 궁금하다.

 

그러면 이것은 획일적으로 모두 자본주의때문이야. 라고 말하기는 어렵다. 개개의 상황에 개개인이 반응하는 것이 다르므로. 그래서 범죄자 개인의 교정이 무의미하다고 생각치는 않는다. 다만 반사회적 기질을 발휘(!)하게 하는 풍성한 여건을 제공하는 자본주의가 빠큐라는 점에 촛점을 맞춰야 한다.

 

 

이 책도 역시 술술 읽히지만... 잔인한 얘기가 잔뜩 나온다. 그러나 아무리 잔인한 범죄를 살펴봐도 전쟁/고문으로 살인해대는 전쟁만큼 잔인한 범죄는 없다. 머리를 쓸고 신체를 절단하고 시간하고 피를 마신다고 죄질의 끔찍함을 논하지만 전쟁사진을 보면 알 것이다. 좀더 끔찍하다. 연쇄살인자 한 사람이 제일 많이 죽인 사람은 100명이 안 되지만... 더 말할 필요도 없는 이야기다.

 

적어도 자본주의 사회에서 사람들은 범죄의 피해가능성에 암묵적으로 동의하고 살고 있다고 봐야 한다. 전쟁 피해가능성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 듯한데 이점에 대해선 차차 생각해보겠다.

"" 분류의 다른 글

카사블랑카여, 다시 한 번 (3)2004/10/22
기나긴 이별 (0)2006/03/09
동물농장 (0)2007/05/10
만가 - 상실의 시간들 (0)2014/09/06
수레바퀴 아래서 (6)2007/08/09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7/09/27 13:49 2007/09/27 13:4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