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옛날블로그가생기고말았구나아아아아아아싫어싫어 검색 결과

해당 글 78

소마 워크샵

category 옛날투 2009/08/20 14:17

 

하루님 덕에  [소마테라피] 에 다녀왔다. 무려 6월에 있었던 일이쟈나 ㄷㄷ

어제 다다랑 얘기하다가 생각나서 올려본다. 뭐가 저렇게 신나는지... 남의 사진은 초상권 상 올릴 수가 없고 내 사진은 이머병스러워서 두 개만 올림

 

☞초상권 보호

 

그 때 적었던 걸 옮겨봄

 

몸을 움직이는 건 완전 좋은데 귀찮다. 혼자선 안 하게 된다. 그래서 이런 몸사용 기회가 오면 와방 좋음

 

얼 음땡 비슷한 술래잡기랑 거울 보듯 파트너 동작 따라하는 게 젤 재미있었다. 얼음땡은 사람이 많이 모이고 장소만 되면 꼭 하자고 하는데, 그래봤자 기회가 거의 없어서 1년에 한 번쯤? 어른들은 뭐 이런 걸 하냐며 빼다가 미친 듯 즐겁게 하곤 한다. 왜 어른에겐 이렇게 몸 움직이며 노는 문화가 없을까? 왜 모이면 꼭 술마시고 영화 보고, 가능한 한 앉아서 놀까? 오히려 몸 움직이는 게 스트레스도 풀리는데.

 

거울 놀이는 상대의 움직임이 나랑 정말 달라서 쫓아서 내 몸이 모르는 새로운 동작들을 할 수 있어 좋았다. 놀이에 따라 내 성향에 안 맞는 것도 있지만 종합적으로 재밌었다.

 

낯선 사람들과 만나 그들에게 매력을 느낄 새도 없이 몸이 친해지는 건 처음 있는 일이었다. 왜 지하철에서 낯선 사람들과 몸이 부대끼는 게 너무너무너무 싫은데, 그들도 뭐 좋아서 내게 닿는 것이 아닌 만큼 그렇게 신경을 곤두세우고 싫어할 필요가 있을까, 근데 너무 싫어 맨살이 닿는 느낌;ㅁ;

 

근데 이 워크샵에서 모르는 사람들과 대화 없이 눈을 마주치고 남의 동작을 따라하고 모여서 몸을 맡기며 신뢰를 쌓다가 마지막엔 눈을 감고 좁은 공간을 걸으며 서로 부딪히고 닿고 그랬는데 내 가슴이 누군가에 부딪혀도 전혀 싫거나 움츠러들지 않았다. 가슴이 그러하니 몸이야 더 하지.

 

그런데 이런 워크샵을 두 번 해봤는데 할 때마다 몸이 열리는 느낌이 확연히 들지만 일상 속에서 내 몸이 얼마나 열렸는지는 회의적이다. 삶과 워크샵이 일치하는 인간이 되자 이인간이여......

 

글구 여기서 내가 깨달은 게 있는데 나는 낯선 사람들에게 별로 열려 있지 않다는 거. 사람을 편안하게 해주는 게 없다. 뭐 그런 줄은 알았지만, 내 친구 반다와 사람들이 서로 친근한 걸 보고... 아 뭐랄까 난 그러니까 아무 정보도 없이 만나 몇 마디 나눴는데 내가 흥미를 못 가지면 그 사람과 딱히 편하게 못 있겠어-ㅁ- 재미없어 =ㅁ= 근데 다른 사람들은 서로 열려가지고 에너지같은 걸 교류하는 게 참 신기했다. 뭐 근데 그걸 깨달았다는 거지 꼭 그러고 싶단 건 아니다-ㅁ- 캬캬

 

굉장히 좋았다. 몸이 열리는 경험 참 좋아

원래 게임을 무지 싫어하는데, 경쟁하지 않는 게임도 있구나, 그것 참 재밌구나 그랬음.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9/08/20 14:17 2009/08/20 14: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힘 2009/08/21 17:38

    아 웃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니 얼굴ㅋㅋㅋㅋ
    빵터짐ㅋㅋㅋㅋ

나와 책과 세계

category 옛날투 2009/08/07 11:15

왕년엔 책을 많이 읽는 여자였다. 요 몇 년간은 전혀 아니다. 하지만 나는 내가 책을 많이 읽는 사람이라고 계속 느끼고 있는 것 같다. 그러니까 책을 읽지 않고 있다는 데에 항상 초조함을 느끼고, 읽어야 한다는 강박을 가지고 있는 거겠지. 왜, 살이 찌고 한참 시간이 지나도 거울을 볼 때마다 내가 너무 뚱뚱해 보이는 데, 나는 내가 계속 날씬하다고 착각하고 있어서 그렇지 않던가. 이것을 뚱뚱 효과라 부르겠다(무의미)

 

하지만 예전에 많이 읽었다고 해도, 안 읽은 책이 허빼 많다. 아놔... ㅇ<-< 나는 항상 읽고 있는 책이 10권 내외였는데, 그 중 다 읽는 건 절반도 안 돼고. 그러면서도 다 읽어야 한다는 강박에... 아놔

 

::: 강유원 : 책과 세계
 
오랜만에 얇은 책을-_- 즐겁게 읽었다. 마지막은 좀 근본주의잔가?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세상엔 책을 안 읽고 사는 사람이 허빼 많고, 사실 병든 시대에 철학이 난무하지 행복한 자들은 책을 읽을 필요가 없다. 근데 암튼 나는 병든 시대에 살고 있지 아니한가(아니한가-_-?) 그래서 책을 읽는데, 책을 읽어대도 그게 진퉁인지 알아볼 방법이 없으니 독서가 무의미할 수 있다는 결말이 근본주의잔가? 싶었다. 근데 나는 뻑하면 남보고 근본주의래...;
 
일단 짧은 책에 간결한 문장으로 재미난 온갖 것을 책과 세계라는 주제에 한정시켜 액기스만 뽑아대어 무지 재밌었다. 저자가 모두 읽었을 거라 생각되는- 고전들을 역사와 풍토(?)와 사회의 흐름에 따라 얘기해주는데, 대부분 우리가 아는 것들이다. 무려 고등학교 때부터 읽어야지 강박은 가지고 있었지만 읽지 않은...-ㅁ- 놀라웁게도 여기 인용되는 책들은 다 알지만 읽은 것은 한 두 개..-_-?? (일리아스랑 오딧세이아(도 나왔나?)랑 오이디푸스.) 심지어 종의 기원은 초등학교 때부터 읽을라고 했는데-_-;;
 
내가 인용된 책 중 가장 읽고 싶은 것은 갈리아 전기!!!! 초등학교 때 카이사르 빠순이였는데~_~ 지금도 역사속 인물 중에 쩨일 좋아 너무 좋아 가장 좋은 점은 비극적으로 살해당했다는 점=ㅁ=!! 꺄악~~~~ ㅋㅋㅋㅋ 옛날 사람이니까 뭐...; 글구 간결하고 하드보일드한 문장이 너무 읽고 싶다. 비정해~~~~~ 꺄악
 
암튼 이 책은 빨리 사서 읽어야지. 근데 요즘에는 책을 읽을 시간이 없다고도 할 수 없는데 책읽을 시간에 아아... 공부도 안 하고 나는 한심해 이러면서 놀고 앉아 있다. 잠시 반성과 맴매의 시간을 가진 뒤에 마음과 몸의 평정을 되찾고 갈리아 전기를 읽자. 물론 읽고 있는 다른 책이 무지하게 많다. 허허... 5-6권은 되는 듯-ㅅ-
 
나에게 책은 무엇인가? 나에게만 국한시키면 즐겁게 세상을 보는 동공을 확장시켜주는 매체인데, 다른 사람과 관련될 때는, 이 정도는 읽어야 잘난 척도 할 수 있다는 게 추가되어 있다. 잘난 척이 막 하는 게 아니고, 쫌 그런 거 있잖아...; 이거이거 정도는 읽은 사람이라는 잘난 척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주 어릴 때부터 책읽기를 좋아했는데 사실 놀라우리만치 논리 연습은 안 됐다-_- 논리야 놀자라는 책도 두 번이나 읽었었는데 제길.. 책을 많이 읽으면 어쩔 수 없이 쌓이는 논리적인 것들이 나에겐 없는데~_~ 책을 잘못 읽는다는 이야기를 그래서 많이 들었지만 책읽기를 내 마음대로 하는 나를 예술가라 불러주자. 포레범... 비겁하다-ㅁ- 무능을 예술로 포장하는 재주를 가졌어'ㅁ'

 

 

근데 갈리아 전기 너무 많네(3개)


어느 출판사 책이 좋을까염?

읽은 사람 답변 졈..

"옛날투" 분류의 다른 글

헉=_= (5)2008/01/13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쓰레기 같은 세상 (4)2008/04/02
2009서울떡볶이페스티벌 (17)2009/03/27
구매 (7)2007/11/30
아시아프 (0)2008/08/15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9/08/07 11:15 2009/08/07 11: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갈릭맨 2009/08/07 12:15

    영어제목은 Caesar's commentaries on the Gallic war 범우사.

    • 앙겔부처 2009/08/07 12:43

      오우 마이 갈릭-ㅁ-!!!! ㅋㅋㅋㅋㅋㅋㅋㅋ 갈릭이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갈릭 쩔어 존나 구려 마늘냄새 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냐옹 2009/08/07 16:10

    강유원씨 책 재미있어요 저거는 안봐서 모르겠지만 몸으로하는 공부라는 책이 있는데 무쟈게 재미있었음 ㅋㅋ 이 분 홈페이지 있었는데 완전 지대로 쩔게 재미있었는데 개인홈피는 닫고 같이 공부하는 사람끼리 모여만든거 있는데 거기도 간간이 재미있는거 올라와요 ㅋㅋ저는 쉽고 재미있고 썰을 잘 푸는 책을 좋아해요 ㅋㅋ 그래야 안졸수있다는

    • 앙겔부처 2009/08/07 16:46

      저도 그 홈피 즐겨찾았었어요 게시판 닫고는 안 가는데... 거기서 가장 흥미로웠던 점은 강유원씨에 대한 맹목적 추종의 분위기가, 그 넘치는 지성의 장에도 존재했다는 거. 그러고보니 예전에 일다에서 편집위원들의 일다 기자들에 대한 폭력적 대우에 문제제기가 있었을 때 일다 회원들이 편집위원들을 믿는다고 반응하는 거 보고 여성주의에도 교조주의가 있을 수 있구나 배웠던 게 떠오르네요. 그러니까 그 주의 주장이 아무리 훌륭해도 교조주의가 따라다니니 참 신기하단 말이지... 딴얘기;

      전 이 분 강의도 다운받아서 들었었는데, 말도 참 웃기게 하죠 공부는 기억이 안 나고 웃겨죽겠던 것만 기억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