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 검색 결과

해당 글 2

하나보단 둘, 셋보다도 둘

category 연애결혼일기 2014/09/16 01:37

어제 연극 연습에서 한 살부터 오늘까지 삶을 한살한살 회상하고 소리내서 당시의 상황, 기분으로 얘기하고, 지금 나이를 넘어선 뒤엔 한 살부터 다시 반추하거나 그 나이대를 상상해서 그 나이의 상황 속에서 입으로 말해보는 그런 걸 했다. 나는 그 나이대의 내가 어떤 삶을 살 것인가, 지금의 상황에서 유추해서 해보았는데 내가 미래의 나는 어떤 모습일지 전혀 상상도 안 해 봤구나 레알 깜짝 놀랐다.

 

내가 상상한 건 내년엔 올해보다 더 바빠서 미촤버리겠다 그러고 내후년에 반드시 쉼, 쉬는 동안 시어머니랑 이태리랑 미쿡에 가고 소홀했던 공부도 열심히 함. 활동 복귀해선 열심히 하면서도 항상 활동이 똑같다고 회의를 느끼며 뭔가 새로운 걸 하고 싶어함. 계속 이렇게 똑같이 해서는 죽도 밥도 안 된다며 새로운 게 하고 싶음. 근데 잘 안 됨< 다음 해에는 인서울! 서울로 와서 너무 햄볶함 매일 자전거 타고 출퇴근하고 자전거 타고 온누리 누비고 다님 넘 햄볶한 와중에 계속 새로운 게 하고 싶음(발전이 없음<) 그러다 다음 해에는 아홉수가 걸려서 몸조신하게 굴며 대가리에 꼭 하이바를 쓰고 자전거를 운전하며, 술을 마시면 절대 운전하지 않는 등 몸조심함. 새로운 걸 하고 싶으니 애나 나을까 완전 새로운 경험을 개인적으로나 해볼까 하지만 일단 아홉수라 집어침. 다음해엔 애를 낳기엔 너무 늦어서 안 되겠고, 활동을 취미로 돌리고< 만화 사업을 시작함. 그 다음 해에 망함; 빚더미에 올라 ㅁ이에게 빚을 갚아달라고 존나 조름. 갚아줌< ㅋㅋㅋㅋ 실의에 빠져 그 다음해엔 프랑스로 유학 가고 싶다고 ㅁ이를 존나 조름. 사업이 망해서 돈이 엄ㅋ슴ㅋ 그래서 유학비 대달라고 존나 조름. 안 대줌. 이혼하겠다고 함. 안 대줌. 같이 가자고 지랄함. 안 대줌 ㅋㅋㅋㅋ 씨발놈아 돈 대죠. 결국 대줌< ㅋㅋㅋ 2년 생각하고 갔는데 1년 지나니까 너무 외로움 한국에 가고 싶음 ㅠㅠ 그래서 돌아옴< 미친놈아 ㅋㅋㅋㅋ 날 너무 잘 암 (나니까<)

 

거기까지 생각하니 그 다음에 내가 뭘 할지 전혀 예상이 안 돼서 옛날로 돌아가고 말았음 어쨌든 미래엔 ㅁ이가 있다 계속 쭉 그래서 참쥬타

 

이 얘길 해줬더니 코웃음 치며 서울로 이사 갈 거야? 그러더니 어디로 갈 거냐고 갑자기 구체적으로 목표를 세우려 드는 거였다. 아 내 생각을 내 미래를 나눌 수 있는 파트너가 있어서 레알 좋다. 근데 백짓장도 맞들면 낫고, 낫 놔도 기역자도 모르고<, 혼자보단 둘, 둘보단 여럿이 더 좋지 아니한가? 인류는 왜 둘이서만 짝을 짓게 됐을까? 만약 둘이 아니고 셋이라면 어떨까? 셋이 한 조를 이루도록 설계가 됐다면?

 

하고 상상해보니 지금같은 경우 둘이서만 공유하고 싶은 게 있잖아, 근데 세명이어 봐봐, 다른 둘이랑 우리 셋이만 공유하고 싶은 게 있다 쳐. 근데 맨날 셋이 붙어 있는 게 아님. 그래서 일단 한 명한테 말하고, 다른 한 명이 돌아오면 두 번째 또 얘기함. 반복하는 거 싫지만 그래도 뭐 그렇게 잘 얘기하면 되는데 어느 날 한 명한테 일러준다는 게 걔가 늦게 와서 말 못 하고 먼저 잠듬. 낼 아침에 일찍 나가느라 대화를 못 하고 여차저차 하필 그날 개바빠서 잊음. 말 안 했다는 걸 잊고 지내다가 자기만 모른다는 걸 걔가 알게 됨. 그럼 막 삐짐 아 짜증나-ㅅ- 만약 삐지고 그런 좁은 성격이 아니라도 걔가 빨갱이라면? 우리 집에 또 한 명의 빨갱이가 있다면? 빨갱이들 존나 따지는데? 아 안 돼 생각만해도 스트레스야. 셋이면 항상 민주적으로 결정해야 되고 막 나는 거기 승복할 수 없는데? 막 이럼 ㅋㅋ 셋보단 둘이 낫다... 어떤 3번째 사람이든간에 가장 친밀한 관계라면, 단지 둘일 때 곱하기 2의 노력이 필요한 게 아니라 최소한 곱하기 4 정도 필요하다. 아 귀찮아. 그래서 집어쳤나봠 'ㅅ' 생각만 해도 귀찮아

 

아 그렇다. 인류 일반이 어쩌다보니 일대일 관계가 일반화됐지만 그게 반드시랄 만큼 자연스러운 건 아니다. 예전엔 다자연애를 꿈꿨었다. 근데 뭐 다자연애가 우리 셋이 한 조인 건 아니잖아, 날 기준으로 내가 둘이랑 연애관계를 맺는다면 걔네 둘도 연애하는 건 아니니까... 그래서 다자연애는 될 것 같은데 셋이서, 진짜로 셋이 연애하는 거라면 레알 스트레스고, 사실 다자연애도 스트레스다. 내 삶에서 연애가 가장 중요한 게 아니기 때문에 이번 생은 패스하고 다음 생으로 토스한다 ㄱ-;;도 훼이크고, 사실 누가 좋아지고 싫어지는 건 나에겐 도저히 의지의 문제가 아니라서 (ㅁ이 자식은 의지의 문제라고 얘기함 ㄱ- 저 강철같은 섀끼) 다른 사람이 좋아지면 어떡하지 ;ㅅ;?라는 두려움이 계속 있었는데 저번에도 썼지만 이렇게 바쁜데 개똥 좋고 자시고 연애 개똥같은 소리하고 있다. 에너지가 없어어 사람을 좋아하는 것과 관계를 이어나가는 것은 대망의 차이가 있다. 그래서 좋아하는 마음을 쉽게 소비하고 휘발시킬 수 있는 연예인이 필요하다. 물론 16세 때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게 서태지였고-_- 레알 이번에 회상할 때도 나왔음. 서태지 땜에 학교에서 ㅋㅋㅋㅋ 그 사람 이제 좋아하지도 않는데... 암튼 뭐 그땐 그랬는데 지금 어느 연예인에게도 그때의 정열을 바칠 수가 읎드아... 시간이 된다면 강동원님께 내 정열을 바치고 싶은데 시간이 안 되긔 'ㅅ' 여튼저튼 진짜 이렇게 늙어서 햄볶함 내 인생에서 요즘이 젤 햄볶해 ㅁ이가 있어서 햄볶하다 저깟 놈이 뭐라고 참 좋은지 생각할수록 신기하다 =ㅅ=;;

"마우스일기 / 연애결혼일기" 분류의 다른 글

미신 (3)2014/04/11
신랑이 개똥이어도 (0)2014/08/15
프로포즈 © 빠르크 (0)2013/12/30
사랑 쓸쓸햄 (0)2012/05/16
옛날 아기 사진 (0)2011/11/29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4/09/16 01:37 2014/09/16 01:3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다 2014/09/16 02:07

    혼자 중얼중얼 거리며 짜증도 냈다가 철푸덕 누워서 티셔츠 밖으로 배내밀고 애기같이 웃으며 자전거 타는 고 모습이 어찌나 귀엽던지!!

    귀여운 것!!

    • 앙겔부처 2014/09/16 09:50

      내 나이가 몇 개오 한 사람의 어엿한 유부녀이거늘... 근데 내 목소리가 컸나벼 ㅡㅡ;; 남들에게 방해가 됐긔 ㅡㅅ ㅡ

  2. 다다 2014/09/16 02:10

    빨갱이들 존나 따지는데? 라니. ㅋㅋㅋㅋㅋㅋㅋㅋ

좀 그럼

category 연애결혼일기 2013/09/03 23:46

결혼으로 이전에 없던 가족 관계가 확장되는 한편 이전에 이미 맺고 있던 가족 관계도 새롭게 확장됨, 좋은 방향이든 안 좋은 방향이든. 예를 들어 우리 언니 횬히메는 모든 사람이 부러워할 정도로 나에게 매우 잘 해주는데 이제 ㅁ이한테도 매우 잘 해줌 (필연적 확장). 그런데 결혼 전에 같이 살 때는 잘 해 주는 것 이상으로 나를 괴롭혔다 -_- 근데 이제 같이 안 사니까 별로 안 괴롭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잘 해 주기만 하므로 이것은 매우 좋은 방향이다<

 

신혼여행을 갔을 때는 외국에 나갔을니까 집에 전화 한 통 안 했는데, 새어머니께서는 무척 서운+분노감을 표출하셨다. 그래서 그 뒤로는 좀 신경 쓰고 있긴 한데.. 원래 새어머니랑 가족이 된 지 10년이나 됐는데도 별로 사이가 좋지 않았다. 사회에서 만났을 때 서로 어울릴 법한 매력을 느끼는 관계가 아니다. 그러나 같이 사는데 신경을 서로 안 쓸 수 없는 관계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집에 있는 시간이 거의 없다시피 해서 데면데면하게 굴었다. 내가 어머니에게 느끼는 감정들은 서운하다거나 속상하다거나 그런 인간적 애정이 전제된 감정이 아니고 짜증난다, 또 왜 저러시나, 정도였다. 최악까진 아닌데 좋은 관계는 아니다.

 

여러 가지 지점이 있지만 어쨌든 결혼하고는 둥글게 지내고 싶었는데 신행 다녀와서 어머니의 불분노를 받은 것부터 뭔가 꼬였다. 실은 꼬였다기보다, 나는 그냥 귀찮게만 생각하고 있는데, 이것이 얼마나 인간으로써 인간에게 예의가 없는 것인지 잘 알면서도, 솔직히 싫어할 것만 같은 마음을 싫어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나에게는 이게 최선의 노력이다.

 

이번 추석 연휴는 수요일부터 시작해서 일요일에 끝난다. 배우자의 부모님은 포항에 사시는데, 부천에서 시외버스를 타면 5시간 반, 서울에서 고속버스를 타면 4시간 20분이 걸리는 거리다. (우리집은 인천인데 인천 터미널이 부천보다 멀기도 하고, 인천만 예매도 안 됨) 화요일 저녁에 일끝나고 내려가려 하니 화요일 고속버스는 이미 매진이고 시외버스는 6시쯤이 막차다. 수요일에 가자니 한참을 내려가서 한밤 자고 목요일에 점심시간에 올라와야 우리집에서 저녁을 먹을 수 있다. 그래서 ㅁ이 어머님께 여쭤봤다. 이번이 첫명절이라 명절 당일 양가에 모두 들러야 한다. 수요일에 가면 목요일에 일찍 나와야 하는데, 목요일에 가면 더 오래 있다가 일요일에 올라올 수도 있다. 저는 더 오래 있다 올라오는 게 나을 것 같은데 어떠신지. (수요일에 갖다가 목욜에 올라오자면 너무 피곤한 거리가 아닌가. 나중 언젠가는 그렇게 하는 일이 있겠지만 지금은 지금이니까.)

 

어머님은 아주 흔쾌히는 아니고, 네가 양가에 다 들러야 한다니 어쩔 수 없지 않은가, 오래 있다 가는 편이 좋고 우리집은 제사를 안 지내니 목요일에 오라, 셨다. 나중에 전화 오셔서는 일요일에는 너희도 쉬어야 하니 토요일에 올라가라셨다. 글치 않아도 일요일에 ㅁ이는 출근해야 할 것 같다고, 토요일에 오겠다고 말씀 드렸다. 원만하게 잘 이야기가 되었다.

 

그리고 아빠한테 전화해서 추석 당일에 내려가기로 했는데 괜찮냐니까 괜찮다셨다. 새어머니께는 따로 연락을 안 드렸는데, 솔직히 생각도 안 미쳤지만 문제가 될 거라고 생각도 안 했다.

 

그런데 오늘 아빠한테 볼일이 있어서 밤에 집에 들렀더니, 어머니가 약간 뭔가 할말 있는 태도로 나오셨다. 아 생각하자니 다시 기분 나쁘네. 갑자기 너네 시댁은 뭐라더라...;; 정확한 워딩은 기억 안 나네. 암튼 니네 시댁은 왜 아들이랑 추석을 안 보내고 명절 다 지나서 내려오라고 하는 거냐고 -_- 왕짜증나게 말씀하셨다. 아 진짜 짜증난다. 내가 왜 그렇게 '이상하게' 말씀하시냐고, 수요일에 가서 목요일에 오는 것보다 더 오래 있다가 올 수 있어서 제가 여쭤봤더니 괜찮다고 하신 거라고 했다. 그런데도 악의적으로 아들며느리 불러서 추석 전날에 같이 전도 부치고 당일에 산소도 가야 되지 않냐고. 그래서 이쪽은 제사도 안 지내고 산소도 안 가고 추석 전날에는 시어머니의 어머니댁에 들렀다 오신다고 괜찮다고. 근데도 형제는 없냐는 둥 몇째냐는 둥 왕래가 없으면 결혼식에 아빠 친척은 아무도 안 왔냐는 둥 아 짜증나 뭐 그랬는데

 

그 내내 얘기하는 말투가 악의에 차서 분노에 차서 말씀하시는데 나도 진짜 너무 화가 치솟았는데 옆에 아빠가 있는데, 나 가고 나서 둘이 싸울까봐 화도 나름 안 내고 바로 나오지도 않고 좀더 앉아 있다가 나왔다. 이해를 하려고 노력해도 짜증난다. 결혼 전에 ㅁ이와 나는 한 번의 명절은 우리집에서, 한 번의 명절은 얘네 집에서 쇠고 싶었는데, 그게 우리 맘대로 될까.. 실제로 우리 아빠야말로 슬쩍 말해봤더니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또한 우리 언니가 결혼했을 때 언니네 시댁의 정책(?)도 다를 수 있고 (보통은 남자 집에 무조건 먼저 가니까), 그렇다면 나도 집에 늦게 와서 언니랑 오는 시간을 맞춰야 할 테니까.

 

어쨌든 이런 걸 당당하게 우리는 이렇게 하겠어요, 라고 말할 수 없는 상황인 것도 못마땅하지만, 상황이 돼서. 수요일에 갔다가 목요일에 올라오는 게 얼마나 개피곤하다고. 차 막히면 길거리에서 열 몇 시간을 버릴텐데.. 왜 거기다가 대고 새어머니는 미친듯이 화가 나고 그 화를 삭히며 하지만 억누르지 못하고 쏘아대는 걸까?

 

이해하려고 노력한 바를 적어보았는데 오히려 나 역시 악의적으로 굴게 되어서 지웠다. 사실 이 글도 악의적일 수 있다. 본인은 분노에 차서 악의적으로 이야기한 게 아닐 수도 있다. 여자로서의 생을 생각할 때 새어머니도 많이 안 됐다. 그런 점에 입각해서 이해를 해야 하는 건가?

 

이전에는 새어머니와의 관계는 아빠를 통해서, 언니를 통해서 매우 간접적으로 맺어왔는데, 그러니까 아빠랑 언니랑 사이가 좋으시면 나한테도 잘 해 주고, 나쁘면 나한테도 나쁘게 구는, 여기서 나는 대체로 제3자였으나 나도 가족구성원으로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싶으면서도 귀찮기도 하고 실제로 제3자로서 무시당하는 측면도 없지 않은 애매한, 그럼에도 결국 그런 데면데면한 관계에의 책임은 오직 나에게만 있는, 그런 상황이었는데 지금 나랑 직접 부딪히면서 내가 느끼는 건 그냥 왜 저래.. 짜증나.. 이 정도다. 내가 언제나 궁서체로 스스로에게 부끄럼 없는 올바른 삶을 추구하면서, 이런 부분은 옳게 살아야 하는 영역에도 넣지 않고 있다는 거... 진짜... 이렇게 쓰면서도... 하아 -_-

 

그나마의 위안은 성격이 좋은 사람들 중에도 자기 부모의 새 배우자와 못 지내는, 심지어 나보다도 더 최악으로 지내는 경우들이 있다는 것이다. 이것 때문에 올바름의 영역에 안 넣고 있는 거기도 하다, 인격자도 어쩌지 못하는 문제라고 면피해줌 =_=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3/09/03 23:46 2013/09/03 23: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담 윤 2013/09/06 08:55

    나도 인격자처럼 굴지 않는인간관계가 사내에 있음. 매우 괴로움. 그러나 갈등없이 모든 인간관계가 좋은 것도 인간적이지 않다고 생각함 ㅎㅎ

    • 돈 야핑 2013/09/06 13:00

      상대방의 기분을 고려하지 않고 소 닭 보듯 내비두는 관계가 비인간적이지 않은가 생각했는데 그냥 그렇다고, 그냥 객관적으로 그렇다고. 곰곰 생각해봐도 별로... 크게 노력하고 싶지 않음..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