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 검색 결과

해당 글 1

로마식 목욕

category 여행 2016/10/12 05:06

여행 중 처음으로 따뜻한 욕조에 몸을 담궜다. 이것이 로마인들이 즐기던 로마식 목욕이란 말가.. 물론 아니다< 로마인들은 개부자 아니면 공중 목욕탕을 즐겼다. 현대 로마인이 즐기는 로마식 목욕인 건 맞겠지 ㅋㅋ 오늘 비가 많이 와서 로마 돌아다니지도 못 했다. 그래서 샤워도 하지 말까 싶었는데 욕조를 보고 충동적으로 담가버림 지금 완전 난방 안 한 반지하 건물에 반팔 반바지 입고 넓은 주방에 앉아 있는데 몸이 완전 따끈따끈하고 노곤노곤하니 넘나 좋은 것.. 진짜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그고 눈을 감으니까 완전 마약하는 것 같다 완전 노곤노곤 기분 개좋아 피부는 실온인데 몸쇽이 따뜻해 아이 좋아

 

에어비앤비는 대부분 업자들이 하지만 가끔 일반 가정에서 하는 경우도 있다. 오늘은 로마 관광지에서 좀 떨어진 일반 가정집으로 이동했다. 로컬들이 어떻게 사나 궁금해서 고른 집인데 방에서 화장실이 멀고 주방 거실은 주인집이 써서 어머니께서 불편해하신다. 사실 화장실이 방에 딸리지 않아서 고민했었는데 로컬의 생활을 이틀 엿보는 정도는 괜찮겠지 하고 예약해 버림< 지금도 부부는 옆 거실에서 영화를 관람하시고 나는 이러고 있다.< 

 

지금까지 묵은 집들도 다 이태리 집이었지만 이 집은 뭔가 아.. 사진보다 좋다. 반지하라는 것도 한국 같은 꿉꿉한 집이 아니고 한쪽은 반지하고 한쪽은 1층인데 한국도 그런 데들 있지만 그래도 꿉꿉하다< 근데 여기는, 이태리는, 집들이 천장이 완전 높아서 꿉꿉하고 자시고가 없다. (물론 내가 집안 구조 설계에 문외한임) (아 그리고 3, 4층 건물의 꼭대기층은 밖에서 볼 때 천장이 낮던데 들어가 본 적은 없음) 이 집 목욕탕 인테리어가 너무 좋다. 욕조에 이불 깔고 방으로 써도 될 것 같은 기분.. 방이랑 다를 게 없다 완전 아늑해 너무 좋아 ㅠㅠ 배스로브까지 주셨는데 내일 쓰려고 안 썼다. 로브 휘감고 나오면 더 햄볶겠지 큐큐 욕조에 누워 벽에 붙은 가족들 사진, 인테리어 소품으로 장식된 뭔지 모르는 악기들, 그리고 무엇보다 둥근 아치형의 천장을 관람했다. 마루도 아치 하나, 부엌도 하나, 방에도 하나, 화장실에도 하나...!!!!!! 완전 좋아 로마는 아치야< 이 위에 평평한 집이 있는 걸 생각하면 이쁘라고 지은 건데 아오... 넘나 이쁘쟈나 오기 전에 건축에 대해 동영상 보고 공부했는데 다 까먹곸ㅋㅋㅋ 그냥 로마는 아치다 ㅋㅋㅋ

 

오기 전에 1권 읽고 재미없따 안 읽은 [테르마이 로마이]를 다 봤다. 고대 로마 목욕 기술자(?)가 현대 일본 목욕탕, 온천 등에 시시때때로 타임슬립하며 선진 기술을 로마 목욕탕에 도입한다는 골잔데 로마 온다고 읽어보니 재밌었다. 내일 포로 로마노에 가서 레알 옛날 로마인들 목욕 어디서 했는지 터를 볼 수 있겠지.. 터키식 목욕이랑 비슷할 거라는데 터키식 목욕탕 가보기만 하고 당시 일행 중 나 빼고 아무도 안 씻고 싶어해서 경험하지 못했던 것.. 나블루스의 유명한 목욕탕인데 곰팡이 냄새도 조금 났다. 나 곰팡이에 민감해서 귀신 같이 냄새 맡는데도 그래도 해보고 싶었는데.. 다음에 기회가 있겠지

 

로마 일정은 내일 하루 남아서, 로마에서 거의 보고 가는 게 없는 수준이지만 다시 올 거라서 아쉽진 않다. 언젠진 모르지만 3년 내로 다시 와서 로마식 목욕을 다시 즐길 거임

"여행" 분류의 다른 글

용문산 여행 (2)2011/04/12
체코 -신혼- 여행 (2013.5.26~2013.6.4) intro 1 (2)2013/12/15
휴가중 (4)2011/08/17
연말연시 후쿠오카 아소 화산 (16)2010/01/08
모르는 이야기 (0)2016/10/12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6/10/12 05:06 2016/10/12 05: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