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파 야오이 검색 결과

해당 글 1

작년 상반기쯤 나로부터 나에게< 제일 자주 했던 말이 뎡야를 위한 야오이는 없다였다. 그만큼 야오이 기근에 시달렸다. 좋아하는 BL 만화 작가들─야마다 유기(는 건강상 문제로 만화 그리기를 중단했었다고 뒤늦게 알았음), 메이지 카나코, 니시다 히가시, 요시나가 후미, 나예리 등─이 단 한 권도 신간을 내놓지 않았다! 이럴 수가! 그나마 섹피로 돌아온 코토부키 타라코나 순정 단행본이 더 많이 나오고 있는-_- 에스토 에무, 내용은 그냥 그렇지만 그림은 취향 직격인 쿠사마 사카에 등의 작가들이 책을 찔끔찔끔 내줬다.

 

다시 가입해 볼까도 했으나 동인계의 문은 여전히 철통 같은 상황에서, 그니까 사실 정류장 주소가 돌았기에 부지런했으면 가입했겠지만 가입 기간 왜케 짧아!!!! 매양 그것만 기다리고 있냐긔... ㅜㅜ 항상 생각나서 가보면 가입기간 끝나 있긔.. -_-; 함께 동인지 읽던 친구는 사라지고.. 내가 좌부녀라고 불렀던 그 여자, 내가 아는 최고의 지디 빠슌이, 그 여자랑 미친듯이 놀았었는데 ㅜㅜ 아마도 아기를 낳지 않았을까? 그래서 동인생활이 어려워지지 않았을까? 애가 좀 크면 돌아오지 않을까? 그립다 좌부녀야 암튼 나는 너무 너무 외로왔다 작년에. 그래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보려고 했는데, 그건 웬 고등학생이 1940년대 강원도 지방에 동성애가 횡행(!)했었다는 글을 쓴 걸 읽고 므흣해져가지고 ㅋㅋㅋㅋ 이런 신세계가 있었군! 이쪽을 뚫어봐야지! 그러다가 말았따 좀더 개척이 필요한 분야다< 그리구 [왕좌의 게임] 쪽에도 남X남 커플로 양키들이 무궁무진한 소설을 생산한다는 걸 알고 와장창 좋아했지만 뭐랄까 왕좌의 게임에는 딱히 미는 커플도 없고, 양키 동인녀들이랑 감성이 좀 안 맞기도 하고, 무엇보다 내 취향은 이런 쪽이 아니다─내가 창작지보다 패러디를 좋아하는 건, 원작에선 커플이 아니지만 비밀연애다! 실은 커플이다! 원작이 모르는 캐릭터들의 관계가 있다! 그런 걸 좋아하는 거다, 원래 사귀는 사람끼리 어떻게 자는지가 보고 싶은 게 아니고 -_-;;;

 

사실 재작년 상반기에도 이젠 나랑 연락도 안 하는-_- 내 전화 절대 안 받는 ㅜㅜㅜㅜ 내가 좋아하는 어떤 분께 동인지를 왕칭 빌려서 읽었으나 그런 것은 다 한때지 아니한가. 그런 와중에 작년에 선물 받고 최근 바빠서 손을 못 대던 동인지를 개바쁜 와중에 손댔는데 ㅋㅋㅋㅋ 심봤닼ㅋㅋㅋㅋ 아놬ㅋㅋㅋ 너무 기분이 좋아가지고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 본편이 3권인데 어제 1권을 다 읽고, 오늘 아침 출근길에 2권을 읽으며 출근해야지(출근 1시간 걸림) 랄랄라♬ 즐거운 마음으로 책을 찾는데 아뿔싸.. 뒤에 외전은 다 갖고 왔는데 2, 3권은 사무실에 두고 온 거임 -ㅁ- 뭐야 뭐하는 개수작이야 ㅜㅜㅜㅜ 너무 슬퍼서 드아아아아 드아아아아 열 번쯤 울부짖고 출근했음ㅋㅋㅋㅋ 퇴근하고 가는 길이 아아 생각만 해도 너무 즐겁구려 심지어 만화조차도 방대한 세계에서 내가 좋아하는 작품들은 소수의 소수 권들이거늘 하물며 동인지랴? 그래서 왼갖 쓰레기같은 작품들 읽고 감상문 쓰기 귀찮아서 탈퇴했었는데 영겁의 시간을 두고< 아직도 후회하고 있음 내가 왜 탈퇴했지 ㅜㅜㅜㅜ 그때는 정말 다시는 안 봐도 될 것 같았는데 으어무어우러우

 

암튼 기쁘기도 하고 나도 다시 야오이다!!! 사회파 야오이다!!!! 그런 걸 쓰고 싶다는 생각이, 우리 마쓰모토 세이쵸님의 글을 읽을 때마다 드는 것이다. 예전에 소설을 쓰려고 하다가 도대체 등장인물들이 이해가 안 가서-ㅁ-, 내가 창조하는 인물들인데도 이해가 안 가서 도저히 못해먹겠따-ㅁ- 싶었는데 내가 항상 소설을 사건 위주로 생각하고 인물을 그 사건에 끼워맞추는 식으로 생각해서 그랬었지 싶다. 따로 포슷팅을 하겠으나 연극을 하면서 배우로서 한 인물을 구축하는 것도 이렇게 방대한 작업이구나 깜짝 놀라고 나는 이렇게 내가 창조하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구축한 적도 없고 그나마도 고등학교 때만큼 열과 성을 다해 하지도 않았으니 뭐가 되도 될리가 없지! 그걸 배웠기에 인간의 성격을 아홉 유형으로 나누는 애니어그램 책도 읽고 있다 이를 통해 나란 인간이 7번임을 알게 됐다< 이것도 나중에 써야지 ㅋㅋ

 

암튼 좋은 작품 만나서 신나서 써봤다. 자세히 쓰면 낯모르는 동인녀들이 검색하고 들어와서 지탄할테니 그만 해야긔< 너무 지하로 땅굴 깊이 들어가는 동인문화가 안타까웁다 ㅜㅜ 포르노에는 표현의 자유가 없나용? 'ㅅ'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5/01/07 19:51 2015/01/07 19:5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연 2015/02/03 00:38

    요시나가 후미는 성인 BL물 안 그린 지 좀 오래되지 않았나요? 잘 아시겠지만 [어제 뭐 먹었어?]나 [오오쿠]는 그냥 일반계 만화라고 해야 할 것 같은데. [서양골동양과자점] 동인지를 코미케에 냈을 때처럼 간간이 성인 BL물을 그리고 있는 모양이죠?

    • 앙겔부처 2015/02/03 15:01

      아니 공식 은퇴 선언하신 바는 없는 걸로 기억하고 있는디.. 동인지는 연재 종료 후에도 꽤 오랫동안 냈었는데 최근에는 그 소식도 못 들었네여. 설마 이쪽 은퇴하신 건 아니겠지 ㄱ-;;;; 그럴 수가 없는데 그 여자는 그럴 수가 없는 여잔데... -ㅁ-!!

    • 무연 2015/02/06 15:46

      아, 제가 "성인 BL물"과 "일반계 만화"를 서로 대척지점에 있는 것으로 이야기해서 좀 혼란스럽게 했나보네요(^_^). 정확하게 말하면, 저는 요시나가의 [오오쿠] 같은 만화에서 "소녀만화"와 "BL물"의 어떤 창조적인 혼합 같은 것이 있지 않나 싶어요. 그러니까 동인문화를 그리지 않는다고 해서 "BL"을 떠난 것이 아니라, "소녀만화"라는 장르에(/와) "BL만화"라는 장르를(/의) 독특하게 결합한 것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싶거든요. 이렇게 생각해보면 말씀하신 것처럼 "그 여자는 그럴 수가 없는 여자"인 게 맞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_^). 뭐, 뎡야핑님께서는 아마도 "성인 BL"로 이야기될 만한 작품에 한정해서 말씀하신거였겠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