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자 검색 결과

해당 글 1

소수자로 살기

category 팔레스타인, MENA 2012/03/04 16:14

겨우 한 달.. 팔레스타인에 한 달 다녀왔을 뿐이지만 시선에서 받는 스트레스가 극심했다. 단순히 동양인이라서 아무 말도 안 하고 조용히 걸어다니기만 해도 시선을 한몸에 받았다. 길거리에서 이뤄진 성희롱은 상상을 초월할 만큼 많았다.

지금 길을 걸어다니면서 노래를 흥얼거리고 어깨를 들썩들썩 가볍게 춤을 춰도 아무도 관심도 없다는 게 너무 햄볶하다..ㅜㅜ 물론 가끔 매의 눈을 가진 사람은 웬 미친 사람이다...는 표정으로 응시할 때도 있지만 오늘은 한 명도 없고 아악 쇼핑하러 막 구경하는데 막상 산 건 별로 없지만 막 햄볶하구...ㅜㅜㅜㅜ 쇼핑천국임 한국은 여러모로 최곰

소수자로서의 경험은 많지가 않은데 상대적으로 여성으로서 무뎌서 그런 점도 없지 않다. 한국에서 거리를 걸을 때, 어떤 여성들은 팔레스타인에서의 나처럼 항상 긴장상태에 있을 거란 걸 상상하니 좋지 않다.

소수자로의 인식에는 영어발음도 큰 몫을 차지했다. 내 말을 이해하기 위해 애쓰는 표정들을 보면서 영어로 말하는 게 점점 버거워졌다. 집에 돌아온 첫날밤은 밤새 영어로 잠꼬대를 했다는데..

시선에서, 언어에서의 자유가 이렇게 커다랬규 근데 안 좋은 기분 많았지만 본겯 오래오래 활동하러 다시 가고 싶다... ㅡㅡ C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2/03/04 16:14 2012/03/04 16: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 마담 2012/03/06 11:29

    이런 민감한 녀자 같으니라고.. 난 아르빌에서 전혀 못 느껴욤. 느껴봤음 좋겠어. 아르빌에 사는 다른 한국여자들은 다 느낀다는데 아니 한국 남자들도 현지인들의 뜨거운 시선을 느낀다는데 왜 나만 못 느끼냐곰. ㅎㅎ

    • 앙겔부처 2012/03/06 11:34

      팔레스타인 한 번 다녀가봐 특히 헤브론.
      야 글구 뜨거운 시선같은 소리 시선은 양반이고 말과 행동으로 얼마나 추잡스럽게 구는데-_- 대부분 존나 어린 새끼들임 10대 후반 썅놈들 그리고 아저씨들도 가끔... 겁나 개더러워-_-

  2. 산오리 2012/03/08 09:08

    고생하셨습니다...

    • 앙겔부처 2012/03/08 10:21

      고생은여.. 고생하긴 했는데 모두 비때문이엇음.. ㅋㅋ 아 지금은 웃지만 그땐 정말 미촤버리는 줄...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