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즈 검색 결과

해당 글 1

뭐를 경유해서 뭐를 생각한다는 그런 멋진 말을 쓰고 싶었다

 

[그래비티]라는 영화를 일반 상영관에서 보고 진짜 너무 감정이입해서 토할 뻔 했다 -ㅁ- 우주에서 토하면 시러 3D로 봤으면 난리났겠구나 싶을 정도 무슨 영환지 모르고 봤는데 초반의 20분 가량의 롱테이크 보고 깜놀했다 저거 뭐 카메라 어떻게 움직이는 거지 -ㅁ- 진공 상탠데 뭐지 이에 대해 무연의 설명을 듣고 말았는데 디지털로 되면서 롱테이크는 이제 일도 아니게 됐다고< 이게 디지털 미학이구나, 정말 디지털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

 

하지만 중요한 건 지금 얘기하는 건 [죠죠의 기묘한 모험]임<

 

d0040677_4745a5315bf97.jpg

 

시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기까지 쓰고 시간 없어서 안 썼었는데 지금 죠죠의 해당 부분 사진 찍으려다 남편<의 권유로 검색해보니 있다 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존나 웃겨 https://namu.wiki/w/생각하는%20것을%20그만두었다 생각하는 것을 그만두었다 라는 항목이 있엌ㅋㅋㅋ 생각하는 것을 그만 둔 캐릭들 리스트도 있엌ㅋㅋㅋㅋㅋㅋㅋㅋ

 

막 이럼<

 

극중에서 인간을, 아니 생명체를 초월해 이보다 더 강한 적을 상상할 수 없는 '카즈'는, 그 죽지 않는 몸뚱이가 화산에 의해 우주로 발사된 나머지 죽지도 옴짝달싹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그냥 생각하는 것을 그만두고 우주를 떠돈다... 아아... 그래비티를 보는데 카즈가 생각났따... ㄱ-;;;; 카즈의 패배는 만화에 의하면 과학적 근거를 갖고 있는데, 1975년 캄차카 반도 톨바칙 화산에서 작열하는 분화 물질이 대기권 밖으로 날아갔따고... 카즈도 그렇게 날아갔다고 한다<

 

우주를 외롭게 떠돌며 JOJO오오오오오를 원망하느니 생각하는 것을 그만두는 편이 나을 것이다. 나도 이제 카즈를 자유롭게 해 주자 카즈에 대해 생각하는 것을 그만두자 WRYYYYYYYYY 이 만화의 여러 놀라운 점 중 하나가 에스컬레이터식으로 점점 강한 적을 만나는 것이 아니고 가장 강한 적이 초반에 끝장난다는 것이다 ㅋㅋㅋ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3/12/10 01:17 2013/12/10 01: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몬드문어 2013/12/10 03:16

    그때 덩야님께 조조에 대해 듣고 엄청 웃었던 기억이 나네요ㅋㅋㅋ
    그래비티는 뭔가 추상적이어서 보는 사람마다 감상이 다른 듯 합니다 ㅎ

    • 무한한 뎡야 2013/12/10 08:28

      무운어어어어어어 라고 외치며 참된 카즈의 고독을 웃을 수 있는 님과 만난 기쁨을 표출해 봅니당 참된 님... 그래비티를 어떻게 봤는지 말해죠 내겐 카즈의 고독이 구체적으로< 왔는뎅...ㅋ

    • 무운어어어어어 2013/12/10 13:12

      잔해폭풍 주기 사이의 90분이 영화의 러닝타임하고 같아서 영화가 끝나면 우리는 다시 폭풍을 겪어야 할 것 처럼 느껴졌습니다 조지 쿨루니가 말하듯이 발사는 곧 착륙이고 밧줄을 놓아야 새로운 밧줄을 잡을 수 있을텐데 주인공 누나는 딸이 죽어 지구와의 애착도 없는데다 밧줄도 연료도 없어 죽으려는 찰나에 꿈속 미중년형님 한 마디에 형님처럼 놓아야 할때 놓을 줄 아는 영웅이 됩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그 영웅이 되는 과정일텐데 영화에는 거기에 대한 설명은 없어서 우리가 알아서 생각해야 하는 건지 닥치고 살라는 건지 카즈가 되라는 건지 모르겠슴당

    • 무한한 뎡야 2013/12/10 14:30

      ㅋㅋㅋㅋㅋㅋㅋㅋ 무운어어어어님의 말씀 알겠네영 저는 그런 내용들을 군더더기라고 생각하며 보았는데... 저라면 카즈가 되겠어요< 빨리 죠죠 읽으세요 내가 빌려줄까?

  2. 무운어어어어어 2013/12/10 18:40

    시험 끝나고 빌려 주세요 ㅎㅎ 생각해보니 우주에서 뒹굴뒹굴 굴러다니는게 진국이죠 빨리 카즈를 만나고 싶슾니다

  3. okcom 2013/12/11 11:36

    저는 무운어어어어어님께도 말씀드렸었지만 그래비티를 왕십리 아이맥스관의 맨앞줄에서 보고는 아침에 먹은 김밥들이 꽉꽉 막혀서 그 이후 4끼를 못 먹었어요.
    그리고 뎡야가 좋아하는 소설 및 만화들을 나도 차차 봐야겠다는 신뢰와 확신이 쌓였음. 시험 따윈 안 보는 저부터 빌려주세요.

    • 무한한 뎡야 2013/12/11 17:39

      흠 역시..
      근데 이건 내가 좋아하는 만화 아님요. 우리 신랑 거임. 내가 신랑에게 사주는 선물. 내 취향은 아녀 웃기긴 웃김;; 그래도 볼텨?! 겁나 많아서 각오하고 시작해야 하는데 ㅋㅋ 한국에 29권인가까지 나왔고 전체 100권 넘고 아직도 연재중... 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