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엔틴 타란티노 검색 결과

해당 글 1

장보고라고 쓸 뻔 했다...< 일요일 아침 보던 추억의 장고 애니도 생각나

 

적어도 한국에 개봉된 타란티노의 영화는 다 봤다는 걸 알고 깜짝 

타란티노의 자기-캐릭터-학대하는 변태같은 면이 너무 좋다. 바이러스로 자기 고추 썩어 떨어지게 했던 거나(로드리게즈의 [플래닛 테러]에서), 시체가 되어 머릿가죽이 벗겨지거나([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에서) ㅋㅋㅋㅋ 정말 멋있다 이번에는 다이너마이트로 자기 몸 폭파시킴 -_-;;;;; ㅋㅋㅋㅋ 졸라 웃었음;; 근데 이번 건은 의외로, 폭발씬이 너무 위험해서 배우한테 시키기 쩜 그래서 자기가 했다네... -ㅁ-;;;; 의외다 이 남자... 좋은 남잘 것 같긴 했지만..

 

나는 영화를 (아주) 진지하게(는 아니고 강도로 보면 약중약 정도로 진지하게) 생각하는데, 내가 즐겨 보는 모든 영화 감독들이 나보다 훨씬 영화를 진지하게 대하기 때문에, 감독들이 영화를 대하는 태도를 매우 진지하게 본다. 영화만이 아니라 만화도, 이 작가가 장르를 어떻게 대하는가...를 많이 생각하는 것이다 (※비고: 말로 설명은 못 함 -_- 진지하지 않은 거 시럼) 영화광으로 잘 알려진 쿠엔틴 타란티노의 영화도 즐겁게 보면서, 한편으로 이 사람이 사랑하는 영화를 나도 막 사랑할 것만 같은 거였다. 근데 오마쥬 궁금해서 좀 찾아봤는데 IMDB 이 쓸모없는... 별로 내용 엄슴 차라리 씨네21기사가 낫네: 장르와 계보의 무규칙 이종교배

 

ㅎㅎㅎㅎ 옛날에 [스위트 스위트백스 배대애애애애 쏭]이란 영화를 보고 개감동받았지 말입니다, 이게 흑인 영화구나!!!하고. 지금도 몇 개의 장면은 생생하게, 그리고 그 리듬감은 흐릿하지만 감동만은 생생하게 기억하는데, [장고]에서 여주 이름 '샤프트'가 보여주듯 타란티노가 블랙스플로이테이션(위 씨네21 기사 참조) 장르의 시초로 꼽는 영화는 [샤프트]이지만, 스윗 배대애애애쏭을 꼽는 사람들도 있나보네 (Sweet Sweetback's Baadasssss Song, released in 1971, with the invention of the blaxploitation genre while others argue that the Hollywood-financed film Shaft, also released in 1971, is closer to being a blaxploitation piece and thus is more likely to have begun the trend. 위키에서) 그 영화를 보고 감동을 받고도 장르 자체를 찾아볼 생각을 못 했었네, 실제로 씨네21 기사를 통해 블랙스플로이테이션이란 장르가 있단 것도 이번에 첨 알았다.

 

영화를 재밌게 보며 내가 생각한 것은, 화려하고 씨원하고 신나는 피튀기는 총격씬을 위해 영화 전체가 짜여져 있다는 건데, 감독 인터뷰를 보면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물론 노예 제도에 대한 비판, 역사에 대한 감독의 고민이 주인공들을 통해 드러난다. 다만 내가 보기에 영화에서는, 타란티노 특유의 끈적이지 않고 약간 묽은 편인 혈액이 낭자하는 통쾌한 액션씬이 영화의 중심에 있는 걸로 보인다. 그게 꼭 영화 구성상 클라이맥스라서 당연히 그렇다기보다 -_-;;;; 그거야 당연히 그렇고;;; 윤리도 정치도 필요 없고 그저 신나게 쏴대는 게 중요한데, 그러기 위해서는 관객도 주인공도 불편하지 않은 절대당위가 필요하고, 그를 위해 복수해야만 하는 모든 상황이 짜여진다는... 타란티노의 영화를 볼 때마다 항상 느끼는 건데 정확히 어떤 지점에서 내가 그렇게 느끼는지는 모르겠따 (좀 비겁한가?). 이게 까는 말은 절대 아니고.. 얼마전 [일대종사]를 봐서 오랜만에 생각난 우리 이소룡 형님의 영화도 악당들을 쳐패는 게 무척 중요하지만, 그러나 영화를 돌이켜보면 처음부터 이러저러한 사건을 배경으로 시간이 앞에서부터 뒤로 일직선으로 흘러가거든. 근데 타란티노 영화는 그렇지가 않다는 건데 왜 그럼? 모른당께 =ㅅ=

 

그러나 [바스터즈] 볼 때는 긴가민가 했는데, 이번 영화를 보면서는 역사에 대한 자기 나름의 해석과 평가... 그게 올바름의 문제로 관객들의 생각이 반드시 귀결되는 게 아니라 오락물로써 관객들을 불편하게 하지 않으면서도 자기의 비판적 관점을 전달하는, 그런 균형을 잘 잡고 있구나.. 그런 생각은 했다. 근데 대단히 적극적인 줄은 인터뷰 읽어보고 알았네. 뭔가... 내가 생각했던 그런 남자가 아니야 훨씬 더 바르고 훌륭한 사람이야 -_-;;;;;;

 

백인으로서 흑인에게 가지는 동경이 좀 위험할 수도 있는데, 이 사람은 예술가라서 그런가, 그런 거를 신경 안 쓴다기보다는 (그냥 인터뷰 읽어보고 나서는 왠지 신경 쓸 것 같아졌다) 그런 위험에서 좀 자유로워 보임... 정치적인 입장으로 다른 사람을 쉽게 규정하곤 하는1 나같은 사람도 받아들일 수 있달까..

 

여튼 말이 길어져서 다음에 다시 하기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점점 좋아진다. 그리고 [장고]를 보고는 내가 타란티노의 팬이라는 걸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원래는 왠지 계속 부정해 왔었음... ㅋㅋㅋㅋ 이쪽 블랙스플로이테이션 장르 영화들 좀 찾아봐야겠당 요즘엔 헐리우드에서 대통령도 흑인이니까, 이런 장르 안 나오나??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Taxi Driver, 1976 (0)2012/06/03
죽음에 대처하는 법How to cope with Death, 2002 (3)2006/02/13
아비정전 (10)2007/05/09
사랑의 문 (4)2005/05/09
얼굴들Faces, 1968 (0)2006/10/26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1. 물론 안 그러려고 노력합니다... =ㅅ=텍스트로 돌아가기
2013/09/10 00:00 2013/09/10 00: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몬드 문어 2013/09/10 00:21

    장고의 여친 브룸힐데 폰 샤프트가 자식을 낳고, 그 자식의 후손이 블랙스플로테이션 영화 <샤프트>의 쥔공이 된다는 설정을 어디서 읽었습니다... <샤프트>하고 옛날 <장고>를 보려고 했었는데... 아무튼 저는 48혁명때 이민왔을지 모를 킹 슐츠가 좋았습니다. 아 맞다 그리고 킹 슐츠가 모닥불 앞에서 이야기해준 독일전설 이야기가 니벨룽겐의 반지 이야기라고 해서 영상자료원에서 알쏭달쏭 길드원들하고 <니벨룽겐>봤었는데, 알고보니 킹 슐츠가 한 얘기는 타란티노가 뒤죽밖죽하게 뻥쳐 만들어낸 얘기였습니다. ㅜ

    • 돈 야핑 2013/09/10 13:55

      니벨룽엔 ㅋㅋㅋㅋㅋㅋㅋ 저도 그 때 같이(라고 쓰고 각자라고 읽는다) 봤잖아용 ㅋㅋㅋㅋ 영화사 볼 때도 몇 장면 나오구, 장고에서 얘기할 때도 부정확하다는 것도 알게 되긔, 참 볼 때는 저게 뭐야 푸핫 비웃으면서 봤으나 교양적으로다가 큰 도움이 됐네영 ㅎㅎㅎ

      [샤프트]는 안 봤어용 보긴 볼 생각이여..

  2. okcom 2013/09/10 14:54

    아 맞다! 저 이번 토요일에 대부보러 갈 거예요. 탐정님 대부는 보았음?

    • 돈 야핑 2013/09/10 18:18

      그러고보니 우리 현욱씨도 얘기했었구, 친구들도 보자카고.. 대부가 대세?!

    • 아몬드 문어 2013/09/10 21:29

      대부1은 어릴 때 몇 번 봤는데 돈 꼴레오네 따라하면서 논 기억만 나고요, 대부2는 2년 전인가 리마스터링 극장개봉해서 봤었는데 엄청났었음니다. 그런데 영상자료원 상영은 35mm 필름이네요?! 디지털 리마스터링이 아니라 진짜 필름이면 ㅎㄷㄷ 고민좀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