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

1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1/06/08
    새 나라 새 겨털(9)
    뎡야핑

새 나라 새 겨털

이번 씨즌< 최초로 겨털을 밀었다.

* 몇 년 전 자연미인으로서 겨털을 안 밀고 다니다가 너무 챙피해서; 그 정책을 포기하고 그냥 밀기로 결의한 바가 있다.

 

오랜만에 목욕탕에 가서 무성한 겨털을 슥슥 아무 생각 없이 미는데 맞은 편에 앉은 소녀가 흘끔 쳐다봤다. 아뿔싸 차단막이 유리로 훤히 비춘다는 사실을 깜빡했구나 혹시 겨털 미는 것은 공중 법도에 어긋나는 것인가 고민이 되고 부끄러워져서 동그란 거울에 숨어서 겨털을 마저 밀었다 소녀도 눈을 마주친 뒤로는 다시는 보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듯 했다;

 

죄송합니다

 

 

옛날에 놀러와라는 TV 프로그램에서 꽁트를 진행했는데, 내용이 완벽한 소개팅녀가 월드컵 한국팀 응원구호에 맞춰 대한민국을 외치며 양팔을 번쩍 들어올릴 때 수북한 겨털이 웃기다는 거였다 그걸 보고 사실 굉장히 충격받았다 나에게도 그것이 웃기다는 감성이 있었던 것이다 그러니까 나는 당시에 겨털을 기르고 있어서 사실 나도 같은 상황이었는데 그걸 사람들이 비웃는 걸 보니까 그렇게 수치스러울 수가 없었다 결국 남들이 웃기다고 하든 옳다든 그르다든 나의 오감과는 무관-> 그래서 아무 상관 없는데 나도 이미 그기에 몸을 담구고 있으니까 수치스러운 거라고

 

그러니까 사실 자주 하는 말이지만 겨털을 안 미는 여성 중에 겨털 무성한 여자 아직 한 번도 못 봤어!!!! 다들 어찌나 얇은 털이 송송 부드럽게 조금만 나있는지 미나마나 알 수 없게 말이다 근데 나랑 그 소개팅녀는 무성.. 갑자기 변명

 

하지만 그런 것과 별도로 겨털도 가끔 밀어주는 게 확실히 좋긴 좋다 새 털이 자라나면 부드럽거든 일정 길이 이상으로 자라지 않는 겨털이 너무 놀랍다 하긴 다리털도 손톱털도 안 자라긴 매한가지 도대체 유전자에 뭐라고 써있간디...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