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아트 검색 결과

해당 글 1

어제 이 팬아트 보고 너무 감동받아서 모로호시 팬아트를 더 찾아봤는데 어째 모로호시 다이지로가 그린 남의 그림을 더 보게 됐고 재밌어서 무뜬금 모아봄

일본은 팬아트라는 말은 안 쓰는 듯? 트리뷰트라고 보통 쓰는 듯 諸星大二郎 トリビュート로 검색하면 2013년 같은 이름으로 진행된 모로호시 작품 캐릭터로 인형 만든 전시 등 여러 정보 뜸

일단 이전에도 『시끌별 녀석들』의 라무 그린 것 봤음 ㅎ 내가 어딘가 올렸던 게 사라져서ㅜㅜ 검색해서 올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끌별 녀석들』의 주인공 외계인 '라무'인데 ㅎㅎㅎㅎ 여러 작가들이 타카하시 루미코전에 라무를 그려줬는데 모로호시 작가 그림이 젤 안 어울려ㅋㅋㅋㅋㅋㅋㅋㅋ (작가들이 그린 라무 1, 2)ㅋㅋㅋㅋㅋㅋㅋ< 이 그림은 총특집 모로호시 다이지로전에도 실려있다. 최근에 개정판 나옴.

글고 이가라시 다이스케 총특집에서 본 이가라시 헌정 그림. 다시 봐도 예뻐서 놀람-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테즈카 오사무 헌정 그림 많을 것 같은데.. 2017년 테즈카 오사무 문화제 키치무시에 첫 참가했다고. 두 점의 그림이 주최측 트위터에 올라왔다.

"이번에 키치무시에 첫참가한 모로호시 다이지로 선생이 그린 일러스트 「바다뱀 섬의 아톰」은 『철완아톰』의 「바다뱀 섬의 권(원제: 아톰 적도에 가다)」가 모티브임. '아톰의 첫사랑 이야기'라고도 얘기되지만, 원작을 읽고 이 그림을 보면 모로호시 로망이 조금 전해진다!"

"(생략) 모로호시 다이지로 선생의 키치무시 출전 일러스트 제2탄을 공개합니다. 「구비구비 섬의 살로메」. 방금 자른 아톰의 목!! 우히<"

2014년에 방명록 같은 데에 아톰 그린 거 보면 ㅋㅋㅋ 방명록이라지만 ㅋㅋㅋ 

아래는 마츠모토 지로의 「여자공병」 완결기념 트리뷰트 일러스트. 이건 좀 쩐다 엄청 공들인 게 보임ㅎ 캐릭터도 시오리♡랑 시미코♡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화가가 영화를 보지 않고 망상해서 포스터를 그리는 기획이 있었고 그 마지막 타자가 모로호시 다이지로였다구 한다. 『青い野獣』라는 일본 1960년 영화로 그린... 검색하다 그림만 봤을 땐 미국인이 따라 그렸나 존나 모로호시처럼 잘 그렸네 했다;

~헌정 끗~

아래는 2013년에 신간 낼 때 키노쿠니야 서점에서 이벤트해서, 호시노 유키노부랑 꼴라보한 건데 의외로 그림이 잘 어울림 ㅇㅇ

왠지 호시노 유키노부랑 꼴라보한 거 더 있을 것 같아서 막 찾아봤는데 이거랑 같은 캐릭으로 그린 최근 거 하나밖에 못 봄(개정판 총특집에 실림) 근데 그림이 무성의해서 위에 것보다 별루. 근데 이것도 카미조 아츠시랑 히에다 레이지로 캐릭터 꼴라보한 거에 비하면 약과다 이거 굿즈 파는데 진심... 갖고 싶지 않아 진심 굴욕이야 ㅠㅠㅠㅠ

ㅋㅋㅋㅋㅋㅋ ㅜㅜㅜㅜㅜㅜ< 아 물론 꼴라보는 처음 거 한 장이고 나머지는 자기 그림인데, 일본에 있다면 살 수도 있는데 굳이 국제 배송료 내면서 살 정돈 아닌 거라.. -ㅅ-

아즈마 히데오가 그린 모로호시 선생의 캐릭터 우리코히메

모로호시 다이지로 헌정 그림은 하기오 모토 선생이 그려준 거 너무 좋아서 10분씩 쳐다보고 있곤 하는데 그건 총특집 사는 사람들만 보라고 아무도 안 올린 듯 웹에 없어서 나도 안 올림 하기오 모토 짱짱맨으로 마무리

아 그리고 검색하다가 이런 책이 있다는 걸 알게 됐는데 옛날옛적 절판돼서 겁나 비싸네 여기 데즈카 오사무랑 대담한 거 읽고 싶어ㅠㅠㅠㅠ 모로호시 다이지로 서유요원전의 세계 요 링크한 홈피 운영자 분은 ㅠㅠㅠㅠ 넘나 멋지다 가끔 들어가보는데 하기오 모토 팬페이지에 비할 순 없지만, 단행본 크기 비율에 맞춰 책장으로 구현해 놓은 이 페이지가 너무 너무 멋짐 ㅠㅠㅠㅠㅠㅠ 너무 좋다 보기만 해도 황홀해<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8/08/19 14:46 2018/08/19 14: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연 2018/09/19 13:43

    라무는 저게 뭐야, 안 어울려!ㅋㅋㅋ 역시 거장이라고 다 잘 그릴 수 있는 것은 아니구나^^ 그러나 다르게 생각하면 그만큼 자기 스타일이 확고하다는 의미이기도 하겠지? 무엇을 그리더라도 독특한 균열감과 불안감이 감도는 모로호시의 스타일이 인장처럼 남는다는 것일 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