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SNS

1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1/05/07
    트위터나 페이스북이나..
    뎡야핑

트위터나 페이스북이나..

아랍의 봄.. 이후로 트위터를 엄청 많이 이용하고 있다.

 

일단 아랍의 봄이라는 말은 예쁜데 너무 아랍만의 봄...같다; 아랍의 봄이라는 말은 한국어도 참 이쁘다. 현 사태를 부르는 영단어가 엄청 많다. 쓸 때마다 어떤 단어를 써야 하나 헛갈린다 -_- 누군가한테 정리 좀 해달라고 해야겠네. spring, revolt, revolution(이건 명확;), uprising, turmoil(나쁜 말이라던데), 또.. 기억 안 나네;

 

맨첨에 미투데이를 봤을 때 이게 뭐야 뭐 이렇게 무의미한 게 다 있나.. 생각했었다. 그때 소셜미디어란 개념이 없이 시간 단위로 사람들이 자기가 뭘 했는지 쓴 걸 보고 재미가 없었다. 일단 블로그랑 유사한 걸로 생각했던 건데... 싸이도 거의 안 했었고 메신저는 전혀 이용 안 하던데다 핸드폰도 가급적이면 없애려고 노력하던 때라서 단문 서비스에 적응할 수 없었다.

 

트위터랑 페이스북은 하도 유명하길래 뭐가 그렇게 좋은가 개설했는데 트위터는 처음에 유명인을 팔로하다가 내 팔로워도 없고 혼자 재미없어서 관뒀다가 왜 다시 하게 됐지? 아는 사람들이 트위터를 하면서 하게 된 것 같다. 트위터는 언제나 그저 그렇게 생각하다가 작년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공장 점거 투쟁 때, 공장 안 소식을 들을 수 있게 되면서 처음으로 굉장하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트위터의 기능을 처음으로 알게 되었음.

 

페이스북은 가입하면서 개인정보를 아무 것도 입력하지 않았는데 아이피나 브라우저를 통해 나름 이것저것 알아내서 사무실 동료도 추천해 주고, 온갖 사람들을 추천해 주던데 정말 신기했다. 아마 처음에 사무실 동료를 친구 맺기하지 말았어야 했어.. 거기서부터 추적이 시작된 게 아닐까?? 몰러

 

암튼 트위터랑 페이스북이랑 블로그랑 세 개나 하는데 구독하는 사람들이 다 겹치는 거다. 트윗에 쓴 글 페이스북에 발행하고, 블로그에 쓴 글 페북에 발행하고, 페북에 쓴 글 트위터로 발행하고. 그리고 외국에 있거나 외국인인 친구들이 페이스북을 쓰는데 글을 확인할 수가 없어서 페북은 팔레스타인 전용 계정으로 탈바꿈했다. 팔레스타인 운동 하는 사람 + 웹사이트들 외에는 다 끊었음. 친목질은 오프라인에서, 다른 운동 내용 읽기는 트위터랑 블로그, 홈페이지, 무엇보다 hrnet 메일링리스트-_-로 뒤집어 씀.

 

트위터는 팔로가 너무 많아져서 리스트를 이용하다보니 리스트도 너무 많아져서 다 쓸모없게 되어 버렸다. 그래서 계속 언팔하고 있다. 그리고 아랍의 봄 관련한 트위터를 점점 구독하게 되었다. 원래 리스트를 만들었다가 없애소 다른 분이 만든 리스트를 팔로했는데, 리스트를 다 없애고 타임라인으로 일원화하려고 하고 있다.

 

내가 하는 운동 남이 하는 운동이 연결되는 것은 좋은데 여전히 트위터도 커뮤니티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그리고 나는 트위터에서까지 커뮤니티할 생각은 없다. 어쨌든 작년 현자 비정규직 노조 투쟁과 올해 아랍의 봄 시위를 보면서 트위터를 통해 시공간적 제약을 넘어 투쟁하는 모르는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그동안은 주로 소극적으로 영어로 된 기사에 간단히 코멘트를 붙여서 리트윗하는 정도였는데 해쉬태그를 통해서 좀더 열심히 내 생각을 쓰고 싶다. 그래서 앞으로는 주로 영어로 쓰게 될 듯. 아랍어를 쓸 수 있다면 좋겠지만..(나에게 아랍어 얘기를 하지 말자...ㅜㅜㅜㅜ 도대체 우크툰이 뭐더라?? -_-)

 

차라리 세컨 계정을 만들까 생각했는데 사실 트위터라는 매체에 그렇게까지 시간을 투자할 순 없다. 필요한 만큼 쓰는 거다. 새벽길님이 친절하게 리스트를 활용하라고 조언해 주셨지만, 내가 관리하는 사이트가 너무 많아서 개인 계정에서까지 관리 업무를 하기는 싫다.

 

결국 블로그는 기존대로 그냥 막 -_-; 페이스북은 팔레스타인 채널로, 트위터는 국제 소통용 -_-으로 쓰게 된 것이다. 끗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