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스 엣지, 1987

category 내맘대로 만화 2007/09/23 22:59
1987년의 미국의 청소년들은 이미 이랬구나.
물론 언제 어디서나 사회적으로 어떤 현상이 나타나면 모두 그런 건 아니고 그런 경향성이 있고, 그 중에 특히 그런 애들이 있는 거지만...< 뭐래

싸이코패스에 대한 책에서 언급한 영화라서 봤는데, 아이들이 싸이코패스인 건 아니고 그런 경향을 띄고 있다고. 당황하고 어쩔 줄 모르는 인간스러운(?) 부분들을 간직한채로, 슬퍼할 줄은 모르는 비인간적인 아이들... 이런 현상을 비난하지도 정당화하지도 냉소하지도 않고 그냥 그대로 보여준다.

싸이코패스는 태생적인 건지도 모른다. 유전이라는 주장은 오히려 비과학적으로 느껴<지고... 어린 시절의 불우한 혹은 충격적인 경험 없이 싸이코패스는 원초적으로 감정을 모른다고 해도 사회적으로 어느 정도의 교정은 가능하다.

그 책에서 나왔던 건데 어른 싸이코패스는 도저히 어쩔 도리가 없고 어린 싸이코패스의 경우 네가 이 사회에서 살아가려면 너의 이익을 위해 최소한 지켜야 하는 것들을 학습시키고 세뇌시킨다. 예를 들어 사람을 죽이면 감옥에 가거나 사형당해야 해서 너를 위해 좋지 않다는 걸 각인시키거나... 덱스터의 의붓아버님은 덱스터의 살인충동을 막을 수 없자 법망을 피해가는 살인범들을 죽이라고 충동을 조절하고 조직화시킨다. 이점은 성공한다.

나 역시 많은 감정을 배우고 있다. 나로 미뤄보건대 많은 감정들이 인간으로서 당연히 느끼는 게 아니라 학습해서 느끼는 거 같다. 나는 예전에 좋다/싫다뿐인 심플한< 인간이었다가... 책과 영화와 만화를 통해 여러가지를 배우고 있다... 뭐 당연한 소리다. 인간 혼자서는 인간일 수 없고 사회화되어야만 인간인 거지.

원초적 싸이코패스마저 사회화가 먹히는 부분이 있고(오직 자기 멋대로만 사는 어른 싸이코일망정 옷입고 씻고 밥먹는 최소한의 인간적 생활양식은 따른다--순이 지적) 특히 어린이 싸이코패스는 더욱 먹힌달까.

나는 나와 싸이코패스와 이 영화의 청소년들간의 많은 유사점을 생각한다.
개인 싸이코패스의 원인과 우리<로부터의 분리/대처방법이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떤 사회구조가 싸이코패스 혹은 그런 경향을 만드는지 혹은 자기파괴적인지... 그런 게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연구<는 아직 초입단계라서 앞으로 뭐에 촛점을 맞출지는 모르겠따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7/09/23 22:59 2007/09/23 22:59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127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