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떼로 달리기 후기 구릉

구릉이 머지 언덕인가? 갑툭튀 단어

아무래도 후기를 써놓아야 하지 않겠능가?! 2010년 마지막 라이딩이 될 것 같응헤...-ㅅ-

 

얼마전 서울 시내에서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을 점령하며 특히 서안 지구를 장벽으로 2003년부터 에워싸기 시작, 현재 60% 이상 완공해서 서안 지구를 가둬버리는 '고립 장벽' 건설 규탄 세계 연대 주간을 맞이하여 집회와 자전거 랠리를 했다.

 

지난 포스트에도 썼지만 자전거를 타게 된 건 나의 우스운 영어 실력 덕택-_- 이번에 팔레스타인 현지 단체 STOPTHEWALL은 미디어 '마라톤'을 제안했는데, 1주일 동안 전세계 언론에 이 문제를 끊임없이 올리자는 거였다. 근데 나는 마라톤을 현지에서 진짜로 한다는 걸로 오해하고, 멤버들에게 설명하며;;;; 우리도 자전거 랠리를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근데 이 얘기를 내가 세 번인가 했다;;;;;;; 존나 대충 읽어;;;;; 근데 이치(라는 우리 핵심 멤바★)가 "정말로 마라톤을 하는 게 아니라는 건 알지?" 그랬다. 이치 맞나? 반단가? 암튼;; 그래서 다시 읽어보니 과연 진짜 마라톤을 한다는 얘기가 아니긔. 그래가지구 나는 이 계획이 엎어질 줄 알았다 그리고 팔레스타인에 가버렸는데, 한국에 있는 멤버들이 이걸 진행하고 있었다 -_-

 

거기서 이메일로 진행상황을 읽으면서 나도 거기서 상당히 바빴기 때문에 진행에 관여는 못 하고. 결국 한국에 돌아와서 자전거 달리기는 내가 담당자가 됐다 일단 내가 꺼낸 말이고... -_- 그래서 자전거 전문가 지음에게 같이 달려줄 수 있냐고 물었는데 다른 스케쥴이...-ㅅ- 그래서 노선만 조언을 받았는데 상당히 도움이 되어서 적어둔다. 나는 진짜 처음이라서 정말 몰랐거든... 내가 선두를 잡을 줄이야...... -_- 암튼

 

내가 짰던 코스에 대해서 좌회전이 너무 많고 신호등도 많다고.
좌회전, 길건너는 코스에서 집단 이동이 힘들다.

보통 우회전 코스만 잡는다. 집단적으로 좌회전하는 게 어려우니까.

헹렬이 자연스럽게 쭉 이어지기는 어렵다. 사람이 소수면 괜찮을 수도..
잘 못 타는 사람이 있으면 길 수도 있다. : 1시간 정도.

 대열 앞/뒤로는 차 막아주는 등 익숙한 사람이 있어야 한다는데.... -ㅁ- 내가 나도 서울에서 자전거 많이 타봤고, 우회전만 한다면 잘타는 사람 없어도 괜춘치 않겠냐니까 그럴 수도 있겠다고..;;

-메일로 멤버들과 공유했던 것을 그대로 퍼왔다 'ㅅ' 새로 쓰기 귀찮긔

 

그래서 코스를 거의 우회전으로 잡고, 좌회전할 일이 있으면 신호등을 건너는 것을 이용.

 

 암튼 되는대로 같이 탈 수 있는 사람을 섭외하는데, "고립장벽해체하라" 한 글자 씩 몸에 부착할 총 8인이 필요했다. 막판에 못 오고 안 오다 오고 막 그래서 결국 최종 8인이 되었지만 이미 몸자보를 부착한 사정으로 "고립장벽해체" 6글자에 -_- 선두랑 중간에 한 명은 영어로 해체하라고 포스터를 몸에 붙이고 달렸다. 고립장벽 해체라니... 이걸 보고 누가 뭔지 어떻게 알아 -_-

 

다음에는 무조건 "이스라엘은고립장벽을해체하라"만큼 인원을 모아서 달릴 맴이다.

 

1차 코스는 아주 쉽게 짰는데 쉬운 만큼 거리에 사람이 없었다. 뭐 결국 마구 붐비는 종로 한복판이 아니고서는 총 3차 달리는 데에 그 어디도 사람은 없었다만..

 

당일 사진은 피카사 우리 계정에서 볼 수 있긔. 다만 자전거 달리는 사진은 없다 출발 전/후 사진은 있음 -ㅅ-

아 뭐 이케 길어 짧게 써야지.

 

걱정했던 거: 외국인, 초보라이더들

외국인들이 다수 같이 달릴 예정이었다. 결국 2명만 왔지만; 암튼 가장 걱정됐던 것은 사고, 그 중에서도 외국인이 사고 당할 경우였다. 보험도 없는데 차에 치이거나, 차에 기스 내면 어쩔..=ㅅ= 더더군다나 다치면, 우리 단체가 책임져 줘야 하는 건가? 제안자니까?? 아니면 사전에 "우리는 책임 없습니다"라고 명시해야 한다거나 -_-

 

이 점을 고려해서 더더욱 길거리에 사람이 있든지 말든지 안전한 코스로 짤 수밖에 없었다. 또 도로를 달려본 경험이 어느 정도 있는지 몰랐는데 당일 모여보니 달려본 사람이 총 2인이었다(나 포함;;) 나도 자전거를 잘 타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도로를 달려본 경험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은 많이 다르다. 사전에 한국에서 도로를 달릴 때 주의 사항을 간단히 오리엔테이션 하였다. 골목이 많아서 도로 아닌 곳에서 차가 튀어나온다든지, 도로를 달리다보면 동물이 차에 치여 죽은 시체 ;ㅁ; 가 있는데 방향 틀지 말고 그냥 밟고 지나가야 한다든지 ;ㅁ; 또오... 적어놨는데 몰러

 

마지막에 자전거 반납하러 가면서 젤리님이 한 번 넘어졌는데 아이코 ;ㅁ; 다행히 보호대가 있어서 괜찮았다. 그런데 중간에 달리다 넘어졌을 거라고 생각하면 아찔하다 -_- 최대한 무리하지 않고 달렸지만 사실 선전의 효과는 너무나 미미했다. 하지만 같이 달린 모두가 재밌다!! 고 해서 다행인 점이 있었음 나는 천천히 달리면서 이건 뭐... 그랬거든.

 

고려해야 할 것 : 미디어

 

이번에 미디어 랠리인 만큼 자전거 타는 사진과 동영상을 예정했는데도 자전거 랠리 담당자인 나는 촬영자와 어떻게 할지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 대충 사전에 코스만 공유하면 될 줄 알았는데, 촬영자는 달리면서 찍고 -_- 우리는 자전거 타고 쓍 가 버리규.. 나중에 촬영을 위해 천천히 달렸는데, 촬영이 잘 안 됐는지 편집본에선 짤렸다 -_- 약간 설정 샷이라도 동영상에 담을 수 있게 사전 계획이 필요하다.

 

 

아 중간에 마작 게임을 미친듯이 했더니 더 못 쓰겠다;;;; 너무 시간이 늦었어. 태어나서 처음으로 선두를 잡았는데 안전에 대한 염려와 거리에 사람이 너무 없는 점 때문에 힘들었다. 그리구 정말 오랜만에 자전거를 탔는데, 랠리 시작하기 전에 혼자 사전답사하고, 총 3차 진행하고, 사람들 자전거 대여한 거 반납하러 가는 데 갔다가 혼자 내 자전거 타고 돌아오구 하느라고 순수 주행 시간이 약 4시간 정도 됐는데, 그날 저녁 엉덩이가 4개가 되어 있었다 -ㅁ- 엉덩이가 퉁퉁 부어서 진짜 깜짝 놀랐다. 나의 살신엉덩이에 힘입어 자전거 랠리는 잘 끗났다. 다음에 하면 더 잘 할 수 있을 거 같다 캬캬캬캬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