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category 2012/12/12 09:56

이건 범죄다 ㄱ- 너를 생각하는 나의 마음은 범죄다
열 여섯 살이라니
열 여섯 때도 열 여섯 짜리를 좋아한 일이 없거늘
이것이 열 여섯 살의 목소리냔 말이오오

네가 운다 나도 운다;
네가 웃는다 나는 좋아서 해벌레
클로즈업된 너의 피부는 매끄럽구나 (역시 열 여섯)
갈망하는 너의 눈빛 모니터가 타버릴 것 같아

나는 소리를 지르고 내 몸을 끌어안고 뒹굴며
어어어떠어어어캐애애애
꺄아아아아아아아아

본디 빠슌지심과 노멀의 건전한 풍미를 갖춘 균형잡힌 심신의 보유자였으나
나 이제 가리라 여진구의 숲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진구를 생각하는 나의 시에 일말의 거짓이 없노라

"" 분류의 다른 글

부광 커피 (10)2006/11/14
rip (0)2012/02/20
옆처녀 (0)2013/04/10
꿈소리 (7)2010/12/11
시계2(시계들의 사랑이야기만은 아닌 시) (0)2004/08/30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2/12/12 09:56 2012/12/12 09:56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64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