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처녀

category 2013/04/10 00:11
붉고 희고 푸른 맨다리
머리끈으로 꽉 쫀매진 벌건 왼손
죽은 사람이 앉아 있은 줄 알았더니
느적느적 핸드폰 꺼내고
떨어진 노란 백 줍는다
"어디야 여기가 어디야"
"용산이에요"
"고맙습니다 언니"
구신 새끼마냥 쳐박고 있던 고개 돌리며 씨익 웃는다
술 마시고 추운 다리로 기절해서 잤구나
버석대며 일어나 몇 정거장 서있다
신길에서 내린 옆자리 처녀
죽은 줄 알고 진짜 놀랬잖아
진짜 놀랫네 ㅋㅋ 덕분에 올만에 시심 돋긔

"" 분류의 다른 글

다섯 마리 바퀴벌레는 죽었다 (0)2004/08/30
배희만씨 (1)2006/03/17
그네 (0)2006/02/26
시는 구체적인 진실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 (1)2004/09/04
아사토유카를 사모하는 마음 (3)2004/10/06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3/04/10 00:11 2013/04/10 00:11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69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