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부터 본 영화들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15/01/29 21:27

짧게라도 적어놔야지 어휴 난 영화팬도 뭣도 아니지만 -ㅅ- 그냥 평범한 나부랭이지만 그래도 적으란 말이드아 너무 슬퍼 인정하고 싶지 않아 영화는 나에게 아무것도 아닌 것이야 아무것도 아닌 것이 아니고서야 이럴 순 없어 이렇게 보지도 않고 생각도 안 하고 알던 것도 다 잊고 ㅠㅠㅠㅠ 어떻게 이럴 수가 있냐규 그래도 적는 거시다 모두 다 잊기 전에... -_-

 

데지레 Desirée, 1954

 

티비 틀다 우연히 봤다. 데지레라는 조그마하고 예쁜 여성은 나폴레옹의 약혼녀였는데 야심가 나폴레옹이 정치적 결혼을 선택하며 버림받고, 나폴레옹이랑 당시 친하고 나중에 현 스웨덴 왕가의 시조가 되는 남자(이름 까먹음;)의 구애를 받아 결혼한다. 그러고나서도 나폴레옹은 데지레를 대체 어떻게 생각하는 건지 모르겠는데 뭔가 암튼 마음을 계속 써주고 있고 볼 때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데지레 남편을 쳐죽일 일이 있었는데도 데지레 쉴드로 몇 번이나 걍 넘어갔다고 그러네. 궁금하면 엔하위키를 보시긔<

 

엔하에 따르면 데지레랑 나중에 결국 바람을 피웠다는데 영화에는 그저 데지레가 꼿꼿하게만 나온다. 재미가 있지도 없지도 않고; 말론 브란도가 나폴레옹으로 나오고, 우리 ㅁ이가 나폴레옹 빠돌인데 내가 나폴레옹 넘 몰라서 궁금해서 함 끝까지 봤다. 좋았던 장면은 ㅋㅋㅋ< 나폴레옹이 황제에 오르니까 여동생들이 자기들 공주 시켜달라고 존나 쪼른다. 존나 너네같은 것들 단지 내 동생이라서 니 남편놈들한테 이것저것 직위 줬는데 뭐 공주까지 시켜달라고 난리야 니들 줄 땅이 어딨어, 나폴레옹이 대놓고 싫어하는데 조세핀의 설득으로 그냥 공주 시켜주자고 해서 짜증이 나가지구 공주를 시켜주는데, 그 기사 임명(?)할 때 원래 때렸다매, 그것처럼 공주들 대가리를 성의 없이 툭, 툭 치면서 공주로 임명(-_-이 아니고 뭐지)시켜준다 ㅋㅋㅋㅋ 졸라 웃겼음<

 

킹덤 오브 헤븐, 2005

 

이것도 티비 틀다가 하길래 ㅁ이랑 봤음 맨첨부터 본 건 아니고, 원래 영화 처음부터 아니면 안 보는데 이런 영화 처음부터 안 보면 어떰?ㅋ 그래서 봄< 예루살렘 왕국을 십자군이 점령했을 당시, 예루살렘을 지배하던 왕은 나병환자였는데, 그가 죽으면서 여동생의 전쟁광 남편이 통치하게 되고 안 싸워도 되는데 무리하게 싸우고 완전 그놈만 개새끼고...< 그 여동생은 올란도 블룸과 바람이 났고...< 그 전쟁광 남편이자 왕은 무리하게 쌀라흣딘이랑 싸우다 쳐발리고, 여차저차 모두 버리고 간 예루살렘성을 올란도 블룸이 성안의 사람들을 규합해 존나 영웅적으로 싸우지만 너무 수적으로도 열세고 해서 지지만 그래도 올란도 블룸이 당당한 남자기에 적이지만 쌀라흣딘이 인정해 줘서 성안의 사람들이 다 피난을 간다는... 뭐 어쩌라구 이런 걸 요약하고 있어

 

아 이걸 왜 봤냐면!!! 그 여동생 공주님이 에바 그린이었다. [몽상가들] 본 뒤 내가 세상에서 제일 예쁘다고 지목하는 그 여자였다 이름도 몰라서 검색해 봤음; 눈가가 진하게 말론 브란도 닮지 않음? 너무 예쁨 너무 섹시해서 아 저 여자 누구야 왤케 예뻐 하고 검색하니까 그 여자 -ㅁ- 아 넘 예쁨 미촤버리겠음 그래서 봤닼ㅋㅋ 그래서 검색해보니 여기 나온 남자 배우가 올란도 블룸이라지 않음? 이름은 많이 들었는데 2천년대 들어서 헐리우드 배우를 잘 몰라서 처음 봤는데 뭐 저렇게 잘 생기긴 잘 생겼는데 아무 감흥없는 얼굴이 인기가 많지.. 잘 이해가 안 갔음. 암튼 뭐 이런 영화.. 재미 있지도 없지도 않은 그냥 그런 영환데 신랑이랑 농담 따먹기 하면서 대충 보기에 적절한 영화였다. 난 영화 볼 때 대화하는 거 진짜 싫어하는데; 신랑은 그런 걸 좋아함. 집중해서 보는 게 아니고 '같이' 보는 걸 좋아한다. 뙇 그 용도로 적절했음

 

쌀라흣딘(쌀라딘)은 양키놈들이 엄청 좋아한다던데, 신사적이라고. 개똥같은.. 암튼< 놀랍게도 쌀라흣딘은 쿠르드족이었다, 아랍인이 아니야! 그것도 검색해서야 알게 된 것이었다. 그리고 더 놀라운 점은 한국에 유학중인 팔레스타인 친구도, 난 그냥 당연히 아랍인인 줄 알았는데, 아빠 쪽 조상이 쌀라흣딘이라는 거다-ㅁ-!! 넘 놀라움 ㅎㅎ 조상이 쌀라흣딘이라니 왠지 엄빠가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에 맞먹게 느껴졌다;

 

영화는 실제 역사랑은 다르다는데, 영화는 괜히 올란도 블룸을 영웅으로 그리느라고 그랬다. 아직도 이런 영화가 나온단 말야? 이게 뭐야 대단히 거지같을 것도 없고 그냥 이게 뭐야 ㅋㅋㅋㅋ 그러면서 볼 수 있음<

 

라이프 오브 브라이언 Life Of Brian, 1979

 

이거야말로 뭐얔ㅋㅋㅋㅋㅋㅋㅋ 아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웃겨서 기절할 뻔 함 ㅋㅋㅋㅋ ㅁ이가 다짜고짜 영화를 틀었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오프닝 노래가 대박이다 가사가 막 브라이언이라는 소년이 있었는데 그는 자라서 청년 브라이언이 되었다고 그럼ㅋㅋㅋㅋ 이렇게 쓰면 안 웃김 ㄱ-;;;; 노래를 들어야 웃김

 

그에겐 팔과 다리와 머리가 있댘ㅋㅋㅋㅋ 아옼ㅋㅋㅋㅋ 오프닝부터 웃겨서 죽을 뻔 함 결말은 엄청나게 시시한데 전반적으로 내내 재밌었다. 특히 미촤버릴 것 같은 게 ㅋㅋㅋㅋ 아 배경이 예수탄생시절이다. 브라이언도 예수랑 같은 시기에 태어났음ㅋㅋㅋㅋ 그래가지고 아옼ㅋㅋ 나중에 예수가 연설하는 걸 들으러갔는데 화면이 줌아웃되면서, 카메라가 예수로부터 멀어지면서 뒤로 갈수록 예수 목소리가 비례해서 작아짐 그리고 멀리 멀리 얘기 들으러 온 사람들한텐 거의 안 들림ㅋㅋㅋㅋ 아 이것도 봐야지 웃긴데... -ㅅ-;;;

 

젤 웃긴 게, 로마 점령에 맞서 싸우는 유대인 조직이 여러개가 있는데, 그 중 하나에 브라이언이 들어간다.  맞서 싸우는 조직이라는 것들이 이름이 거의 다 비슷비슷한데, 뭐 그런 거 있잖아 유대민족전선이랑 유대민족해방전선의 차이같은 거 ㅋㅋㅋ 그렇게 비슷한 조직끼리 서로를 로마군보다 더 싫어한다 ㅋㅋㅋㅋ 개웃김< 나도 운동권에 몸 담고 있기에 실제로 그렇다는 걸 잘 알고 있음<

 

브라이언이 선지자로 찍히고 난 뒤부터는 텐션도 떨어지고 개그도 많이 약해지지만 재밌었음. 출연하고 제작한 자들이 유명한 코메디 집단이라고 함.

 

28일 후... 28 Days Later..., 2002

 

이것도 어째 ㅁ이랑 티비를 막 틀다가 티비에서 어떤 좀비 영화가 하는데 끝물인 거라, 봤는데 저게 뭐야 거지같다고 어쩌고 저쩌고 그랬더니 좀비 영화에 관심이 있느냐,며 마치 전도하듯이 ㅁ이가 이 영화를 틀어줌. 영화를 보면서 어 이거 질감이 완전 낯이 익은데.. 했더니만 고등학교 때 미쳐서 20번도 넘게 본 [트레인 스포팅]의 데니 보일 감독작이었다. 우와 트레인 스포팅 그렇게 미친듯이 봤는데 유안 맥그리거 말고 아무 것도 기억이 안 나 -ㅁ- 이 영화 괜찮았다 그 낯익은 질감이라는 게 영화 색조도 그렇지만 뭔가 그 미친 것같은 환상적인 게 음악이랑 현실이랑 적절히 현실감 있게 섞이면서 마치 약하는 것 같은 느낌이 되게 하는... 뭐 그런 게 있던데;

 

기절해 있다 깨어나니 도시가 텅텅 비어버렸다는 설정은 어디서 봤는지 기억 안 나도 뭐 흔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 도시를 유랑하는 걸 참 잘 찍었다 초반부터 말이다. 그 환상적인 분위기를 뭐라고 해야 돼?? 모르겠다-_- 그 환상적인 느낌을 참 잘 유지하던데, 그래서 마지막에 비행기 기다리고 그런 게 좀 생뚱맞을 수도 있는데, 갑자기 뭔가 희망적인 영화로 끝나면 이상하잖아, 그런데 그것도 잘 섞어놨다. 몰라 아무것도 몰라 난 죽어야 돼 ㅠㅠㅠㅠ 암튼 재밌었는데< 후속작은 별로 안 땡긴다. 안 봐야긔

 

참 대니 보일 영화 트레인 스포팅 이후 처음 보는 줄 알고 감회에 젖었었는데 슬램독 밀리어네언가? 그것도 봤었네 엄청 재미없었는데... -_-;; 그런 영화를 만들다니...<

 

황금시대 黃金時代, 2014

 

허안화 감독 영화 처음 봤다. 탕웨이님이 나오시고 무연이 본다길래 영상자료원에서 같이 봤는데 런니타임이 꽤 긴데 딱히 길게 느껴지지 않았다. 재밌어도 시간 길면 좀 아아... 약간 싫어지는데; 막 리듬감이 느껴지는 구성도 아닌데도 괜찮았다. 그래서 더욱 이 영화 뭐 뭐지... 싶었다. 영화를 일단 재밌게 보긴 했는데 명작같지도 않고. 근데 여성은 진짜 잘 그린 것 같다, 정말 이렇게 여자를 대상화하지 않을 수 있구나 하고 생각했는데, 꼭 여성 감독이어서는 아닐 것 같구, 할튼 그것만으로도 훌륭하신 분이었다. 샤오 홍이라는 1930년대에 미친듯이 글을 썼다는 작가의 삶을 그의 작품을 적절히 인용하며.. 그 인생역정을 막 사람을 감정적으로 휘두르려 하지 않고 담담하게 잘 보여줬다. 이 영화에서 그려지는 샤오 홍이란 사람은 내가 아는 김하운이랑 너무 비슷해서 흥미로웠다. 샤오 홍의 책이 몇 권 번역돼 있던데 2월 중에는 읽어봐야지. 인용됐던 글들이, 정말 꽤 괜찮았다, 나는 이렇게 영화에서 인용되는 문장들에는 또 이상하게 아무 감흥을 못 느끼는데 -ㅁ- 샤오홍의 문장에 감흥을 느낌< 내가 당시 중국 역사를 너무 몰라서 영화에서 놓친 것도 엄청 많은데(인터가 하나 알아들었음-_-) 샤오 홍 책도 읽고 중국 역사책도 읽고 그래야지

 

한나와 그 자매들 Hanna and Her Sisters, 1985

 

ㅋㅋㅋ 생각만 해도 웃김 비행기 안에서 봤는데 우디 앨런 영화는 실망한 적이 없는 것 같다 나는. 그리고 거의 항상 놀란다 아 영화가 이럴 수도 있구나. 아무렇지도 않게 모든 이들이 나레이션을 하고 아무렇지도 않게 카메라가 스튜디오랑 거리를 넘나든다. 그리고 그 유머는... 정말 미칠 것 같음 ㅋㅋ 우디 앨런 너무 좋아...< 너무 좋아하는데 대사 하나 외우는 게 없으니 안 되겠다. 올해 언젠가 우디 앨런 주간을 만들어서 영화 대사 좀 외워야지

 

귀향 Coming Home, 1978

 

이것도 비행기...< 출장 갔다 돌아오는 길에 기절해서 자다가 밥 나와서 굳이 일어나서 먹음 ㅋㅋㅋ 그러면서 괜히 영화를 잠깐 틀어봤는데, 틀자마자 잘려고 그랬는데, 인트로가 강렬해서 눈이 실제로 번쩍 떠졌다. 그런데 안타깝게 한국에 도착하면서 아 30분 남은 걸 못 보고 내렸다ㅠㅠ 10분 남은 줄 잘못 알고 아오 비행기 연착해라 그러다가 내렸음-_- 암튼 유투브에 있어서 뒷부분도 잘 봤다. 유투브에 왜 영화를 잘게 조각내서 올리는 걸까 이상했는데 통째로 올리면 더 짤리기가 쉬운 건가? 어차피 검색되는데. 여튼 이번에 조각나 있어서 필요한 부분부터 잘 볼 수 있었음. 

 

베트남 침공 전쟁으로 부상을 입고 돌아온 군인들이 병원에서 당구치면서 베트남에 다시 가겠냐는 얘기를 나누다가 누가 간다니까, 한 사람이 굉장히 냉정하게 그렇게 합리화하지 않으면, 자기가 거기서 저지른 짓거리를 합리화하지 않으면 살 수가 없다는 얘기를 하는데 진짜 냉정하게 얘기하는데 자세한 걸 다음에 써야겠다; 이러면 안 쓸 확률이 더 높지만 일단 일해야 돼 생각보다 이까잇거 쓰는데 시간 오래 걸렸어 ㅠㅠ 게다가 검색해보니 줄거리도 잘못 써있다 내가 틀리지 않은 줄거리를 쓰겠다< 그리고 다른 쟁점이 또 있어서 따로 쓰겠음

 

오마르 Omar

 

이것도 따로 써야 됨;; 곧 개봉합니다!!! 잘 생긴 오마르!!!!!! 이 남자 최고의 남자 내 남자< 오마르 다음주 목요일에 개봉함 어제 시사회로 봄 조만간 쓰겠음 이건 의무적으로 쓰기로 했기 또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5/01/29 21:27 2015/01/29 21:27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86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