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복귀

category 팔레스타인, MENA 2017/09/25 00:04

팔레스타인을 떠나며, 설명할 수도 없고 뭔지도 모를 요상한 기분이 한국 와서도 계속 됐다. 이렇게 오래 있어본 건 처음이었는데, 다른 말로 한국을 이렇게 오래 떠났던 것도 처음인데, 전과 달리 돌아와서 한국이 반갑지도 않았고, 기쁘지도 않았다. 슬프다거나 뭔가를 남겨두고 왔다거나 그냥 그런 말로 설명이 안 되는 그 붕 뜬 기분.. 처음도 아닌데 왜 이제서. 이게 뭘까.

 

팔레스타인에 국제 활동가들의 현지 활동을 코디해 주는 조직이 있는데, 어쩌다보니 세 번이나 같이 활동했었다. 두 번은 아주 짧게였지만, 여튼 세 번째로 활동을 같이 하며 교육받았을 때, 전에 없던 섹션이 있었다. 귀국 후의 우울감 같은 것이 없게 하기 위해 현지에서 대비가 필요하다는 거였다. 활동이 축적되며 많은 국제 활동가들이 자국으로 돌아가 자국 생활에 적응하지 못 하고, 마치 팔레스타인 상황은 이렇게나 중대하고 엄혹한데 여기 내 생활은 너무 편안하고 사소하고, 나 혼자만 다 내팽겨치고 도망친 기분.. 그런 기분이 들고 자기 '진짜 생활'에 적응하지 못 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고 한다.

 

그 얘길 듣고 그래 그럴 수 있겠다 싶으면서도 나에겐 절대 해당 사항이 없다고 생각했고 조심할 것도 없다고 생각했다. 나는 기본적으로 이기적이니까. 그리고 다른 활동가들이랑 달리 나는 돌아가서도 계속 활동하고, 또 올 거니까. 그리고 실제로 한 번도 그런 기분에 빠진 적이 없었다.

 

이번에도 그런 거라고 하긴 어려운데 그냥 그 붕 뜬 기분이 뭘까를 생각하며 이게 떠올랐다. 남겨두고 온 사람들이 있다고 죄책감 같은 건 1도 안 느낀다. 우울한 것도 아니다. 한국의 이러저러한, 나의 이러저러한 일들이 사소하게 느껴지는 것도 아니다. 다만 내가 있을 곳, 있어야 할 곳이 한국이라는 점에 한 치의 의심도 한 적이 없는데 그냥 그게 뭔가.. 그게 뭔가. 그게 뭔가 이상했다. 아무튼 지금도 잘 모르겠고

 

그러면서도 돌아와서는 팔레스타인 관련 활동을 막 할 수가 없었다. 그냥 아무것도 정리가 안 돼서. 원래보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거나(물론 그런 건 항상 있다만) 그런 게 아니고 그냥 아 그냥 왤케 모르겠지

 

한편으론 한국을 한 번도 떠났던 적이 없는 것처럼 무엇도 반갑지가 않았는데. 그냥 일상의 연장선상으로. 겨우 몇 개월. 더 길게 있었다면 어땠을까.

 

그 상황에서 이사 문제로 넘나 바빠져서 그냥 그게 뭔지 어떤 대답도 못 내린 채로 다시 블랙박스에 넣어 버렸다. 대부분의 문제를 다른 문제에 치여서 일단 블랙박스에 넣어버리고 잊고 살곤 하는데. 다음에 가 보면 이게 뭐였는지 알 수 있겠지. 막 꼭 거기 살고 싶고 거기 내가 있어야 되고 그런 것도 아닌데. 물론 떠나기 아쉬웠지만. 그리고 돌아와서 ㅁ이랑 있다보니까 또 좋지만.

 

팔레스타인 다녀와서 맴 정리도 안 되고 또 이사짐 정리도 안 된 상태로 일본까지 갔다왔다. 다음달이면 활동 복귀다. 안식년을 취하면서도 활동을 쉬지 않는 보통의 활동가들과 달리 나는 정말 쉬었다. 뭐냐면 뉴스도 잘 안 보고 한국의 운동들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도 잘 안 보고 참여는 더더욱 안 했던 것. 그래서 잘 쉬었다. 9월 중 일본에 다녀온 건 이미 훨 전에 예정했던 거지만 그래도 신의 한 수였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끝까지 이런 저런 와중에도 불구하고 안식년 끝까지 정말로 쉬었다고 말 할 수 있는 시간을 보냈다.

 

얼마 전까진 다시 출근하고, 정말 내 일상으로 완전히 복귀한다는 게 으악 출근하기 싫었는데 산적한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잘 모르겠는데도 불구하고, 그래도 어떤 활동들을 할지 기대되고 즐겁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7/09/25 00:04 2017/09/25 00:04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301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