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좋아서 몇 달 전에 하다가 이제 올랴봄 흑흑흑흑 내가 제일 좋아하는 하기오 모토 선생님이 내가 제일 좋아하는< 이와아키 히토시님의 『기생수』에서도 젤 좋아하는 타무라 레이코(인간명 타미야 료코)의 아기에 대한 만화를 그려주시다니ㅠㅠㅠㅠㅠㅠㅠㅠ

 

고단샤(출판사)에서 『네오 기생수』라고 기생수 헌정 공식 앤솔로지를 냈다. 거기 실린 거고 잡지 발표는 2016.5, 국내 정발 안 될 것 같아서 했는데 소식 있으면 지울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무라 레이코(타미야 료코)님과 그의 아기 실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는 아기한테 귓속말로 "닥쳐" 그러던 게 잊혀지지 않음ㅋㅋㅋ 「유라의 문을」에서 중간중간 '누구인가 나는' 이러는 건 기생수에서 나왔던 대사도 아니고, '죽여' 같은 것도 없었고.. 다만 '조용히 해'가 '닥쳐' 그거랑 같은 건지는 모르겠다. 일단 유라 애기니까ㅠㅠㅠ 닥쳐는 싫어

 

오역 지적 대환영...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7/10/23 13:57 2017/10/23 13:57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301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