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말 올초 5개월간 유저가 천만에서 3억으로, 주가가 3배로 뛴 줌(Zoom).
때문에 코로롱 확산 배후에 줌이 있는 거 아니냐는 농담이 떠돌 정도였는데요.

이런 줌이 웨비나를 검열하고 있습니다.
한국으로 치면 항일무장투쟁을 했던 독립운동가에 비견할 수 있는 팔레스타인 해방운동가 '레일라 칼리드'를 ‘테러리스트’라며 그를 연사로 초빙한 웨비나를 무단으로 취소한 겁니다.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도 줌의 대열에 동참했고요.

비대면이 일상화되며 사회 전 영역의 기본 플랫폼이 된 줌.
이번 줌의 검열은 표현의 자유, 특히 학문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고, 군사점령당한 민중들의 정당한 저항권을 억압합니다.

스크립트

테.러.리.스.트.가.나.타.났.다?

9월 22일, ZOOM이
샌프란시스코 주립대의
온라인 공개 강연을 취소했다

강연 불과 하루 전 일이었다.

연사로 초빙된 레일라 칼리드가
미국이 지정한 “테러” 단체
소속이라는 이유였다.

주최측은 급히 다른 플랫폼을 알아봤지만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까지
줄줄이 삭제·거부했다.

그럼 그 “테러리스트”
레일라 칼리드는 누구일까?

그는 두 건의 비행기 탈취로
전세계에 팔레스타인을 각인시킨
팔레스타인 해방운동가다.

비행기를 탈취했던 1969, 1970년은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에
군사점령당한 직후였다.

((인터뷰 삽입))
항공기를 탈취하자 전 세계가 우리가 누군지 궁금해했습니다.
입장을 막론하고 모두 궁금해했죠.
하지만 우리가 이스라엘 감옥에서 고문당할 때, 누가 우리의 비명에 귀기울였나요?

팔레스타인 원주민은
1948년 이스라엘 건국을 전후 해
인종청소당했다.

그는 5살에 난민이 되었다.

((인터뷰 삽입))
우리는 구호물자면 족한 ‘불쌍한 난민’이 아닙니다.
우리를 난민으로 만든 건 자연재해가 아니에요.
우리는 세상에 질문을 던지고자 비행기를 억류했습니다.
“팔레스타인인들은 누구인가?”

승객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사망자는 없었다.

((인터뷰 삽입))
승객 분들께 이유를 설명드리려 노력했어요.
계속 사과드리면서도 아주 솔직하게, 우리가 이럴 수밖에 없음을 말씀드렸죠.

미국이 테러집단이라 부른
레일라 칼리드의 조직 PFLP는
국회의원들도 속한 팔레스타인 정당이다.  

((인터뷰 삽입))
무엇이 테러리즘인지 누가 결정하고 정의하죠?
내가 아는 한 점령은 테러리즘입니다.
민중에겐 자기 나라를 점령한 자들에 맞설 권리가 있어요.
무장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요
UN 헌장에도 적혀 있죠.

레일라 칼리드를 초빙한 강연 제목은
누구의 서사인가? 젠더, 정의, 저항 : 레일라 칼리드와의 대화

10월 23일,
10여개 대학과 연구자 그룹 들이
줌의 무단 검열에 침묵당하지 않겠다며

다시 그의 메세지를 전하는
줌 웨비나를 기획했지만

줌은 3개 행사를 또 취소했다.(* 이 중 2건은 문제제기 후 복구)

줌의 검열은 처음도 아니다.

6월에도 중국의 요청에 응해
홍콩 활동가들의 행사를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코로나 확산 후
폭풍 성장한 줌.

비대면이 일상화되며
대학, 정부, 민간 어디서든
줌은 기본 플랫폼이 되었다.

유튜브랑 페이스북, 인스타그램도 마찬가지다.

 IT 기업들이 개별 국가보다도
더 큰 자원과 막대한 권력을 가진 지금

플랫폼 검열에 어떻게 대항하면 좋을까?

가상 배경화면 이미지를 통해
줌에 항의하는 캠페인에 동참해 주세요!
배포처: pal.or.kr/wp/ZoomUnmuteFreedom

((인터뷰 삽입))
한가지 꿈이 있어요
팔레스타인이 해방되면
3일 동안 나무 아래서 잠을 자는 거죠.
흙냄새를 맡고 싶어요

제작기

형식을 어떻게 할지 고민하느라 시간을 많이 허비했는데 결국 좋은 생각이 안 떠올라서 그냥 했다. 사운드 많이 넣을 생각이었는데 시간낭비 이미 너무 많이 해서 ㅜㅜ

문자에 모션 넣고.. 모루겄다ㅜㅜ 짧게 만들기 위해선 이스라엘 정부 펀드로 운영하는 앱이 트롤 군단에 지령 내려서 대량으로 플랫폼의 신고 시스템을 악용한다는 거랑 학문의 자유에 대한 문제 등 쟁점도 빼야 했고, 또 글자수 맞추느라 정확한 표현을 지우고 만들면서도 표현 계속 고치고 빼고

근데 이 영상이 하나의 스타일로 정착시킬 정도로 매력적인가 하면 그렇지도 않네 뭔가 보던 거랑 비슷하게 만들긴 했는데 내가 원하던 게 이런 형식인가 하면 그건 아니었구.. 뭘 원하는 거여 뭔가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뭔가... 안 떠올라 노념노상

마지막에 캠페인 넣는 것도 고민이었는데 첨엔 뭔가 상황을 전달하기만 하는 게 아니고(언론 보도?처럼) 참여할 수 있는 구체적 액션을 제안해 주면 더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넣을라니까 그냥 캠페인용 영상이 되어버리는(전락) 것 같아서 멘트를 무지하게 바꾸다가 에휴 지엽적인 게 문제가 아니거늘 모루겠더라구

팔레스타인 투쟁보다는 줌과 페북 등 테크기업에 포커스 맞추고 싶었는데 왜 줌이 ban했구 왜 그게 틀렸는지 설명하려니 이미 2분 넘어버림.. 으휴 모루겟다 계속 모름

레일라 칼리드 우리 모두의 우상 진짜 뽕 차서 영화상영회 다시 하고 싶더라구 2012년 버전의 자막 번역 구려서 자아님이 자막 다시 번역해 주면 머박적일 것 같오

글고 설명란에 결국 넣었지만서도 우리네< 항일무장투쟁과 비유 있었는데 이게 단순히 민족주의에 호소하는 게 아닌데 설명 없으면 그렇게 읽히는 게 오히려 자연스러워서 항시 고민이며 짧은 영상에선 더더욱 어렵지 뭐여 글타고 그런 요소가 왕전 없는 것도 아닝께 어려버버려 암튼 그래서 본문에선 뺐다.. 짧지만 제대로 비유할 수 있는 힘이여 오라 내게로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0/11/08 18:14 2020/11/08 18:14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315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