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무역 검색 결과

해당 글 2

팔레스타인산 택배 도착

category 팔레스타인, MENA 2011/02/21 12:58

팔레스타인에서 부쳤던 짐이 이제 왔다. 팔레스타인 우체국을 이용하면 너무 오래 걸린다 그래서 동예루살렘의 이스라엘 우체국에서 11월 초에 배로 부쳤는데 지금 왔다. 3개월하고도 15일 지났다 미친 초 미친 게으른 초 개 썅 없어진 줄 알고 졸라 놀랐네 그나저나

 

이 새끼들 설마 짐 뒤지고 보내느라고 이렇게 늦게 온 건 아니겠지?? 설마 -_- 당장이라도 팔연대 사무실에 달려가서 짐을 뜯어보고 싶지만 아오...ㅜㅜㅜㅜ

 

짐에 뭐뭐 들어 있었지?? 중요한 거밖에 기억이 안 난다. 아무튼 당시 핸드폰 외에 팔레스타인에서 가지고 있던 모든 것을 택배로 부쳤다. 그것은 반드시 그래야만 하는 것이다. 안 그랬으면 공항에서 걸려서 추방당했을지도.. 그렇지 않아도 어리버리 성지순례객 코스프레를 참 잘 했다고 자체평가했었지만 사실 위험도 4중 3으로 찍혀서 존나 짐 수색 다 당하고.. 어이구 옘할

 

거기서 내가 가지고 싶은 물건은 한 개도 못 샀었다. 우리 수공예품은 잔뜩 사왔는데~~~~ 캬캬캬캬 아니다 별로 잔뜩은 아니다 -_- 금세 매진될 것이야 ㅜㅜㅜㅜ 너무 쪼끔 샀어 흑흑흑흑 판단 미스로... 다음에 가면 겁나 잘 사 와야지~~

 

거기 이스라엘 사막 안에 라키야라는 베두인 여성 자립 생활 프로젝트로 카페트 등 수공예품을 파는 곳이 있다.(지난 방문 때 못 갔다 물건은 다른 곳에서 봤다 다음엔 방문 고고씽) 너무 예쁘긔 ;ㅅ; 너무너무 다 예쁜데 너무 비싸고 무거워서(!) 아무것도 사올 수가 없었다 누군가 이걸 수입해서 팔았으면 좋겠다고 예를 들어 공정 무역 행사할 때 여성동아에 실린 기사를 보고 물건을 사러 나오는 약간 부자들이라는 구매층이 있지 않느냐고 몇 사람에게 얘기해 보았으나 아무도 사지 않으리라는 답변을 얻었지만 어떤 근거였는지는 기억이 안 나고 다만 실제 사례를 근거로 꽤 타당한 얘기였다는 기억만이 아스라히...

 

다음에 가면 가서 내 거만 꼭!! 사와야지!!

 

사실 공정무역이라는 것에 대해 많은 궁금증과 의문/의혹을 가진 채로 1년이 지났지만 결국 아무것도 공부 안 하고 공정무역 유사하게(?) 갖다가 팔고 있고.. 여러모로 검토한 뒤 파는 것과 일단 암튼 그냥 파는 것은 대운하만큼의 차이가 있는 거슬 흐규흐규 ㅠㅠㅠㅠ 사실 의문을 갖고 동의하지 않는 것들을 사람들과 함께 운동으로 하는 것들이 꽤 있는데 그에 대한 정확한 입장을 내가 못 가지고 있어서이다

 

공정무역!! 팔레스타인 여성들이 자립을 위해 '가내수공업' 혹은 그것이 약간 확장된 조합(?)의 형태로 그 여성들이 노동자라기도 그렇고 혹은 어딘가 단체에 따라선 노동자에 유사한 것 같기도 하고(임금을 받는 것과 유사한 형태로) 잘 모르겠는 와중에 그냥 냅다 갖다 팔면 다냐고 ㅜㅜㅜㅜ 그리구 그 외에도 공정무역이란 것이 1차 산업 종사자들과 이뤄진다는 점과 그 과정에서 에이전씨의 역할과 중개료()에 대한 나의 가시지 않는 의문, 등등 그만 써!!!! 공부나 햄 'ㅅ'

 

그나저나 모르는 번호에서 택배라고 전화가 와서는 "팔연대씨?" 그랬다 ㅋㅋㅋ 옛날에 다른 사람이 택배 보내왔을 때도 "팔윤대 씨 계세요?" 하고 물었다는데;; ㅋㅋ 집배원님 ㄱㅅ염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1/02/21 12:58 2011/02/21 12:5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2/22 01:21

    이 글을 보니, '옘'이 그렇게 좋은 어감은 아닌 것 같네요;;;
    '팔연대'는 무슨 군대 같고..

  2. 김하운 2011/02/22 16:41

    예루살렘에서 부쳤던 저희 짐은 영원히 오지 않았습니다
    뎡야의 행운을 나눠주세요
    :)

    • 앙겔부처 2011/02/23 11:59

      -ㅅ-;;;;
      저는 앞으로 얼마를 들이더라도 무조건 비행기로 부칠 겁니다. 맘졸인 걸 생각하면 그게 더 싸 -_-

공정무역 - 운동

category 팔레스타인, MENA 2010/02/16 23:55

우중산책님의 [공정무역비판.?....ㅆㅆ;;] 에 관련된 글.

 

 

예전부터 원했던 건데 여차저차 안 됐지만, 올해엔 팔레스타인 난민 캠프에서 생산물을 수급해 줄 분이 생겨서 한국에서 좀 팔 수 있을 거 같다.

 

이건 예전부터 생각했던 거고, 현지인들의 자립적 경제(여기서 자립은 이스라엘 생산물로부터의 자립만을 말함, 그 이상은 잘 모르니까)에 초큼이나마 도움이 되고, 그보다는 연대의 의미로, 또한 한국에서 유인물만 나눠주는 것보다 좀더 효율적이더라구.

 

저번에 팔에 갔다온 활동가들이 팔찌랑 목걸이를 사왔는데 불티나게 다 팔렸다. 온라인으로 팔려고 사진도 찍어놨는데 올리기도 전에 오프라인에서 다 팔렸음 -ㅁ- 또 팔을 잘 모르는 한국 사회에 팔과 관련된 이미지가 떠도는 것, 그래서 그 이미지를 한 번이라도 접한 사람이 느낄 자기도 모르는 친근감에 한표< 읭?

 

하지만 물건 파는 걸 공정무역과 딱히 연관지어서 생각한 적은 없다. 공정무역에 대한 도처의 비판도 그렇지만, 일단 공정무역 자체가 커다란 운동 분야 아닌가?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나로서는 다른 운동을 할 생각도 없고 여건도 안 되고. 다만 알리는 활동이 유인물보다 팔 이미지를 간직한 물건을 팔면서 현지도 우리단체도; 후원해주고 현지 사정은 어떻다고 유인물도 함께 나눠주는 데에 훨씬 효과적이더라구 - 그냥 경험한 바에 의해서.

 

몇 년 전에 팔레스타인에서 올리브유를 수입해서 판매하는 두레생협의 몇 분과 단체에서 알고 지내면서(후원회원도 해주시고 활동도 잠시 하셨으나 바빠서 현재는 아무도 안나오시긔;) 공정무역 행사에 함 나간 적이 있다. 그때 느낌은 삼성이 후원하는 거였어?! 몰랐다 옘병!!이랑 여성중앙에 나온 거였어?! 잘사는 듯 보이는 여성분이 많다 했떠니.. -_- 여기서 받은 질문들도 한 번도 받은 적 없는 놀라운 것이었다 - 쿠피예의 천이 면이냐 뭐냐... 난 아직도 모른다;; 아마 면일 거에요?? 그러면서 팔았는데;; 어떤 분이 자기가 섬유학 전공인데 이건 면이 아니라고.. 그래서 그 뒤로는 면은 아니고 모른다고 팔았다 암튼<
 

 

약간의 의구심을 가지고 있었다, 이 행사에 주로 온 사람들의 계급성 때문에. 하지만 의외로 5명인가?? 몇 사람이나 팔레스타인에 대해 쓴 우리 책을 사갔다!! 되게 놀랐다규. 또 그냥 재정 사업이나 해볼까 하고 아무 생각없이 나가서 적극적으로 팔레스타인에 대해 많이 알리지 못한 점이 무척 후회스러웠다.

 

뭐 이런 일들이 있었고... 본론은;;;;

 

올해에 삼성경제연구원? 소?? 에서 발표한 2010 트렌드에 공정무역이 있었다. 혹자(*무연)는 이를 두고 운동적으로 이미 실패한 거라 혹평하지만, 나는 팔레스타인을 모르는 절대 다수의 사람들과 만나는 데에 공정무역을 '이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아직 멤버들과 얘기 안 했는데~~ 이번주에 얘기할 건데~~ 정리된 문건으로 써야 하는데 ;ㅁ;

 

그렇다고 적극적으로 할 생각은 없다... 일단 역량이 안 된다; 팔에서 생산된 여러 물품을 판매하고 현지 사정을 설명해 주고, 물건을 산 사람들이 이미지를 전파(?)해 주고 - 아주 아름다운 과정이다. 예전에는 무지한 사람들을 증오했는데, 요즘엔 충분히 모를 수 있는 거고, 계급적인 한계를 가진 사람들을 포기하지 말고 한 명이라도 끌어들일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활동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트렌드 좀 맞춰서 그때 그때 일 인이라도 더 만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고 있다. 근데 전반적으로 나는 트렌드에 안 맞는 인간이야.........< 참 곤란해

 

머 트렌드를 열 개나 뽑아줬으니.. 요즘 삼성경제연구머의 이메일 소식지를 받아보는데 스팸 수준으로 많이 온다. 이놈들... 열심히 하는구나 'ㅅ' ㅋㅋㅋㅋ

 

공정무역에 대해서는 줏어들은 거 외에 모른다. 링크한 우중산책님의 펌글이 큰 도움이 됐고, 여튼 그쪽에 매진할 생각은 없으나 최소한 책 한 권을 읽어야겠다는 마음이 뭉클.. 근데 최근 산 책도 그렇고 읽을 책이 너무 많아서 언제 읽을지 모른다는 변명을 써놔야지 캬캬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2/16 23:55 2010/02/16 23:5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