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크바 검색 결과

해당 글 1

남의 죽음이 서글픈 하루

category 팔레스타인, MENA 2011/05/17 01:56

뭐 꼭 나를 비난하는 건 아니다. 오히려 비난하지 않는다. 그냥 그렇다는 거다. 그냥 그렇다고 그냥... 그냥이라는 단어 참 좋아 왕편리해.

 

어제라기보다 5월 15일은 나크바의 날이다. 정말로 나는 매년 이 날을 그냥 넘기면 안 되는데 아아 이러면서 그냥 넘어갔다, 거의. 5월 14일은 이스라엘 건국일이다. 1948년도에 이스라엘 건국 전후로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인종청소..라는 걸 당했고, 그 본격적인 시작을 5월 15일로 "대재앙"의 날이라고 기념하고 있다.

 

윽... 이럴 시간에 참고할 만한 글을 읽고 멀쩡한 글을 한 편 써야 하는 건데... 오늘은 안 되겠다 영어 멀미나서. 그냥 헛소리를 계속 지껄이기로 하자. 아 슬퍼 짜증나

 

요즘 아랍 민주화 시위의 물결이 팔레스타인도 휩쓸고 있다. 물론 팔레스타인은 전통적으로 거세고, 제3자로써 보기에 너무 아름답고 부러운 민중 봉기가 여러번 일어난 곳이다. 아마 내가 잘 몰라서 그렇지 한국사에도 있었던 듯.. 일제 점령기에 노동자들이 파업하고, 그런 거. 노동자는 파업으로, 자영업자는 상가철시로, 점령지 경제를 초토화시키는 점령자들의 물건을 불매하면서.. 1차 총파업 몇 년돈지 기억 안 나네 30년댄가 40년댄가.. 암튼 최근 현대사에서는 1987년도에 1차 '인티파다(민중 봉기)'가, 2000년도에 2차가 일어났고, 2011년 5월 15일에 이제 3차 인티파다를 하자고, 3월인가부터 계속 얘기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그래서 나도 엄청 기대하고 있었다.

 

우리는 5월 14일 이스라엘 대사관저에서 분명 건국일이라고 좋다고 기념하고 있을텐데, 그 앞에서 일인시위해야 하지 않겠냐는 의견이 있었지만, 15일도 하는데 14일도 하는 거 힘들어서 15일에 몰아서 했다. 15일 셋이서 돌아가며 대사관 앞에서 일인시위를 하고, 대학로 평화난장에 참여했다.

 

평화난장에서 새로운 프로그램은 못 만들고, 이치가 만든 이스라엘 병역거부운동과 나크바에 대한 판넬 전시하고, 팔레스타인에서 가져온 물건 팔았는데, 바람 불어서 판넬 날라가고, 물건 사러 사람들 왔다갔다 하고 인사하고 정신이 한 개도 없었다. 그러다가 3시 이후부터 뭐 사러 오는 사람도 거의 없고 한가해졌는데.. 급피로가 몰려왔다. 사실 물건 팔면서 팔레스타인 시위 소식 들으려고 했는데 힘들어서 관뒀다.

 

일정은 5시 반에 끝났는데 나는 녹초가 되었고 요리가 하고 싶었다. 그래서 집에 와서 요리나 하니까 밤이 되었다. 그 와중에 이스라엘군이 어김없이 발포해서, 어김없이 비무장 비폭력 시위로 레바논, 시리아 등 팔레스타인 안팎의 난민들이 국경을 통과하려다 죽었다는 소식을 글자로 읽었다. 뉴스 확인했을 때 현지 시간은 아직 오후 5시. 그때까지의 뉴스를 갈무리해서 전자책에 저장해 놓고 오늘 읽으려고 했는데

 

아침에 출근하면서 버스에서 쳐자고.. 오늘 늦게 집에 오면서 읽었다. 몇 명이 다치고 몇 명이 죽고... 세상에. 언제나 있는 일이지만, 그래도 이번엔 정말로, 내가 가볍게 일인시위한 정도를 부끄럽게 여기지 않는 것은 내가 팔레스타인에 있었어도 같이 시위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나도 달려가고 싶다. 암튼 그래서 폭풍같은 눈물이 쏟아지는 것을 간신히 막아내었다.

 

아 개새끼들. 유대인들의 신이 너희 학살자들을 용서하지 않으리라. 뭐 그딴 트윗을 이스라엘방위군 공식 트윗에 멘션으로 날렸다. 아.. 쓰고 보니 너무 유치해 후회했다ㅜㅜ 헉 그러고보니 스펠링도 하나 틀렸네; 그게 뭐가 중요해 그게 중요한 게 아니고 막상 해쉬태그 잔뜩 써서 맨션 날리니까 시오니스트들이 갑자기 내 계정에 테러하는 거 아닌가 하고 조마조마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나 찌질해

 

집에 와서 이것저것 읽으려고 했는데... 나크바에 대해 팔레스타인 시위 참여자나 팔레스타인 유명인이 얘기하는 라디오를 듣다가 도저히 안 들려서 관뒀다. 라디오도 잘 안 들리고 라디오에서 전화 인터뷰하는 건 거의 안 들린다. 사실 팔레스타인에서도 전화로 대화할 때마다 진땀을 뺐다. 전화로 영어듣기를 좀 연습해야겠음...

 

아 괜히 그거 듣다가 영어울렁증 도져서 도저히 영어로 뭐 읽을 컨디션이 아니다. 아 영어 영어!!!! 영어 얘기 이제 그만 하고 싶어 근데 존나 마스터해야 그만 하지. 아유... 아무튼. 뭐라도 하나만 읽고 자야지.

 

현재 집계된 바로 나크바 시위에 16명이 죽고 400명이 다쳤다고. http://palsolidarity.org/2011/05/18326/

아 미친 이스라엘 네타냐후와 군대와 그 일당들 신이시어 저놈들에게 천벌을...!!!!!!!!!

 

아참 이번 나크바를 맞이해서 올란도가 성명서 썼는데 너무 좋았다. 영어: Nakbah Day Statement 한국어: 나크바 (Al-Nakbah):1948년에 일어난 이 사건은 그냥 대재앙이 아니다.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범죄이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1/05/17 01:56 2011/05/17 01:5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하운 2011/05/17 14:27

    기억하고 목소리내는 거 밖에 할 수 없다면
    그게 완전 가치있는 거라고, 그렇게 결론을 내놓고서도,
    또, 그게 다 뭐야 그래서 뭐가 달라져 원래 기념일도 안챙기는데
    맨날 죽고 모욕당하고 뺏기고 그러는데 이제와서 나크바가 뭐 특별하다고! 하면서 속으로 악을 쓰다가,
    다시 뎡야 이 글 보면서 씁쓸하고 반성하고 잘못했고...하고 있어요
    나는 그들도 아닌데 왜 이리 먼저 빨리 지칠까 하고.

    난 할 수 있는 것도 안하면서, 뭘 할 수 있을까 생각하는 사람은 되기 싫은데
    자꾸 그러고 있네요 ..ㅠ

    • 앙겔부처 2011/05/17 18:32

      왜 이러셈 할 수 있는 것도 안 할 때도 있고 할 수 없는 것을 할 때도 있는 거잖아요!! ㅜㅜㅜㅜ 시리아나 가버렷 ㅜㅜㅜㅜㅜㅜㅜㅜ 나랑 같이 ㅜㅜ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