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농할멈 검색 결과

해당 글 1

농농할멈과 나

category 내맘대로 만화 2010/06/20 16:38

농농할멈... ;ㅁ;

 

 

줄거리 요약 : 요괴를 느끼며 요괴 이야기를 들려주며 사는 농농할멈... 요괴와의 판타스틱한 대결/활극 후 농농할멈은 죽고마는데... 라는 말을 쓰고 싶어서. 뻥임

 

어린 시절에 외할머니한테 안겨서 옛날 이야기를 들으며 잠들곤 했다. 할머니가 해준 얘기 대부분이 그때 생각해도 말도 안 된다 싶었지만 같은 얘기를 천 번 듣는 동안 내성이 생겨서... 절대 잊지 못할 줄 알았던 이야기들 다 잊고, 한 개만 대충 생각 나는데, 내용이 호랑이가 인간 각시를 잡아가서 반인반호 애들을 낳고 살았는데, 그 각시의 형제가 와서 각시를 구출(?!)하면서 각시와 아이들을 데리고 나오면서 집안 구석구석 똥을 싸놓는데, 한편 사냥 나갔다 돌아온 호랑이는 "여보 나 왓어! 어딨어?!" 그러면 "네~ 저 여깄어요!"하고 대답이 들려서 마당에 보면 각시는 없고 똥만 있고, "여보! 어딨어?!" 그러면 "네! 저 여깄어요!" 그래서 부엌에 가보면 또 똥만 있고.. 뭐 이러다가 호랑이가 집구석을 한 바퀴 다 돌고나서야 속았단 걸 알고; 황급히 쫓아나오지만 부인과 애들은 배타고 떠나는 중...

 

한편 배안에서 반인반호라 호랑이 털이 숭숭 나있는 조카들에게 삼촌은 간장을 먹이는데, 간장을 먹이니까 털이 쑥 빠졌다고 한다; 그리고 절대 돌아보지 마라?? 뭐 이런 게 있던 거 같은데, 이 부분은 기억이 안 나고, 호랑이가 온 산이 흔들릴만큼 크게 울부짖었다... 그게 생각난다.

 

참 슬픈 얘기야 ;ㅁ; 호랑아 ;ㅁ;

 

;;;;;;;

 

인간이 사는 세상만이 아니라, 다른 세상들도 있어. 그 하나가 요괴의 세상이야. 독선적으로 자기만이 세계의 주인이 아니라는, 그리고 왼갖 곳에 귀/신, 요괴가 있는 그런 문화. 제주도랑 비슷. 암튼 그 문화를 고스란히 가지고 살아가는 농농할멈과의 경험에서, 나(작가)는 평화주의자로 완성되고...< 뻥이지만, 작가가 평화주의자인 것은 베트남전의 경험에 대해 어린 시절 농농할멈과의 추억이 아주 결정적일 것 같다.

 

사실은 미즈키 시게루 씩이나 되는 분의 만화를 봐야 한다는 의무감으로, 요괴 만화 <게게게의 기타로>를 3권까지 보다가(전7권 완결) 도저히 안 되겠다고 관뒀는데. 요괴는 과연 다양하게 나오는데 원패턴이야!!!!!! 재미없어!!!!! 기타로가 무조건 이겨!!!!!!!!!!!!!! 근데 만화를 꼭 그렇게 보는 건 아니다... 21세기의 씨니컬한 어른인 내가 보기에 원패턴이라는 건 이야기를 단순히 기승전결 대결의 구조로만 봐서얌... 만화는 그런 게 아냐< 라며 이 만화를 보며 요괴를 즐길 수 있겠구나 싶어졌다. 1권부터 다시 봐야지...;

 

그리고 평화, 베트남?? 아마 베트남 맞을 듯 작가가 참전 후 팔도 하나 잃고... 완전 평화주의자가 되는데 그런 만화가 있어서 샀는데 한자가 너무 어려워서 읽다가 관뒀다. 다시 봐야지.

 

농농할멈과의 전체 스토리도 너무너무 좋았지만, 역시 너무너무 슬픈 소녀들과의 관계... 십만억토에 가기까지, 1만억토야, 3만억토야, 넌 10만억토에 올 수 없어... 이런 거 너무 슬프구... 마지막에 팔려가는 미와도... 너무 너무너무너무 슬프잖아 지하철에서 펑펑 울 뻔한 것을 간신히 초큼 울고 말았다.

 

이 만화도 너무 좋아서... ㅇ<-< 맨날 만화만 보지 말고 책을 읽으라는 취지로 한달 만화 총량제를 도입하려던 것을 관두었다. 이런 만화라면 백권 읽어도 좋아!! 그래도 총량제가 필요는 할 듯;

 

농농할멈 ;ㅁ; 치구사 ;ㅁ; 미와 ;ㅁ; 너무너무 좋았다. 너무너무... 누군가 훌륭한 리뷰 좀 써죠...<

"내맘대로 만화" 분류의 다른 글

요즘 만화 (0)2014/12/31
또 간츠 (0)2005/03/21
고된 노동을 마치고... (2)2009/04/30
아키라 - 물신화편 (4)2013/08/04
직우를 지켤암 (0)2006/10/14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6/20 16:38 2010/06/20 16:3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군 2010/06/20 17:13

    좀 다른 이야긴데 보리에서 나온 옛이야기책보니까 범아이라는 이야기도 있더라.호랑이 각시가 된 여자가 어머니가 보고 싶어 집에 가보고 싶은데 못가니 반은 호랑이 반은 인간인 아들 범아이가 엄마를 도와 집으로 보내고 자기는 남아서 날보고 싶으면 어디어디서 만나자 하다가가 엄마 기다리다 굶어죽었다는..ㅜㅜ
    거기는 똥이아니라 피를 내서 묻혀놓는건데.. 심지어 아빠 호랑이는 아들이 속여서 물에 빠져죽어ㅜㅜ

    • 앙겔부처 2010/06/20 22:11

      다 죽긔... -ㅁ- ㅜㅜㅜㅜㅜㅜ 무서웡 ㅜㅜㅜㅜㅜㅜ
      보리 옛이야기책 재밌겠다! 나 개똥이네 놀이터 정기구독자야 근데 다 안 읽고 있네 과월호의 압박이...-ㅅ- 보면 느므느므 재밌는데 말여

  2. 일백원 2010/06/20 18:53

    베트남은 아니고 2차 세계대전이에요ㅎㅎ 파푸아 뉴기니에서 전쟁포로로 지낼 때 지역 부족이랑 친해져서 장가 보내줄테니 눌러 살라는 말까지 들었다는 등 파란만장하더군요. 어쨌든 전쟁에서의 경험이 여러모로 처참해서 전쟁을 혐오하게 되었다네요.
    또한 원래 왼손잡이라 왼손으로 그림을 그렸는데 하필 잃은 것도 왼손이라 쓰지 않은 오른손으로 다시 그림을 연습했다죠~ 여튼 참 개인사도 흥미로운 작가입니다.

    • 앙겔부처 2010/06/20 22:13

      농농할멈을 제대로 읽었다면 생각해보면 당연히 2차대전일 것도 같네요... 연도가 나왔던 거 같은데. 근데 역시 기억은 안 나고-_-;;;; 2차대전이라니 정말 옛날 분이시다 맞다... 맞아요 그 얘기 다 대산초어 블로그에서 읽었는데 완연 잊고 베트남이라고 지멋대로-ㅅ-;; 아이코 감사합니다

      님께서 제가 원하는 갠춘한 리뷰를 써주실 수 있을 것 같은데 ㅎㅎ 블로그 주소를 안 남기셨네염 ;ㅁ;

    • 일백원 2010/06/24 09:45

      별 거 아닌 리뷰긴 하지만 한가하실 때 보시라고 주소 납깁니다ㅎㅎ

    • 앙겔부처 2010/06/24 10:20

      한가하진 않지만 =ㅅ= ㅎㅎㅎ ㅎ 잘 봤어용 앞으로도 자주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