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더블론디플라스틱웨건

1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1/05/10
    The Blondie Plastic Wagon-Raspberry dance
    뎡야핑

The Blondie Plastic Wagon-Raspberry dance

 

꺅! 끈풀린 마리오네트처럼 사방팔방 춤추고 싶다.

심지어 처음에만 박자를 맞추다가 무르익으면 박자도 안 맞추고 점프하면서 관절을 아무렇게나 막 꺾는 거임 ㅇㅇ 젊건 늙건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으니 물렁물렁한 바닥에서..

 

원래 막춤 추지만 이 노래 진짜 막춤 추고 싶다 아욱 ~_~

갠적으로 라즈베리 스펠을 처음 알았음 ㅋ

 

<우울한 청춘> OST 중 하나다 "미셸 건 엘리펀트" 들으려고 다운받았다가 걍 같이 있어서 놔두고, 실제로 노래 들을 때는 미셸 건 꺼만 골라 들었는데 *-_-* 그러다 우연히 들었는데 너무 신나!! 나도 때론 마리오네뜨이고 싶다 우어~~

 

그나저나 밴드 이름에 블론디가 있어서 우리 "BLONDIE"가 추천 리스트에 뜨는규나 호호호호호호호호호ㅗ

 

아 박자 맞춰서 관절 꺾어도 괜찮겠다 다이아몬드 스텝 미친듯이 이토 준지 만화처럼 발이 뿌러졌는지 손이 뜯겨나갔는지도 모르고. 근데 이 노래 그러니까 그래봤자 우울한 청춘에 실린 노래라 모든 걸 초월해서 신난 건 아니다 그저 우울한 청춘 맥락 속에 신날 뿐...< 에잇 방랑의 청소년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