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만화

139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6/08/05
    비밀 - 시즌 0(6)
    뎡야핑
  2. 2016/03/11
    제괴지이 마지막 편 봐 버림 (2019.9.8 줄거리 추가)(8)
    뎡야핑
  3. 2016/02/23
    [컬렉션 자랑] 이정애의 만화동인지(5)
    뎡야핑
  4. 2016/02/03
    제괴지이 뒷권 언제 나옴(2)
    뎡야핑

비밀 - 시즌 0

아래는 일반인 읽으라고 쓴 글이 아님;

 

왜 당신은 호모만화가가 아닌가.. 아니면 어때 뇌내망상 속에 자동으로 변환되는데ㅜㅜ 되긴 뭐가 돼 아오

 

이것은 리뷰가 아니다 나라는 이름의 한 마리 짐승의 절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아 이걸 보라고 두 사람이 첨에 이렇게 부닥친다구 ㅠㅠㅠㅠ [비밀 시즌 0] 1권은 12권으로 막을 내린 장대한 뇌과학수사< 만화 [비밀]의 프리퀄로 젊은 마키와 스즈키의 만남부터 서로 대신 죽어줄 수 있는 관계가 되기까지 출생의 비밀<부터 해서 사건 헤쳐나가는 걸 보여주는데 ㅠㅠㅠㅠㅠㅠㅠㅠ 첫만남이 이렇다고 ㅠㅠㅠㅠ 응?? 어떻게 저런 대사를 쳤는데 이게 우정으로 끝날 수가 있냐규 거짓말 하지 말라규 ㅠㅠㅠㅠ 아니야 이건 아니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하냐 니네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놬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래 놓고 안 사귀어?? 안 사귄다고?? 거짓말 거짓말 하지 마아아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침 나 심장 떨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놬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자사람친구간에 저 거리에서 얼굴 마주볼 수 있는 부분? 있을리가!!!!! 없쪙 없다고오오오오 스즈키 자식 이래 놓고 한다는 소리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따위 빻은 소리야 아오ㅠㅠㅠㅠㅠㅠ 고자냐 ㅠㅠㅠㅠㅠ 고자냐고 ㅠㅠㅍㅍ퓨ㅠㅠㅠㅠㅠㅠ 연인이 될 수 없긴 뭐가 될 수 없어 뭣이 중헌디!!!! 영원한 관계를 위해 친구는 뭔 친구야 아오 빻은 소리 하고 있네 아오 진짜 스즈키 ㅠㅠㅠㅠ 스즈키도 답답한데 뒤이어 나온 유부남 아오키 놈도 아오 꼴비기 싫어 -_- 아오 ㅠㅠㅠㅠ 시미즈 레이코 사마는 왜 이런 걸 좋아하시는 검미까 왜여 왜 때문에여 왜애애애애애애애

 

5월에 이 만화를 볼 때 (그리고 리뷰를 지금 씀-_-) 한참 위쩌우에 빠져 있어서 진짜 태어나서 첨으로 자동으로 두 남남이 각각 마키>>쥬쥬, 스즈키>>황경유로 보였다 ㅋㅋㅋㅋ 왜 팬픽을 읽는 건지 진짜 첨으로 깨달았음 자동으로 그냥 대입이 되더라니깐? 지금 그 질병;;;은 고쳤으되 아아.... 진짜 내가 알페스 종자구나... 매번 새로 깨닫는 거 보면 아직도 인정하기가 어려운 것이다...;;

 

시미즈 레이코 사마도 그림체가 좀 바뀌긴 했는데 여전히 아름답고 최고 아름다움 진짜 최고 최고 완전 80년대부터 계속해서 아름다우니 이게 무슨 일이야 도대체... 내장까지 아름답게 그리는 당신이 왜 왜애애애 호모 만화가가 아닌가... 통탄을 금할 수 없는 것이다 ㅠㅠㅠ

 

+

아아... 이럴 수가.. 예전에 비밀 12권에 대해 쓴 글 보면 내가 아오키랑 스즈키를 착각하고 있었다(지금은 수정). 그리고 중요한 사실을 놓치고 있었다.. 아오키 품에 안긴 마키가 떠올리며 사과하는 것은 스즈키다!!!! 럴수!!!! 이게 뭐야 이게 무슨 뜻이겠냐고!!!! 스즈키 ㅜㅜㅜㅜ 내 사랑은 너였는데 이젠 아오키를 사랑해 미안 ㅠㅠㅠㅠㅠㅠ 넌 날 위해 죽었는데 ㅠㅠㅠㅠ 미안 ㅠㅠㅠㅠㅠ 아놔 럴쑤 시미즈 여사 이 여사 진짜 안 되겠네 아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ㅣ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리고 검색해보니 나와 같이 복장 터진 여성들이 많았는지 동인썰 겁나 많네 아놬ㅋㅋㅋㅋㅋㅋ 아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ㅇ<-<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제괴지이 마지막 편 봐 버림 (2019.9.8 줄거리 추가)

추배도 마지막 화 줄거리 (스포)

애초에 오행 선생은 목주의 '방납'이라는 인사에게 《추배도》를 보낸 거였다. 그래서 추배도에 자기만의 금술을 건 뒤, 제자 연견귀를 시켜 추배도를 배달보냈다. 추배도를 쫓는 십사낭과 구도인, 산적 등 패거리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추배도를 쫓아 손에 넣었지만, 오행의 금술을 깨진 못한다. 그러다 신흥종교 '끽채사마' 패거리를 만나 마침내 추배도를 열 수 있다는 '만년루'에 들어가게 된다.

이 끽채사마의 얼굴 가린 수장(?)은, 이미 연견귀가 한 번 봤어서 예상가능하듯이 오행이 연견귀에게 찾아가라 일렀던 청계현의 여태공이었다. 여태공은 끽채사마가 추배도를 차지할 뜻은 없고 내용이 궁금한 부분이 있어서, 만년루 안에 들어가서 그 부분만 읽어보겠다는 거였다.

여튼 지난 번에 여태공이랑 연견귀는 이미 만년루에 들어간 바 있음. 그 때 이후로 여태공 실종 상태였고. 이번에 끽채사마가 열어준 만년루로 통하는 문은 바위에 있었다. 만년루는 사실은 지상의 석탑이 아니고 지하에 지어진 거였음. 그래서 중력도 이상하게 작용하고, 연견귀가 전에 들어갔을 때 정신 못 차린 것도 위로 간다고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아래기도 하고 공간이 저세상 이상한 공간이어서 그런 거임. 그런 공간이기에 아무 금술도 안 통하고, 기를 날려도 노린 방향으로 안 날라가고 휘어지는 것. 그래서 이들을 쫓아들어간 연견귀랑 희대의 검사 십사낭도 제대로 못 싸움.

아버지 행적을 쫓아 따라온 소옥까지 등장인물이 모두 만년루에 모였더니 드디어 방납이 나타남. 사실 방납은 북송 말기에 난을 일으킨 역사적 인물임. 난은 실패했지만 북송이 망하게 된 주요 계기였음. 암튼 이 방납이 일으킨 난이 과연 성공할 것인가,를 방납도 그리고 십사낭 패거리도 궁금해 했던 거임. 십사낭이 왜? 싶겠지만 잘 보면 이전에 십사낭이 '그 분'이라고 방납을 가리킨 건진 몰랐지만, 섬기고 따르고자 하는 인간이 있다고 언급한 적이 있음. 즉 십사낭과 그 패거리는 방납이 난을 일으켜 새 왕조를 만드는 데 성공할지 궁금해서 추배도를 그렇게 쫓았던 거임. 성공한다고 예언서에 써있으면 방납한테 가담할라고.

방납이 추배도를 열고 막 읽고 해석하는데 자기가 승리한다고 자기한테 유리하게 해석함. 이 때 오행이 나타남... 오행은 너의 해석은 틀렸고 너는 망한다고 해석함. 오행이 어떻게 만년루를 찾았고 이 만년루라는 공간에서 술책을 부릴 수 있을까 방납도 궁금해 함. 오행이 친절히 설명해 줌. 사실 두 사람은 한 스승 밑에 배운 동기간이었음. 그러다 연락도 끊겼는데 추배도를 읽은 오행은 방납을 말리고 싶었던 것 같음. 넌 망할 거니까. 하지 말라고. 추배도에 건 금술이 만년루에서 풀리니까, 자기 금술이 풀리는 공간을 찾아서 올 수 있었던 거임(애초에 노렸던 것). 그리고 만년루는 사실은 쌍둥이(?) 건물임. 지상에 세워진 왕이 가서 기도하는?? 그런 지상 석탑에서 같은 시간 스님들이 불경을 외게 해서 만년루의 힘을 약화시킨 거임. 그래서 오행이 힘을 쓸 수 있도록.

그래서 방납과 오행 두 사람의 대결(?)로 지하의 만년루가 산산조각이 남(측천무후 지못미). 방납은 지상의 쌍둥이격인 휘종의 만년루도 무너졌으니 송은 역시 망한다는 거라면서 즐거워 함. 그리고 지금은 일단 퇴각한다며 나중에 오행 자네랑 연견귀를 또 보게 되겠지 하고 도망감.

십사낭 패거리는 합류하면 최소 개국공신이고 안 되도 뭐.. 그러면서 방납에 합류할 것처럼 말함. 마지막에 방납의 난 망했다는 언급으로 얘기가 끝남..

넘 길게 썼지만 빠진 것도 있을 것 같고 부정확한 것도 있어서 나중에 보충할 수도 있음. 넘 길다 ㅜ 개인적으론 노잼이었음.. 뭔가 하시고자 하는 얘기는 다 들어간 것 같은데 그래도 한 화에 때려박느라고 소옥이나 여태공 얘기도, 방납 얘기도, 십사낭 패거리 얘기도, 다 그냥 줄줄 입으로 얘기하는 수준이었고 우리 연견귀 연광아ㅠㅠㅠㅠ 얘가 왜 그런 고생을 해야 했던 거냐고... 그런 마음으로.. 그리고 휘종의 악행에 대해 중간중간 계속 언급한 것도 방납 관련 떡밥이었던 건데 너무 회수가 안 되었다..


그슨대님의 [제괴지이 뒷권 언제 나옴] 에 관련된 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 3권으로 완간되며 50페이지를 새로 그리셔서 추배도 시리즈를 마무리지으셨다. 그래서 3권만 샀는데... 일단 책을 받고 혼자 깔깔깔깔 웃었다; 책이 두꺼워서 그런가 왜 이렇게 거대하게 느껴지지? 실제로 사이즈는 한국 정발된 4권짜리 제괴지이랑 다를 바 없는데 두꺼워... 그래서 그냥 거대해 보여 ㅋㅋㅋ 책이 종이질이 엄청 좋고 ㅋㅋㅋ 인쇄도 뚜렷하니, 그림의 미세한 부분을 잘 잡아내서 한층 못 그려 보인닼ㅋㅋㅋ 그래서 혼자 개 웃음; 아니 우리 모로호시님 ㅜㅜㅜㅜ 진짜 못 그린다 ㅋㅋㅋㅋ 아 이거 팬된 도리로 내가 출판사 담당자라면 어떻게 해야 했을까.. 그 국내 정발된 판과 겹치는 부분들을 비교해 봐도 국내 정발본이 종이질도 더 구리고 인쇄도 뭉툭하게 돼서 더 잘 그려 보인닼ㅋㅋㅋ 이거 뭐 아주 미세하게 인쇄된 거 보니까 선을 대충 그으시는 게 맞군요 그냥 대충 찍찍 그은 거잖아...;; 그런데 팬된 자로서 리얼하게, 진짜 원고에 가깝게 보고 싶은 마음이 있는 한편 인쇄로 그림을 뭉그러뜨려서라도-ㅅ- 나름 미화하고 싶은 마음이 있는 것이다<

책이 완전 물신편 하나 써야될 정도로 완전 잘 만들었다. 사양이 끝내줘 내가 항상 어린 시절부터 왜 단행본에 연재 당시 컬러 이미지 다 넣고 작가 후기 넣고 초출일람 적어주지 않는 걸까? 하고 생각했던 게 완벽 구현돼 있다. 이 출판사 다른 시리즈도 이렇게 내는 지 모르겠지만 담당자가 확실히 모로호시 빠인 듯... 그림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이 까의 성질도 엿보이나 원래 빠가 까 되는 거라매. 그런 거에여 ㅇㅇ

그리고 책이 무거우니까 화나는 일 있으면 들고 콱 그냥 내리쳐서 냅다 사람을 때릴 수 있을 것 같으다... 확실히 그런 간지다. 근데 표지 뭐야 무서워...ㅜㅜㅜㅜ 표지 뭐야 저 아줌마 측천무후냐규 마지막 편에서 감히 측천무후 귀신을 병풍 만들어놓고 표지에 버젓이 뙇... 그것도 무섭게.. ㄷㄷ 근데 ㅋㅋㅋㅋ 아 방금 알게 됨 나 이중 표지로 해서 표지 벗기면 그 안에 숨어 있는 그림 제공하는 것도 완전 좋아라하는데 이건 뭐 ㅋㅋㅋㅋ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휴 깜짝이야; 작가님 보호;;를 위해 내가 채도를 낮췄다; 어휴 이 컬러감을 어떻게 말로 설명할 수가 없네

너무 졸린데 궁금해서 졸면서 읽었는데 그리고 보고 조만간 짬 내서 번역할 생각도 있었는데 아... 지나간 것은 지나간대로 그런 의미가 있구나...ㅜㅜ 실망스러웠다. 물론 완결을 내 주시는 게 여러모로 좋지만... 아니 이건 뭐.. 이 오행 작자가 귀여운 연견귀 쌩고생시킬라고 개수작 부린 거구나 하고 화가 날 지경이었다. 빨리 끝내야 되고;; 원래 초기부터 구상하셨다던 만년루 무너뜨리는 거 해야 되니까 그냥 막 모든 인물 다 한자리에 모여서 다 끝내 버린다; 근데 이럴 거면... 도대체 우리 연견귀랑 십사낭은 왜 죽일 듯이 싸운 거며 아무리 도적들이라 한들 우리 연견귀는 왜 그렇게 많은 살생을 저질러야 했던 것인가... 응 오행 이 작자야... 오행 이 바보 같은 닌겐 땜시 이게 다 뭐냐고 하늘도 날라다닐 수 있으니까 니가 애초에 날라오지 어휴 방납이랑 둘이 아주 그냥... 뭐 이런 바보 같은 소리나 할 만큼 ㅜㅜㅜㅜ 이게 뭐야 ㅜㅜㅜㅜ 싶었다. 그냥 아 도대체 추배도를 둘러싸고 어떻게 되는 거야 두근두근 꺄 궁금해 미치겠다~~ 싶을 때가 더 햄볶했기에... 아아....; 내용 별 거 없다는 네타를 봤을 때 믿지 않았는데... ㅜㅜ 모로호시 선생이 더 서운하시겠지 흑흑흑

일본 아마존 검색해보니 시오리와 시미코 시리즈도 새로 냈네... 권마다 10페이지 안 되게 새로 그리신 게 들어있네.. 아아 갖고 싶다... 가져야 돼... 응... 갖고 말테야...<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