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워 검색 결과

해당 글 1

조커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11/01 00:11

이렇게 안 생겼지만...

전철에서 양복을 입고 조커분장을 한 외국인을 봤다 한 칸의 1/3쯤 되는 거리를 왔다갔다 하는데 다짜고짜 너무 무서워서 내려서 다음차 탔다. 다음차 내내 전 열차에선 지금쯤 살육이 시작되지 않았을까, 신도림 쯤에서 내가 탄 열차에 포탄을 쏘는 건 아닐까 생각했다 차가 앞차와의 거리 조절 관계로 오래 대기할 때마다 전차에서 무슨일이 생긴 거라는 확신을 더해줬다.

그 사람은 그냥 분장을 했을 뿐인데 뭔가 퍼포먼스였을 수도 있고 근데 나는 너무 무서워서 갈아탈 때 다리가 후들거렸다 이건 배트맨의 조커때문이 아니라 만화 간츠를 보고 예민반응하는 거라 사료된다.

여튼 아깐 너무 무서웠다 내가 살인당하지 않더라도 다른 사람을 찌르는 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내게 트라우마가 될까 막 나 자신이 걱정되서-_-

아아 난 범죄에 대해서 피해망상이 있다 특히 무차별 살인의 유포로 더더욱 몇년전 지나가는 버스에다 산탄을 발사한 미친새끼 이후로 버스에서도 가끔 무섭고 전철은 말할 것도 없고. 수상한 사람을 보면 정말 수상하다고 별 상상을 하고 앉았으니 끌끌끌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일기로핑 (2)2010/08/14
가난하다고해서 (6)2007/08/09
마른 하트 (7)2007/10/01
최홍만 데뷔 (3)2005/03/18
유방암 검사기 (0)2016/11/10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11/01 00:11 2008/11/01 00: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M 2008/11/01 11:43

    아마도 그 외국인은 할로윈 복장을 한 것이라 사료됩니다;;

  2. 뎡야 2008/11/01 12:07

    으음...;;;;;;;;

  3. 라브 2008/11/09 01:01

    이 글과 덧글, 은근히 중독성있음.

    대반전 덧글 크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