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린탄 검색 결과

해당 글 1

이스라엘 여전히 전쟁범죄 중

category 팔레스타인, MENA 2009/01/21 15:49
휴전 3일 째 : 이스라엘 잔여물에 두 어린이가 숨지고 농부가 사격당해 숨지다

09. 1. 20

두 팔레스타인 어린이가 이스라엘군이 가자에 남긴 폭발물에 살해당했고, 이스라엘의 발포로 농부 한 명이 살해당했다고 병원 관계자가 전했다.


팔레스타인 보건부 산하 응급서비스 감독관 무와위야 하싸나인은 가자 지구 북쪽의 자발리야 동쪽에서 농부가 이스라엘군에게 총격을 입었다고 했다. 시신은 카말 우드완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그보다 좀 전, 화요일에 팔레스타인 의료진이 동쪽 가자 시티의 아쉬-샤프 마을에 이스라엘 군대가 남긴 불발탄을 가지고 놀던 어린 남매가 죽었다고 발표했다. 남매는 10살의 압둘라 하싸나인과 11살의 슈로크 하싸나인으로 밝혀졌다.


병원 측은 가자 주민들에게 이스라엘군이 남긴 것들로부터 멀리 떨어지고, 이스라엘 군인들이 남긴 음식에 독극물이 있을 수 있으니 먹지 말 것을 촉구했다.


보건부 하싸네인 박사는 가자 전체 사망자가 총 1,414명이 되었다고 밝혔다. 3일 전 휴전 이래 건물에 깔려 있던 112구의 시신이 발견된 것이다.


화요일 아침, 이스라엘군의 탱크를 거느린 이스라엘 불도저가 가자 지구의 중앙에 들어와 농경지를 밀었다. 한편 이스라엘 군함은 가자 시티 북서쪽을 폭격했다. 사상자는 없었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데이르 알-발라 마을 동쪽에 있는 키수핌 군사시설 근처의 아부 알-하맘 지역에 이스라엘의 불도저가 들어왔다고 한다. 전쟁 때 점령한 가자의 모든 지역에서 철수했다는 이스라엘의 발표가 있었지만, 또 다른 군용차도 가자 지구 중심부인 알-마그하찌 지역에 들어왔다.

가자 지구에서 팔레스타인 민병대 노동자들은 건물 파편들에 묻힌 시신들을 찾고 있다. 12구의 시체가 월요일에 발견되었다. 전쟁으로 파괴된 건물 잔해에 더 많은 시신이 묻혀 있을 거라고 한다.

수백의 무장한, 유니폼을 입은 경찰관들이 거리에 배치되면서, 삶이 시작되는 징조가 보인다. 상점들도 열리고, 3주간의 끊임없는 폭격이 끝난 가자 전역에 걸쳐 사람들이 친지들과 만나는 모습도 보인다.

http://www.maannews.net/en/index.php?opr=ShowDetails&ID=35135

 

---------> 이거는 보도 안 하고 두 신문이 팔레스타인이 키수핌 지역에 하마스가 먼저 발포해서 휴전 이후로 처음으로 위반 사례가 발생했다는 이스라엘 주장만 그대로 보도함.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202158
http://www.heraldbiz.com/SITE/data/html_dir/2009/01/21/200901210114.asp
   

나를 자꾸 부처로 만들어주는구나... 살심 뎡야... 참아야 해

 

 



국제 조사팀이 이스라엘의 백린탄 사용을 전쟁 범죄로 간주하다
09. 1. 20


의사 몇과 의약품의 가자 반입이 허용되면서, 앰네스티 국제 사절단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인들에게 백린탄을 사용한 것이 "명백하고 부정할 수 없음"을 알아냈다.

앰네스티 사절단은 인도주의적 재난과 전쟁 범죄 상태를 조사하는 단체 중 하나다.

백린탄의 사용은 인구밀집도가 높은 가자 시티와 가자 지구 북쪽에 특히 집중적이었다.

사 실조사단의 멤버 4명은 남쪽 crossing을 거쳐 지역에 들어갈 수 있었다. 무기 전문가 크리스토퍼 콥-스미쓰는 일요일에 있었던 조사 후 "거리와 골목골목 백린탄 사용 증거로 넘쳤고, 폭탄의 잔여물 하나가 여전히 불에 타고 있었으며, 군대가 만든 탄피(jacket)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백린탄은 국제법상 금지되지는 않지만 민간인 지역에서의 사용은 금지되며, 그것은 전쟁 범죄이다. 콥-스미쓰는 "백린탄은... 민간인 거주 지역에 절대로 사용되어선 안 된다" 고 말했다.

국 제 앰네스티의 도나텔라 로버사는 "가자의 인구밀집지역에 이런 무기들을 광범위하게 사용한 것은 자연력을 무차별적으로 사용한 것이다. ...그 무작위적 효과는 민간인과 군인의 인명손실을 구별하지 않고, 민간인 살상의 영향은 전쟁 범죄로 간주된다."

일요일 국제 앰네스티의 조사 수행 동안 백린탄의 윗부분이 거주지 건물 사이로 흩뿌려졌고 불꽃으로 남아 사람들과 재산에 계속 피해를 줬다.

거리와 골목길은 그 위험함도 모른 채 전쟁의 잔여물들을 가지고 노는 아이들로 가득하다.

콥-스미쓰는 백린탄을 군대가 넓은 지역을 밝게 하려고 넓은 곳에서 쓰는 무기이며 특정 타겟을 위해서는 적합하지 않다고 한다. "백린탄은 보통 땅에서 폭발하게 하지 공중에서 폭발시키지 않습니다."

각 155-mm 무기의 포탄이 배치되면 산소와 만나서 불타오르고, 축구장 정도의 지역에 퍼진다. 부분적으로는 그런 점이 백린탄 사용을 전쟁범죄이게 만든다.

국 제 앰네스티는 가자 시티의 거주 지역과 UN의 팔레스타인난민기구 본부가 있는 지역에서 강력한 백린탄 사용의 증거를 찾았다. UN의 특정 건물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이 1월 15일에 있었고, 앰네스티는 백린탄이 세 번(? round) 연료 차량 옆에 떨어져서 몇 톤의 인도주의적 구호품을 태운 불길이 시작되었다고 기록했다.

UN 건물은 이스라엘로부터 팔레스타인난민기구를 더이상 폭격하지 않겠다는 보장을 받은 후에 있었던 백린탄 공격보다 1시간도 전부터 이미 폭격받고 있었다.

같은 날, 백린탄 탄피까 가자 시티의 알 꾸드스 병원을 태워 의료진과 환자들이 병원에서 빠져나와야 했다.

백린탄에 의한 피부화상은 매우 심각하다. 근육을 자르고 뼈까지 다달아 산소가 없어질 때까지 계속 불탄다.

http://english.pnn.ps/index.php?option=com_content&task=view&id=4581&Itemid=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9/01/21 15:49 2009/01/21 15:4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ongsili 2009/01/21 23:33

    사소한 것이긴 한데요, white phosphorus bomb은 백색탄보다 '백린탄' (인 phosphorus) 이라고 번역해야 할 것 같아요.

  2. 앙겔부처 2009/01/22 10:02

    에... 백린탄 맞아요 제가 왜 백색탄이라고 했는지 당황스럽네요-ㅁ-;;;;;; 뭐가 씌인 것만 같아요;

  3. dklhlksd 2011/09/08 12:28

    오잉? 이거 다 해석하신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