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즈키세이준 검색 결과

해당 글 1

가와치 카르멘, 1966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9/10/31 23:51

스즈키 세이준의 가와치 카르멘을 보았었다.

 


 

앙.. 어려워'ㅅ'

ㅜㅜㅜㅜㅜㅜㅜㅜ

 

스즈키 세이준님은 팬티만 입고 집에서 비디오데크로 밥 한공기에 반찬을 함께 담아 대충 퍼먹으면서 보다가 '이거다!'하고 속으로 외치는데 입에서 왠지 밥풀이 튀어나가는..() 그런 느낌이고 이 영화도 그렇긴 했는데 아무 할 말이 없다-_-

 

내가 뭐 감히 스즈키 세이준 씩이나 되는 분께 왈가왈부할 처지도 아니고...<

 

무연에게 듣기로 이분은 영화 마니아나 이런 게 아니고 정말 직업으로 영화를 찍었다는데, 영화문법도 관심도 없고. 영화 문법 모르고 찍는다고 해서 와 저게 뭐지 하고 매 순간 깜짝 놀랄 만큼 엉뚱한 영화를 찍을 수 있는 건 아니잖아. 오히려 뭐야 보기 시럼'ㅅ' 그렇게 되지. 어떻게 생각해도 대단한 감독님이심

 

서울아트시네마에서 매달 일본영화 한 편을 무료상영하고 있었다. 그동안 모르다가 이거 처음 봤네. 다음 상영은 이마무라 쇼헤이의 < 작은 오빠 にあんちゃん> 이다. 11/16(월) 같이 갈 사람 급구. 하려고 했지만 나의 일정조차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거늘... ㅜㅜ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도 좀 좋아했었는데. 너무 옛날이라 기억이 안 나ㅜ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아수라: 인물편 (스포 (0)2017/02/22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4)2008/01/20
악의 꽃La Fleur Du Mal, 2003 (0)2005/09/16
장만옥님 (0)2006/02/13
Buffalo '66, 1998 (2)2006/04/13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9/10/31 23:51 2009/10/31 23:5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군 2009/11/01 02:25

    음.

    집에서 뺜쮸만입고.. 입에서 밥풀이..

    으하하.

    역시 생생한 나의 부쳐님.

    음. 빈 집에서 소리내서 웃고 말았다는 ^^

    제가 있는 이 곳은 마치 도시가 감기를 앓는듯 해요.

    감기 조심하세요.

  2. 나비 2009/11/02 16:52

    전 재미없었음; 가끔 가다 나오는 쌩뚱맞은 숏들에 이건 또 뭐임? 뭐 어쩌자는 거임? 하는 생각만..

    감독이 여배우 얼굴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면 어쩌자고 남배우들은 그런 분들만 쓰신건지. 너무 남자에게 관대한것 같다는... 역시 남자가 만든 영화는 이래서 안돼!!라고 생각 했어요.

    • 앙겔부처 2009/11/03 00:03

      전 살인의 낙인의 시시도 조가 멋있었다는 거 외에는 남캐들에 대해 아무 기억이 없네욤.. 검색해서 읽어도 남자들은 기억이 안 나.. 이 영화에서도 솔직히 남캐는 아무것도 아니었던 듯..; 저도 예쁜 여캐가 좋아요 남캐는 아무러거나 관심 없음 +_+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