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검색 결과

해당 글 1

제주항공 간사이 공항 칙쇼

category 마우스일기 2011/01/31 11:03

오사카에 다녀왔습니다. 실은 아직도 오사카에 있지만...() 제기럴

어제 비행기를 놓쳤다 꺆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ㅋㅋㅋㅋ<

세상에 이런 일이.. 존나 애원했는데 안 태워줬다 -_- 비행기 뜨기 전에 도착했으면 태워줘!!!! 젠장

근데 싼 항공이라서 그런지 어제 아침 비행기 11시 45분 다음 비행기가 오늘 아침 11시 45분이다= _=

여러가지 화가 나는 일이 많았지만 쓰지 않으리.. 암튼 마지막까지 아휴... 젠장 비자 카드 들고 왔는데 카드 안 된다고 비싼 수수료 내고 공항에서 환전하래!!!! 돈 다 썼는데!!!! 제기럴 막 씀 ㅋ

 

그래도 오사카 만다라케 가서 득템하고!!!! 집에 가면 득템한 거 사진 찍어서 다 올려야지 ㅋㅋㅋㅋㅋ 만다라케 오사카 그랜드 카오스점 최고!!!!! 또 와야지 너무 무거워서 다 못 샀다 ㅜㅜㅜㅜ

그리고 너무너무 만나고 싶었던 정혜씨(라고 부르라고 하셨음)를 만났는데 너무 잘 해 주셔서 너무 미안할 정도!!!! 진짜 바닥에 무릎꿇고 고개를 숙이고 감사합니다라고 해야 할 것 같이 잘 해 주셨다 ㅜㅜㅜㅜ

 

그보다 공항에서 하룻밤을 새었다 정말 24시간을 보내었다. 그냥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가고 싶었는데 돈도 없고(차비가 없었음;) 친구가 공항에 있자 그래서.. 근데 간사이 공항은 사람이 많이 없네.

 

공항에 와이파이가 있긴한데 거의 안 되다시피해서 마치 수맥을 찾듯이 노트북을 들고 와이파이가 잡히는 곳을 찾아다녀야 했다 -_- 근데 티켓팅하고 들어오니까 존나 잘 잡혀 -_- 뭐야 제기럴.. 암튼 한국 공항이 최고야!!!!

 

밤에 자려니까 귀여운 경찰이 와서 일본어를 할 수 있냐고 물었다. 조금 할 수 있다며 일본어로 말하는데 자기는 영어로 말했다. 그러다가 (자고 있는) 친구는 일본어를 할 수 있냐기에 쟤는 영어를 할 수 있다니까 자기가 영어를 못 한다고;; ㅋㅋㅋ 나한테 저팬, 콜드? 아, 콜드??(맞나? 갸웃) 응?? 그래서 사무이? 그랬더니 아, 콜드! 라고 대답했따;;; ㅋ 나는 일어로 말하고 귀여운 경찰은 영어로 ㅋㅋㅋ  귀여워서 사진찍고 싶었는데귀찮아서 관둠<

 

공항에서 자면서 도둑놈이 올까봐 무서웠는데 별로 안 깨고 잘 잤다. 이상하게 아마추어같이 많이 굴었다. 그래도 뭐 다 됐어 어차피 다 까먹을 거야 그리고 내 인생에 비행기 놓치는 일은 다시는 없겠지... ㅜㅜㅜㅜㅜ

 

아 그러고빈 애물단지라고 생각했던 노트북과 전자책이 쓸모가 있었다. 노트북은 충전...이 안 돼서;;;; 일본은 110볼트잖아;; 근데 그거 생각을 안 하고 들고 와서 무거워죽겠는데 밧데리 나가서 쓸 수 없었다. 공항에 와서 파나소닉 가서 300엔 주고 변환 플러그인을 샀다 ㅜㅜㅜㅜ 그게 변압기가 필요할 수도 있는데 다행히 내 노트북의 전압이 일본이랑 맞아서 그거만 사도 됐음 그걸로 충전을 하려는데, 플러그가 멀쩡히 달린 곳이 없다 -_- 다 이상한 곳에... 그래서 이상한 곳에 쭈구리고 앉아서 노트북을 지키다가 나중엔 그냥 막 충전. 막 충전했는데 아무도 안 훔쳐감 근데 와이파이는 안 되고 ㅜㅜㅜㅜ 수맥을 간신히 찾고 ㅜㅜㅜㅜ

 

공항 올 때 전철 시간을 완전 잘못 계산했다. 너무 아무생각없이 ㅜㅜㅜㅜ 도착한 날 아무 일 없이 급행을 탔는데 오는 날 시간을 그걸로 계산했는데 보통 열차였어. 보통열차...!!!! 그러다가 맞은편에 초특급 돈 더 내고 타는 차가 왔는데 그거 타도 되는가 알아보다가 그 차가 떠났다 ㅜㅜㅜㅜㅜㅜㅜㅜ 그리고 나름 준급행으로 갈아탔으나 존나 정차!!!!! 정차만 안 해도 비행기 잡았는데. 엄청나게 무거운 가방을 어깨에 매고 트렁크를 들고 에스컬레이터를 마구 뛰어서 표끊으러 갔지만 거절 거절 비행기 저기 있는데 거절!!!! ㅜㅜㅜㅜㅜ

 

생각하면 어느 한 순간만 잘 했어도 이런 불상사가 없었을 것이라고 후회스럽다. 백양이 열차표를 위해 돈 찾느라 시간 걸릴 때 역무원에게 물어볼 걸. 역에서 급행 열차 왔을 때 묻지도 말고 그냥 탈 걸. 보통 열차라도 한 개만 더 일찍 탔어도 일찍 왔을텐데 시간표도 안 알아보고 그냥 막 다닌 것... 그보다 전에 아침에 정혜씨 가게 갔을 때 코앞에서 가게를 놓치고 30분 넘게 뛰어다녔는데 그때 한 블럭만 더 가볼 걸... 그보다 가게 전화번호만 적어왔었어도ㅜㅜㅜㅜㅜㅜㅜ 아니 적어왔는데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 거야 -_- 나중에는 후회스러운 순간이 많지만, 무엇보다 그냥 공항은 일찍 오는 곳이구나 하고 새삼 깨달았다. 물론 비행기 뜨기 1시간 전에만 오면 된다. 1시간 전에 온다고 왔는데 말도 안 되게 늦었다. 앞으로 내 인생에 비행기 놓치는 일은 없겠제...ㅜㅜㅜㅜㅜ

 

 

못 씼어서 몸이 꿉꿉하지만 나름 공항 노숙도 나쁘진 않았다. 좋은 점은 없었지만.. ㅋㅋㅋㅋ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김종철 선생으 말쌈 (2)2005/01/17
산재 (0)2008/05/23
내 마리오가 이렇게 귀여울리 없어 (0)2011/11/30
미치겠다 님들아 필독!!! (9)2007/07/06
재활용 일기 (27)2008/10/2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1/01/31 11:03 2011/01/31 11: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님 2011/01/31 11:38

    귀국 환영합니다~!

  2. 모님 2011/01/31 11:39

    아 아직안했나;; 비행기 뜰시간 이군요 ㅎ

  3. 김하운 2011/01/31 13:54

    일본에 갔다왔군요!
    만화를 좋아해서 그런지 뎡야와 일본은 잘 어울립니다
    딱 1년전에 오사카인지 하여튼 지인도 마침 저렇게 비행기를 놓쳐서
    '일본 여행은 어땠어?' 한마디 안부인사에
    줄줄 쏟아놓는 일본 욕을 들었던 적이 있어요
    그때 기억남는 말을 여기서도 보네요,
    "나에겐 남은 돈이 없었다!"랑, "비행기가 아직 저기에 있는데!"
    ,반가워요 :)

    • 앙겔부처 2011/02/01 00:36

      아~~ 맨날맨날 일빠라는 소리를 듣고 사는데 ㅋㅋㅋㅋ 일본의 다른 건 좋은 것도 있고 나쁜 것도 있고 그냥 원래 그렇듯이(?) 그렇지만 일본 만화는 너무너무 좋아해요 최고 좋아함<

      남은 돈이 없고 비행기는 있군요 ㅜㅜㅜㅜ 오늘은 글쎄 왠 외국인들은 45분에 떡하니 타는 거에요!!! 아오... 진짜 또 확 ㅜㅜㅜㅜㅜㅜㅜㅜㅜ

  4. 냐옹 2011/01/31 19:51

    이거 보는데 왜 나는 팔에서의 우리 모습이 떠오르는게야 ㅋㅋㅋ
    화산폭발있다는데 괜찮나봐~
    여튼, 나중에 봐~ 님만 못봤구려 ㅠ

    • 앙겔부처 2011/02/01 00:38

      일본에서 뉴스를 대충 봤는데 가고시마는 아주 멀어 거기는 슬램덩크의 무대였던 데얌 근데 뉴스에 농민들이 화산재때문에 농산물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나오더라규 ㅠㅠㅠㅠ

      그리고 나도 생각했었어 이스라엘 공항에서의 경험은 양반이구나...;; 하고 ㅋㅋ 그 때 택시 안 타도 됐을 거 같은데 아오 돈 아꾸워

  5. Ich 2011/01/31 21:02

    처런 추운 곳에서 하룻밤 보냈다니...ㅜㅠ
    한 정거장 타고 공항의 섬을 나가면 만화/PC방이나 있을 것 같은데.

    일본의 공항은 인증없이 들어갈 수 있는 무선 랜은 거의 없어.
    칸사이 공항 경우 Mcdonald에서 공공 무선렌이 있을 것 같은데 그것도 유료하고 틍록 필요해.

    • 앙겔부처 2011/02/01 00:40

      처음에는 공항의 섬을 나갈 차비가 없었어;; ㅋ 그러다 500엔을 찾아서 밥도 먹었지만.. 돈 있어도 아꾸워서 -_-
      근데 별로 안 추웠어!! 옷을 너무 뜨듯하게 입고 가서 그러려냐? ㅋㅎㅎ 더 추웠다면 더 입을 옷이 더 있었구..

      칸사이에 맥도날드 있구나 -_- 못 봤어 스타벅스에 잇을 줄 알았더니 없더라구 인포 센터에 물어서 무료 와이파이가 있다는 걸 확인했었어. 2개가 있는데 한 개는 아예 안 되더라구. 암튼 뭐... ㅜㅜ 그거나마 있어서 다행이었어 ㅜㅜㅜㅜ

  6. 횬불 2011/02/01 15:47

    한심햄

  7. 산오리 2011/02/04 22:57

    개콘보다 더 재밋삼..ㅋㅋ
    지송

  8. 모리 2011/02/07 18:17

    난 오사카에서 공항갈 때 아무생각없이 특급열차 탔다가 울며불며 추가요금 냈긔.... 심지어 논스탑이라 중간에 내릴 수도 없었어 ㅠㅠ 몹시 비쌌으니 그걸로 위안 삼아... 난 덕분에 3시간 일찍 도착해서 할일없이 ㅠㅠ

    • 앙겔부처 2011/02/07 18:22

      아아 바로 그건데. 내가 놓친 특급열차...ㅜㅜㅜㅜ 돈 더 내고 타는 게 훨씬 우리 몸에 이로왔을 거여... ㅜㅜㅜㅜㅜㅜㅜ

  9. 민디님 2011/02/17 10:25

    와우...
    요즘엔 뱅기들이 짤없는거 같아요.
    특히 일본뱅기들이 더 가차 없다고 하더라구요.
    옛날엔 멀리가는 뱅기는 좀 늦으면 기다려도 주고 했었는데.
    수화물 붙이는 보딩하는 곳도 완전 일찍 크로스 해버리더라구요.
    고생하셨습니다.

    • 앙겔부처 2011/02/17 11:58

      티켓팅만 해놓으면 괜찮은 것도 같았어요. 그 다음날 비행기 잡아타고 올 때-_- 왠 양인들이 비행 이륙 시간에 비행기에 타고 앉았더군요. 티켓팅을 미리 해놔서 기다려준 거 같음... 근데 저는 제주항공...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