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제주항공

1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1/01/31
    제주항공 간사이 공항 칙쇼(17)
    뎡야핑

제주항공 간사이 공항 칙쇼

오사카에 다녀왔습니다. 실은 아직도 오사카에 있지만...() 제기럴

어제 비행기를 놓쳤다 꺆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ㅋㅋㅋㅋ<

세상에 이런 일이.. 존나 애원했는데 안 태워줬다 -_- 비행기 뜨기 전에 도착했으면 태워줘!!!! 젠장

근데 싼 항공이라서 그런지 어제 아침 비행기 11시 45분 다음 비행기가 오늘 아침 11시 45분이다= _=

여러가지 화가 나는 일이 많았지만 쓰지 않으리.. 암튼 마지막까지 아휴... 젠장 비자 카드 들고 왔는데 카드 안 된다고 비싼 수수료 내고 공항에서 환전하래!!!! 돈 다 썼는데!!!! 제기럴 막 씀 ㅋ

 

그래도 오사카 만다라케 가서 득템하고!!!! 집에 가면 득템한 거 사진 찍어서 다 올려야지 ㅋㅋㅋㅋㅋ 만다라케 오사카 그랜드 카오스점 최고!!!!! 또 와야지 너무 무거워서 다 못 샀다 ㅜㅜㅜㅜ

그리고 너무너무 만나고 싶었던 정혜씨(라고 부르라고 하셨음)를 만났는데 너무 잘 해 주셔서 너무 미안할 정도!!!! 진짜 바닥에 무릎꿇고 고개를 숙이고 감사합니다라고 해야 할 것 같이 잘 해 주셨다 ㅜㅜㅜㅜ

 

그보다 공항에서 하룻밤을 새었다 정말 24시간을 보내었다. 그냥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가고 싶었는데 돈도 없고(차비가 없었음;) 친구가 공항에 있자 그래서.. 근데 간사이 공항은 사람이 많이 없네.

 

공항에 와이파이가 있긴한데 거의 안 되다시피해서 마치 수맥을 찾듯이 노트북을 들고 와이파이가 잡히는 곳을 찾아다녀야 했다 -_- 근데 티켓팅하고 들어오니까 존나 잘 잡혀 -_- 뭐야 제기럴.. 암튼 한국 공항이 최고야!!!!

 

밤에 자려니까 귀여운 경찰이 와서 일본어를 할 수 있냐고 물었다. 조금 할 수 있다며 일본어로 말하는데 자기는 영어로 말했다. 그러다가 (자고 있는) 친구는 일본어를 할 수 있냐기에 쟤는 영어를 할 수 있다니까 자기가 영어를 못 한다고;; ㅋㅋㅋ 나한테 저팬, 콜드? 아, 콜드??(맞나? 갸웃) 응?? 그래서 사무이? 그랬더니 아, 콜드! 라고 대답했따;;; ㅋ 나는 일어로 말하고 귀여운 경찰은 영어로 ㅋㅋㅋ  귀여워서 사진찍고 싶었는데귀찮아서 관둠<

 

공항에서 자면서 도둑놈이 올까봐 무서웠는데 별로 안 깨고 잘 잤다. 이상하게 아마추어같이 많이 굴었다. 그래도 뭐 다 됐어 어차피 다 까먹을 거야 그리고 내 인생에 비행기 놓치는 일은 다시는 없겠지... ㅜㅜㅜㅜㅜ

 

아 그러고빈 애물단지라고 생각했던 노트북과 전자책이 쓸모가 있었다. 노트북은 충전...이 안 돼서;;;; 일본은 110볼트잖아;; 근데 그거 생각을 안 하고 들고 와서 무거워죽겠는데 밧데리 나가서 쓸 수 없었다. 공항에 와서 파나소닉 가서 300엔 주고 변환 플러그인을 샀다 ㅜㅜㅜㅜ 그게 변압기가 필요할 수도 있는데 다행히 내 노트북의 전압이 일본이랑 맞아서 그거만 사도 됐음 그걸로 충전을 하려는데, 플러그가 멀쩡히 달린 곳이 없다 -_- 다 이상한 곳에... 그래서 이상한 곳에 쭈구리고 앉아서 노트북을 지키다가 나중엔 그냥 막 충전. 막 충전했는데 아무도 안 훔쳐감 근데 와이파이는 안 되고 ㅜㅜㅜㅜ 수맥을 간신히 찾고 ㅜㅜㅜㅜ

 

공항 올 때 전철 시간을 완전 잘못 계산했다. 너무 아무생각없이 ㅜㅜㅜㅜ 도착한 날 아무 일 없이 급행을 탔는데 오는 날 시간을 그걸로 계산했는데 보통 열차였어. 보통열차...!!!! 그러다가 맞은편에 초특급 돈 더 내고 타는 차가 왔는데 그거 타도 되는가 알아보다가 그 차가 떠났다 ㅜㅜㅜㅜㅜㅜㅜㅜ 그리고 나름 준급행으로 갈아탔으나 존나 정차!!!!! 정차만 안 해도 비행기 잡았는데. 엄청나게 무거운 가방을 어깨에 매고 트렁크를 들고 에스컬레이터를 마구 뛰어서 표끊으러 갔지만 거절 거절 비행기 저기 있는데 거절!!!! ㅜㅜㅜㅜㅜ

 

생각하면 어느 한 순간만 잘 했어도 이런 불상사가 없었을 것이라고 후회스럽다. 백양이 열차표를 위해 돈 찾느라 시간 걸릴 때 역무원에게 물어볼 걸. 역에서 급행 열차 왔을 때 묻지도 말고 그냥 탈 걸. 보통 열차라도 한 개만 더 일찍 탔어도 일찍 왔을텐데 시간표도 안 알아보고 그냥 막 다닌 것... 그보다 전에 아침에 정혜씨 가게 갔을 때 코앞에서 가게를 놓치고 30분 넘게 뛰어다녔는데 그때 한 블럭만 더 가볼 걸... 그보다 가게 전화번호만 적어왔었어도ㅜㅜㅜㅜㅜㅜㅜ 아니 적어왔는데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 거야 -_- 나중에는 후회스러운 순간이 많지만, 무엇보다 그냥 공항은 일찍 오는 곳이구나 하고 새삼 깨달았다. 물론 비행기 뜨기 1시간 전에만 오면 된다. 1시간 전에 온다고 왔는데 말도 안 되게 늦었다. 앞으로 내 인생에 비행기 놓치는 일은 없겠제...ㅜㅜㅜㅜㅜ

 

 

못 씼어서 몸이 꿉꿉하지만 나름 공항 노숙도 나쁘진 않았다. 좋은 점은 없었지만.. ㅋㅋㅋ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