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은 바보모

category BL의 심오한 세계 2006/09/04 16:29

으흑흑 끝나고 말았써요.

 

먼저 왜 리브로에서만 이벤트하느냐고 강력하게 규탄한다!!!

 

☞이벤트 선물

 

 

 너무해ㅠ_ㅜ 나도 갖고 싶단 말이야 리브로 전두환 아들 사업장 왱알왱알 젠장할

 

만화책을 사기 전에 이벤트를 알았다면 리브로에서 샀을지도...(먼산) 저 DVD는 대체 뭐란 말인가! 하네다의 아크로바틱한 둥글게둥글에 디비디ㅠ_ㅜ 갖고 싶어헝

 

개인적으로 3권에서 실망스러운 점은... 하네다 노말이었어!!!!!! 진짜? 잉잉

 

바보모는 바보+호모의 합성어다. 일본어로는 아호모라고 한다. 바보모도 참 재밌는 걸.

등장인물은 초꽃미소년이며 가슴에 털난 치토세, 치토세를 좋아하는 초미소년 땀돌이호모 야쿠시마, 초바보면서 여왕님을 사랑하는 매저키스트 하네다 세 명의 친구이다. 하네다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바보행각을 중심으로 세 명의 바보가 제각각 재미난 바보모를 보여준다.

 

야오이가 아닌데 왜 야오이 작가가 된 것일지 궁금하다. 이 만화는 개그만화고, 데뷔한 데가 야오이계에선 못 들어본 데임; 근데 야오이 작품도 하고 일러스트도... 일러스트 엄청 예뻐>ㅂ<

 

내가 염원한 야쿠시마X하네다 커플은 이뤄지지 않고 마지막에 마무리를 위해 적당히 끝낸 감은 있지만 하네다의 마지막 거북이 밧줄 묶기(전문용어 아님; 까먹었다)에 웃겨서 쓰러졌다. 전철에서 읽다가... 챙피해서 기절할 뻔했다 최근에 본 만화 중에 제일 웃기다. 개그 센스만으로는 타카구치 사토스미 대선생을 능갈할지도 모르겠따. 앞으로 더 봐야 알겠지러. 모든 에피소드가 재미있진 않지만 재미있는 건 진짜 기절

 

초현실적 설정에 무게를 두지 않으면서도 끝까지 밀어붙이는 게 좋았다. 하네다 입 속에 살고 있는 제3자들=ㅂ=; 응? 또 뭐 있더라;;;?

 

야오이 단편을 한 개 봤었는데, 역시 황당했지만 개그는 팍 줄어서.. 사실 그거 보고 바보모를 알게 된 거였지만. 앞으로는 개그로운 야오이 만화 많이 그려줘서 쓰리야님의 야오이 사전에 제발 올랐으면☞☜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6/09/04 16:29 2006/09/04 16:29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102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