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휴가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7/07/29 21:10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영화이다.

요즘 영화 정보를 몰라서 이런 영화가 나오는 줄 개봉날 알고 보았심.

 

광주에 대해서 알기에는 미흡한 영화인데 그도 그럴 것이 이 영화가 타겟하는 건 주인공 김상경같은 지극히 평범한 당신들이다. 적당량 애국심을 갖고 적당량 이기적이면서도 열심히 소소하게 행복하게 살려고 하고 정치 세계정세와 전혀 무관하다고 생각하며 사는 그냥 보통 사람들.

 

그래서 아주 이 소시민을 중심으로, 이 소시민도 총을 들 수밖에 없는 상황을 보여준다. 이 소시민은 동생이 죽지 않았다면 총을 들지 않고 꽁꽁 숨어서 살았을 것이다. 그러나 동생이 죽은 것이다. 그렇게 무차별적으로 평범한 당신들 개개인의 인생을 망쳐버렸는데 어찌 총을 들지 않을 수 있단 말인가를 보여준다.

 

대사도 음악도 연출도 흠잡기 어려울만치 평범하다. 요즘에는 쉬운 영화가 아니면 사람들이 잘 안 보니까, 영화 형식에 대한 고민은 전혀 없고 아주 쉽게, 감정이입할 수 있게 드라마로 보여준다. 사람들이 광주를 잊지 않게 자꾸 광주를 얘기하는 것은 중요하다. 그냥 그 정도의 역할, 그 이상을 노린 적도 없는 영화다.

 

마치 비난하는 것 같은데 비난하는 건 아니고. 많은 사람이 보게 하려면 아주 편하게 만들어야 할 것이다. 이미 만고에 역적이 되어 까기 쉬운 전두환이라는 선명한 나쁜 놈만을 공격하고 편하게 앉아 영화를 보는 관객들은 가해자도 피해자도 아니고 제3의 관찰자로 설정해서 그들에게 동의를 바라는 편안함으로 만들어진 영화다. 나의 취향에는 맞지 않는다. 난 관객을 더 불편하게 미치게 만들어줬음 좋겠어. 관객만 광주와 무관한 안전한 위치에 놓는 거 싫다.

 

그래도 많이 울었다. 슬픔과 분노에는 면역이 안 생긴다. 매일매일 슬퍼하고 분노하지 않아서일지도 모른다. 마지막에 행복한 상상 속에서 이것이 상상임을 알고 입술을 앙다문 이요원이... 느므 이뻤다///ㅅ///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오구 (0)2004/09/01
노동영화제 2 (0)2004/11/22
좋아하는데 안 뜨는 삼인방 (7)2004/10/02
양 도살자Killer or Sheep, 1977 (0)2008/06/02
열혈남아 (2)2006/05/1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7/07/29 21:10 2007/07/29 21:10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12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염둥이 2007/07/30 11:17

    이 영화를 오늘이나 내일 볼 것 같은데 뎡야님의 평과 비슷할 것 같아서 걱정하고 있거든요. 또 하나 걱정은 엄청 눈물이 날 것 같아서...목이 많이 아플 것 같아요. 쪽팔리기도 하고. 일전에 오래된 정원을 언니2랑 봤는데 눈물 참니라고 목이 넘 아팠다는...

  2. fiona 2007/07/30 20:45

    염둥이님....그냥 참지 말고 우세요...그게 낫더이다...뎡야님..그래도 우리 세대는 이 영화를 절대로 객관적으로 볼 수가 없기에 비슷한 생각을 갖고있음에도 뭐라 할 말이 없네요..ㅜㅜ

  3. 뎡야핑 2007/07/30 21:30

    염둥/ 보셨나요? 나도 오래된 정원에서 울었던 것 같은데... 잘 기억이 안 나네요-ㅅ- 둘이서 숨어사는 곳이 참 좋았고... 아주 무서운 영화였다는 아스라한 기억만이<
    피오나/ 제가 점 객관적이죠...=ㅁ=;; 저는 영화 볼 때 새로운 형식을 많이 원해서요. 기대하지 않더라도 심층에서 막 기대하고 있기또래...ㅠㅠ

  4. 염둥이 2007/07/31 12:01

    우우우우웅 오늘 저녁 7시에 아트레온에서 보기로 했어요. 보고나서 들려서 뎡야님께 보고해야징

  5. 토토 2007/07/31 13:43

    편집과 내용에 아쉬운 점이 있었지만 영화 자체가 가지는 의의가 훨씬 더 크게 다가오더군요^^ 영화보면서 간만에 울었지요...

  6. 붉은사랑 2007/08/01 17:27

    "슬픔과 분노에는 면역이 안 생긴다"...참 공감가는 말이네요.

  7. 염둥이 2007/08/06 12:40

    블로그도 휴가를 보내니라...쩝 이제...안화려한 휴가를 시작하는 전 날 화려한 휴가를 보았슴다. 눈물이라기보다는 그저 꾹~ 그러다가 진압군이 잠시 돌아간 태풍의 눈 그 시간에 해방구가 된 광주 시내 장면에서 덜컥 눈물이 흘렀더이다. 우리는 모두 통제와 폭력 없이도 잘 살 수 있는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