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기만 하는 사람

category 출근일기 2010/02/22 11:31

어제 저녁 아빠는 나에게 "받기만 하는 사람은 남에게 줄 줄을 모른다. 뎡야핑이 그렇다.(물론 뎡야핑이라고 부르진 않았다)" 라고 말씀하셨다.

 

아빠의 비난은 몇 단계가 있는에 이렇게 살살 비난하는 건 그래도 분위기가 좋은 편..; 가장 낮은 수위의 비난이다.

 

나는 곧바로 "나도 많이 나눈다 아빠는 부자니까.." 라고 작게 말했다가 이런 식으로 말하면 싫어한다는 걸 깨닫고 "내가 삼백만원 번다면 아버님께(물론 아버님이라곤 안함) 백만원 드리겠지만 쪼끔 버니까 쪼끔 드리지, 게다가 이번부터 10만원씩 드리잖아!!(원래 5만원 드렸음)" 라고 항변했다

 

아빠는 그럼 이삼백 벌어와서 좀 주라고 그랬다. 나는 알겠다고 했다. 알긴 뭘 알아 내가 어디서 돈을 벌어와...; ㅋㅋ

 

그 대화 후 언니는 나에게 "너 언제까지 거기서 일할 거냐?"라고 아빠보단 높은 수위의 비난을.. 아빠도 가끔 하는 비난임; 아직 1년도 안 됐다고!! 하니까 아직도 1년도 안 됐냐며..; 

 

활동을 하면서는 많은 난관에 부닥친다 비단 변하지 않는 현실, 쉴 새 없이 문제를 빵빵 터뜨리는 자본과 정권 이런 굵직한 게 아니어도 불성실한 동료, 집안의 끊임없는 반대... -_- 이런 게 난 더 크리티컬해 허억

 

우리집에서 모든 대화는 내가 돈을 못 번다, 무능하다로 귀결되기 일쑤다. 하지만 나는 꿋꿋하다. 내가 정말 어릴 때부터 우리 집에서 오냐오냐 받아먹으면서 잘 큰 바람에 뻔뻔해서 다행이지, 섬세한 사람이라면 하루도 못 버텼을 꺼야...;;;; 뭐 물론 많은 활동가가 이런 고통을 감내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보통은 독립을 하지. 나는 언제까지나 집안에 기생해서 살 거임

 

가끔씩 부모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사람들은 부모와의 관계는 그냥 싸우면 된다고 쉽게 말한다. 나는 그런 얘기 듣는 게 너무 짜증난다. 자기와 다른 관계를 상상을 못 하는 거다. 그냥 하면 된다고 자기도 힘들었다고 -_- 그게 안 되는 관계를 상상을 못 한다니까. 마치 그냥 자본가보다, 자수성가한 사람들이 말도 안 통하고 씨알도 안 맥히듯이. 이렇게 썼지만 그냥 자본가는 만나본 적이 없다; 자수성가한 사람들은 많이 만나봤는데 정말 씨알도 안 통한다 자기가 경험하고 승리한 기억밖에 없다니까... 아이쿠 어음 한 번 막혀봐야 아 그게 아니구나 깨닫지< 막 이럼 ㅋㅋㅋㅋ

 

 

"마우스일기 / 출근일기" 분류의 다른 글

빵긋 (2)2009/09/15
컴퓨터 고장만 나도 죽고싶은데 (0)2012/03/17
남의 맥북 (0)2010/07/29
개편 컄 (18)2009/06/16
3000! (16)2009/05/19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2/22 11:31 2010/02/22 11:31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19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불빛 2010/02/22 11:58

    헉..제 알기로 진보넷 상근비가 얼마 안되는 걸로 아는데
    거기서 10만원 씩이나..효심이 지극하시군요^^
    전 200벌때도 가끔 용돈 받곤 했는데ㅡㅡㅋ

    • 앙겔부처 2010/02/22 12:17

      효심이 아니라...; 집에서 먹고자고 하니까 그에 상응하는 돈을 내놓으라는 건데 거의 뭐... 엄청 적은 돈이죠 ㅋㅋ 물론 상응하는 훨씬 이상의 돈을 원하시지만 최소한도 안 되니까 염치없다고 맨날.. ㅋㅋㅋ

  2. 냐옹 2010/02/22 12:21

    그래도 님은 부자!!!!! 캐부자

  3. 포카 2010/02/22 15:40

    완전 반갑다능 ㅋㅋㅋ 엄마아빠집에 기생중. 놀려고 일 때려침. 일하면서 모은 돈으로 하루라도 더 놀려고 한푼도 안내놈. 부모님이 하지 말라는건 안한다고 뻥치고 함. (집회 시위 결사 이런거ㅋㅋㅋ) 그러다 한번씩 몽땅 뽀록나서 디지게 혼남. 앞으로 안한다고 또함. 부모님께만은 전향서에 백번도 싸인해드릴 수 있음... => 이런 관계지요...

    • 앙겔부처 2010/02/22 15:52

      무슨 말씀이세염 저는 무려 10만원이나 내놓는 거슬... ㅋㅋㅋ 사실 우리 아빠는 내가 무슨 일 하는지도 모르고, 자세히 알고 싶어하지도 않으셔욤. ㅋㅋ 그래도 모아논 돈이 있으시군요 ;ㅁ; 캐부럽...<

  4. 2010/02/22 16:47

    저는 집에 돈을 안벌어 갔더니
    -> 가족들이 교회에 다니기 시작(마음을 기댈 데가 필요-_-;)
    -> 집에 제사가 없어졌어요. ㅍ_ㅍ+ 乃

    • 뎡야 2010/02/22 17:08

      장단이 1개씩 있군요...;;;;
      우리 집은 내가 어떻든지 요지부동 아무 영향도 안 받는데; ㅎㅎㅎ

  5. 비밀방문자 2010/02/22 17:2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앙겔부처 2010/02/22 17:22

      ㅎㅎㅎㅎ 근데 왜 비공개로-ㅁ-?! 암튼 줄이면 저는 대단한 여자라고 읽히네요 감사합니다<
      근데 월급 5만원 올랐어요!!!!! ㅋㅋㅋㅋ

  6. 비밀방문자 2010/02/22 17:3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7. 라브 2010/02/23 00:12

    2008년 기준, 아빠가 '사람답게 벌어오는 것'이 150만원이라고 그랬는데 지금은 얼마가 됐을랑가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