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청소

category 웹web 왑wab 2010/02/21 00:39

뭐든 기본이 최고 중요햄 'ㅅ'

느린 컴터 고치는 데에 청소가 일 번이라니

놀랍고도 진지한 사실<

 

하지만 한 번도 청소해 본 적이 없다

 

뭐 여튼 지각생의 느린 컴퓨터 춤추게 하기를 보고 나도 이러고 살아야지< 했는데 내가 자주 쓰는 세 대의 컴터, 사무실, 집PC, 밧데리가 없어 데스크북인 노트북-_- 세 개는 다 뜨악할 수준

 

사무실에서는 일단 윈도우즈 업데이트는 열심히 하고 있다

 

근데 나는 일단 바탕화면에 저장하는 습성이 있다

그게 편해

 

세상에는 C 드라이브와 디 드라이브 두 개가 있지만

나의 관념 속엔 "바탕화면" 드라이브까지 세 개가 있는 것 같다

 

실제로 바탕화면은 위대한 씨 드라이브에 속했는데

왠지 바탕화면은 씨가 아닌 것만 같은 느낌...

 

특히나 다운받고 지우는 작업을 잔뜩 해야 하는 나로서는 바탕화면이 쩰 편햄

 

미안해 바탕화면... 리베라메

 

오늘 아침에 집 컴터를 하다가 나의 씨 드라이브는 어떤 상태일까 봤는데

맙소사 엄청난 크기의 씨 드라이브가 거의 가득 차 있었다 -_-

모든 것을 바탕화면에 저장한 말로다... ㅇ<-<

 

그래서 폴더를 디로 옮기는데 1시간 기달리래서

방에 들어가고 놀다가 컴터에게 돌아왔더니 꺼졌어. 꺼져버렸다긔

가족들을 의심하며 누가 껐냐긔 수색했지만 아무도... 특히 할머니께서 "나는 건들지 않았다"고 -ㅁ-;;;; ㅋㅋㅋ

 

그러고선 아까 불로거진 편집하다가 putty를 실행시켜서 www 메인의 배너를 바꾸는데

putty 새창을 띄우자니 응용프로그램이 어쩌고 오륜지 뭔지 안 된대

 

간단 이미지 편집 툴도 안 된대

지뢰찾기도 안 된대

 

할 수 없이 껐다 키자니까 안 켜진다 -ㅁ- 왕고장났어 어쩜 조하

백신도 하나도 안 깔아놓은 듯.. 아마 지난 번 컴터 고쳐준 존이 알약 깔아줬는데

내가 실시간 감시를 꺼버렸던 기억이 어렴풋이..

 

암튼 불로거진은 편집해야 해서 데스크북이 되어 버린 노트북을 가져 왔다

참고로 이건 iFriend 현주 컴터다. 왕 후지다고 무시했는데 고장났던 이걸 고쳐주던 죤 님이

자기 달라고 그래서 그 가치를 알아보고 내가 가졌다

뭔가 컴터 인터페이스가 불편한 우리 집에서

영화를 보고, 다운받는 용으로 거의 쓰이는데

너무 느리다 너무 느려서 방금 지각생 매뉴얼을 실행하는데

밀린 업데이트  너무 많아 -ㅁ- 백시간 더 해야해...;

 

암튼 디스크조각 모으고 레지스르티 정리하고 거의 지울 만한 건 없지만 몇 개 지웠더니

빨라졌다 초큼 빨라지긴 했엉 예전엔 겁나 느렸기에

 

그러나 윈도우 업데이트 중에 속도 관련된 건 별로 없다는뎅

머 괜찮겠지<

 

컴터 관리를 잘하자 맑게 깨끗하게 자신있게!!!!

 

그나저나 여기다가 일러나 포토샵을 깐다는 건 정말 두려운 일이다. 내 노트북 하드 용량도 엄청 쩍고 진짜 불쌍해.....< 왠지 노트북에게 미안한 느낌이 있다. 망한 현주 거라고 무시하는 내 맴때문이기도 하고, 언니가 쓰다가 아빠가 썼는데 아빤 아무것도 모르고 그 사무실 직원 새끼가 포르노 잔뜩 받아놓고 미친 이상한 프로그램 잔뜩 받아놔가지고 내가 다 삭제했었는데 왠지 그 더러운 잔재가 남아 있을 것 같다 -ㅁ- 암튼 미친놈아 남의 컴퓨터로 사무실에서 포르노 보지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2/21 00:39 2010/02/21 00:39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194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방문자 2010/02/21 11:0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앙겔부처 2010/02/21 11:10

      ㅋㅋ 보고 있어요 근데 챙겨보는 건 아닌데..; 마루에서 노트북하는데 본의아니게 눈앞에 티비가 있어서 ㅎ

  2. 초희 2010/02/23 08:25

    이럴 수가 지뢰찾기가 안 되다니 충격이 매우 와 닿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