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노동자 지지방문

너무 자세한 정황을 썼다가 혹시라도 연대 운동하는 측에 누가 될까봐 결국 추상적으로 쓰기로 했다. 괜찮다고는 했는데.. 서로 민감한 것 같아서 괜한 화근이 되고 싶지 않은 수줍은 나니꺄...<

 

집결지에 가서 농성중인 성노동자랑 얘기를 나눴다. 주로 이야기를 들었다. 그런데 추상적으로 쓰려니까 쓸 말이 없네.........;

 

우리가 큰 그림을 그리며, 운동을 할 때 구체적 활동에 전부 다 결합할 수는 없지만, 서로의 운동을 들여다보고 이해하려고 노력을 멈추지 말고 큰 그림 속에서 운동해야지 하고 당연한 생각을 새삼 다시 했음 그리고 뭐랄까 예전에 민성노련1 분들 집회에서 발언하는 건 몇 번 봤지만 얼굴 대면하고 얘기해본 적이 없어서 구체적 생활인으로써가 아니라 추상적 이미지로만 있었는데2, 나는 결코 경험을 필수 조건으로 생각하는 인간이 아니지만3, 어쨌든 구체적 상을 만드는 데에는 만나서 이야기하는 게 참 좋구나 싶다. 결론은 어떤 일을 하는 생활인을 만나도, 그냥 사람이라는 것. 평범한. 각자가 다르면서 같은 평범한 사람들이다 나도 너도.

 

언제나 하듯이 내가 겪고 생각한 것을 에이부터 제트까지 다다다다다다다다 쓰고 싶다 하고 싶은 말이 많다 근데 민감한 상황이라서... 또 나는 실수도 잘 하잖아 ㄱ-;;;; 아 써놨다가 미래 시점에 공개해야겠다 짜잔~<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1. 참고로 민성노련은 2년 전에 해산했다고 한다텍스트로 돌아가기
  2. 이것은 특별히 성노동자가 그런 것은 아니라 다아아아 그렇다 다아아아 예를 들어 팔레스타인 농민을 처음 만났을 때도 내 상상이랑은 달랐지 너무 당근이자나-ㅁ-텍스트로 돌아가기
  3. 관념론자임 ㅋㅋㅋㅋ< 죄성;텍스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