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사고

책 빌리고 돌아오는 길에 접촉사고가 났다.
내가 혼자 가서 쳐박은 적은 있어도 앞에 오는 자전거랑 맞부닥친 건 처음이다.
앞에 오는 사람이 약간 우측에서 오길래 좌측으로 달렸는데 자기도 좌측으로 달려서 내앞으로 돌진 ㅡㅡ 마지막 순간까지 코앞에서 옆으로 비끼려고 하나 생각했다.

그 사람을 탓할 순 없고. 둘다 폭이 좁은 인도로 달리고 있었으니까. 그냥 마지막까지 서로 핸들을 틀지 않다니 똑같은 인간들이다ㅡㅡ 서로 사과도 안 함ㅋ 글구 교통사고가 이렇게 나는거구나 싶었음

오른귀쪽이 띵~하고 사타구니가 존나 아픈데 별로 보는 사람도 없지만 내려서 아파하면 가오가 상하기에 아무렇지도 않은듯 자전거를 계속 탔다 ㅋㅋ젠장 신호등마다 내려서 기달렸어 ㅋㅋ 이제 안아프네ㅡㅡ

자전거 폭주족이 되고 싶을 만큼 도로를 미친듯이 질주하는데 인천은 도로가 그지같다ㅡㅡ 특히 오늘 달린 일부구간은 차도와 인도가 접하는 부분이 존나 패여있어 바퀴 빠지면 넘어져서 차에 깔리고 그대로 황천행 직행~ 무서워서 중간에 인도로 올라왔다.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차가 별로 안 다니고 존나 쌩쌩 밟을 수 있는 구간이 있는데 그런 데가 더 위험하다. 차들이 인정사정없이 밟는다. 암튼 나릉 치면 니 인생도 종친다는 마음가짐으로 달리고 있다. 기관차같은 몸이고 싶다... 오토바이나 자전거를 탈 때마다 차에 치여 공중 어디까지 솟구쳤다가 어디 높은 곳애 걸리게 될까 조마조마 스릴이 넘친다. 무섭기도 하고 좋기도 한 것은 참 이상하다.. 놀이기구는 싫어함. 너무너무 무서운 얘기 좋아함 너무 무서워서 너무 좋아. ㅡㅡ 익스트림 스포츠 보는 거 좋아하지만 하고 싶진 않다 너무 무서워ㅡㅡ 빠라바라바라밤 말고 걍 맨도로를 자전거로 전력질주하고 하니처럼 푹신한 벽에 부닥쳐서 약간 날아올랐다가 엄마...! 그러면서 땅에 고꾸라쳐박히고 싶다.

그래도 자전거를 탈 때는 대비는 하지만 죽음을 생각하진 않는데 오토바이 타면 진짜 무섭다. 죽을수도 있다고 마음을 단단히 먹음 ㅡㅡ 뒤에 타는 거지만. 그래선지 애인이 통화가 안 되면 죽었나ㅡㅡ 하는생각이 자연스레 따라오는 것이다. 헐.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