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작 - 인트로편

내가 얼마나 만화를 좋아하는지를 생각하면 내 인생에 대반전이 아니고 대단계... 다단계도 아니고.. 새 국면? 뭐 그런 게 얼마 전에 왔다는 것은 분명하다.

 

다비드 베라는 작가를 알게 되었다. 내 만화 세계에 새로운 지평이 열렸다. 이미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최주현 작가의 [늑대 가죽 안에서]나 만화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꼭 반드시 읽어야 하는 [꿈의 포로 아크파크] 시리즈를 감동적으로 읽긴 했다. 그래도 내 만화 목록에서 따로 구별 없이 그외 작가라고 서가에도 대충 꽂혀 있던 프랑스 만화계(?)에 신성이 나타났다 (그러니까 내 만화 세계에서 말임)

 

어찌 됐건 취향인 것이다.. 그게 중요하다. [꿈의 포로 아크파크]는 혀를 내두르게 재밌고 놀랍고 아아 이런 메타적인 만화 너무 좋아 글구 같은 작가의 [신 신]이란 만화도 대박 좋음 ㅇㅇ 이건 우리 연님이 선물해 주셨었는데 연님은 뭐 하고 계시려나...<

 

[발작]을 읽은 나는 수없이 고뇌하며 결국 프랑스어로 만화를 읽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작가의 모든 작품을 작가의 언어로 읽어야 한다..! 전에 [윌티멕스] 보려고 프랑스어 배워야 하나 고민하긴 했었는데. 절체절명의 니드가 아니였긔. 근데 당장은 배우기가 싫어서 내년으로 예정-ㅅ- 옛날에 샹송이 너무 부르고 싶어서 프랑스어를 읽을 수 있는 수준으로만 배웠었는뎅... 불어 잘 하는 아랍인이랑 언어 교환이나 할까<

 

나는 사소설류를 경원시하는 마음이 있었다. 경원시는 아니고 대놓고 싫어했음. 한국 인디 만화 쪽도 그런 사소설 계열이 너무 싫어서 안 봤었는데.. 소설 말고 뭐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소설에서는 사소설인데, 다른 데선 뭐임 사만화임? ㅋㅋㅋㅋ< 그래서 다자이 오사무 책도 완전 늦게 읽었었음. 사무라이라면 자기류라고 할까< 자기 얘기, 모든 이야기의 출발점이 자기인 것. 그게, 그냥 지금도 설명할 수 없어, 그냥 싫었어

 

근데 지금도 좋은 건 아니야< 하지만 그게 그렇지 않다는 걸 깨닫고도 오랫동안 께름찍한 마음이 있어왔으되 [발작]이란...!!!! 아놔 ㅇ<-< 너무 아름답고 슬프고 이딴 두 개 단어로는 설명이 안 되는 그 깊고 오래된 마음.. 괴롭고.. 아아... 정말 이렇게...< 이 지랄 떨라고 제목이 인트로임

 

이렇게 말이 안 나오게 좋은 게 정말 오랜만이라서 더더욱 좋다 기냥 ㅜㅜ ㅇ<-< 이렇게 됨

 

그래가지구 인트로에서 본문은 이제 시작이다!! 그래픽 노블과 한국에서 전혀 접한 바 없었던 인도 쪽 만화와 동화책을 주로 수입하는 피노키오 서점(시간 되면 가보세영 쪼끄맣고 좋음<)에 가서 중고로 이 책의 영문판 페이퍼백을 샀다. 프랑스에서 6권으로 연재됐던 게 한국 책은 1, 2권으로 묶였고, 영문판은 단 권이다. 찬찬히 비교해 보니 한국판이 더 예쁘다< 영문판도 뭐 나쁠 건 없다 책 겉에 디자인은 그냥 그래...

 

또 영어판은 1~6편의 구분이 없이 걍 쭉 이어지는데 한국판은 적절히 컷팅해 준다. 컷 안 해 줘도 괜찮긴 한데 나눠주는 게 난 더 좋다네. 주위를 환기시켜줬엉. 영문판의 1편에 해당하는 부분을 한글판이랑 비교해 가면 읽었는데, 처음에는 역시 전문 번역가야, 한글 문장이 아름다와 하고 감탄하면서 읽다가 점점.. 전혀 중요한 건 아닌데, 약간씩 번역이 틀린 것들이 나왔다. 영어식 표현인 것도 있지만 확실히 틀린 것들이 점점이 있었다. 그냥 가볍게 지나갔던 것들인데, 그래서 전체 이어나가는 데에는 하등의 지장이 없지만, 아무튼 틀렸다고!!

 

그러면서 오랫동안 잊고 있던 공포가 살아났음여. 나는 절대 무신론자가 아니고 불가지론자인데, 괜히 죽어서 지옥가기도 싫지만< 신이 없다면 똑똑하고 훌륭한 사람들이 신한테 의지하며 살아온 그 삶과 사상들이 다 뭐지... 그게 싫다 ㅜㅜ 비유적으로 이해하라는 조언도 받았었지만.. 내가 그쪽 세계를 잘 몰라서 그럴 수도 있지 않은가 글치 않아도 며칠 전에 [담요] 읽으면서 난 신과 종교에 대해 진심으로 검토한 일이 없규나 하고... 이런 얘긴 나중에<

 

그러니까, 사람들이 있지도 않은 것을 오해하고 믿고 사랑하고 아름답다고 하고 그런 게 싫다. 근데 번역에 대해서도, 예전 EM의 첫 벙개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뽀삼님과 마리신님이 한국의 푸코 번역은 다 개판이라고(물론 개판이란 단어는 나의 단어임), 내가 책을 읽으면서 그렇게 앞뒤가 이상하다는 걸 몰랐다고 하자 번역자가 자기가 읽어도 이상하니까 앞뒤 말이 되게 이어붙이는 거라고...ㅜㅜ 그 때 엄청 충격 받았음 이게, 사회가 굴러갈려면 기본적인 신뢰가 있어야 하지 않음? 자전거 탈 때마다 바퀴 분해될까봐 무서우면, 다리 건널 때마다 무너질까봐 무서우면, 사회가 어떻게 유지되겠음? 물론 사고는 있을 수 있고 노력해야 하는 문제이기도 하지만, 어쨌든, 책에 틀린 부분이 있는 게 아니고 전체적으로 말도 안 되는 건데, 그걸 또 읽으면서 좋다고 훌륭하다고 나의 사상이라고 갖다 써먹고...ㅜㅜㅜㅜㅜ

 

그런 게 싫어 흠좀무ㅜㅜ

 

썼지만 그 수준으로 번역이 엉망이었단 게 전혀 아니다. 그 공포가 기억났다는 거임. 그런 게 참 싫다. 엉뚱한 부분을 전체와 강제로 조화시키며 좋아하고 있는 것... 그러면서 한국에서 만화 [충사]가 유행했던 게 떠올랐다. 그 만화는 대체 내용이 뭐지 애매해... 싶었는데 그림이 좀 맘에 들고 분위기가 좋아서 10권짜리를 다 사긴 했는데 도통... 그러다가 역자가 그 유명한 오경화씬 걸 알고 납득..

 

이상하게 신명이 안 나네. 암튼 영문판 다 읽고 다음 편을 쓰장. ㅇㅇ 작가님 사랑해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