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권력관계

category 연애결혼일기 2013/08/26 18:00

더 좋아하는 쪽이 지는 거다! 라는 건 애인 사이에나 통하는 얘긴 줄 알았는데... 부부 사이에도... ㅇ<-< 는 훼이크고<

 

지난 주에 바쁘다는 건 그냥 핑계고, 그냥 어쩌다보니 기회를 놓쳐서 전애인(a.k.a. 현남편 a.k.a. ㅁ이)의 엄마(a.k.a. 시어머니)께 전화를 안 드렸다. 멀리 멀리 사시니까, 전화를 일주일에 두 번은 하기를 바라시는데, 사실 전화하면 딱히 할 말이 없지도 않다. 원래 특별한 용건이 아니면 전화 안 하는 습성이 있어서 전화를 잘 못 챙기게 된다.

 

그러다가 지난 주에 전화를 계속 안 드리고 일요일에 드렸더니 전화를 안 받으셨다. 보통 전화를 못 받으시면 나중에 걸어주시므로 별 생각 없었는데, 전화가 없으셔서 밤에 전애인(a.k.a. 현남편)에게 엄마한테 전화해 보라니까, 한참 있다 받으셔서는, 매우 노여워하시는 모양이었다 전화하는 게 그렇게 힘드냐고 그러고 금방 끊으심.

 

그래서 나는 또 궁서체로 아 참 우짠대 아우 스트레스... 아 전화해서 뭐라고 하지 바빴다고 할까 (바쁘긴 했다 근데 뭐 항상 바쁘지) 아팠다고 할까 (아프기도 했다 근데 다 나았음) 마구 상대에게 죄책감을 끌어낼 계책을 고민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그냥 솔직하게 전화 못 해서 죄송하다고 노여움을 푸시라고 해야지.. 마침 ㅁ이가 미리 전화 드려서 좀 풀리셨다구.. 그래서 전화 드렸는데, 들어보니 노여워하신다기보다 슬퍼하고 계셨다... -_-;;;;

 

말씀하시는 걸 들으니까 인간적으로 슬펐다. 누구나 긴 인생 살면서 많은 고통을 겪겠지만... 심지어 나조차도 겪었으되 -_- 마음 고생을 크게 하셨던 걸 알고 있다. 안타깝지만 인생의 낙이 나랑 같이 사는 그 아들이고, 그 낙에 나도 이제 포함되었다. 나는 뭔가 기선을 잡을 그런 각오...로... 물론 그렇게 노골적인 건 아니지만 말하자면 그렇다, 처음에 관계를 쿨하게 잘 맺어놔야 한다는 생각으로 관계 맺는 걸 계산하고 있는데... 이건 또 가부장제랑 긴장관계 속에 살아가는 기혼 여성으로써 어쩔 수 없다. 근데 ㅁ이 엄마가 얼마나 절대적이고 헌신적으로 사랑을 쏟아부으시는지 잘 아니까... 그리고 말씀하신대로 엄마가 우리를 생각하시는 만큼 우리는 엄마를 생각하지 않으니까... 그게 사실이라서 슬펐다.

 

지극정성으로 더워 죽겠을 때나 어떤 때나 항상 음식해서 보내주시고 (엄청 맛있음...ㅜㅜ) 사진 한 장 올려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이지랑 오이소배기는 우리 새어머니가 해주신 거고 나머지는 전부 ㅁ이 어머니가 해 주신 거 ㅁ이 어머니는 음식을 정말 너무 잘 하신다 내가 먹어본 중 최고임 저번에 갔을 때 전복 구워주신 것도 ㅜㅜㅜㅜㅜ 기절할 뻔했음 추석 때 또?< 그래서 통화할 때도 왜 생각을 안 하겠냐고, 보내주신 음식 먹을 때마다 감사히 잘 먹고 있다고 (이건 진짜임 맨날 감탄함), 우리 언니도 와서 먹고 막 감동했다고 그랬더니 낯간지럽다며 우심...ㅜㅜㅜㅜㅜㅜㅜㅜㅜ 아놔 ㅇ<-< 미안시러워라.

 

서로 특성이 다른 인간이기도 하고 엄마이고 시어머니고 며느리로 서로 맺는 관계가 상당히 다면적인데.. 긴장을 놓치 않으면서도 솔직하게 관계를 잘 맺어가고 싶다. 오늘 이 사건을 계기로 나는 또다시 아빠가 내게 했던 명언을 떠올렸다. "뎡야핑은 받을 줄만 알고 줄 줄 모르는 사람이다" -_- 글치 않아도 지극정성으로 해 주시는 반찬들을 낼름 받아쳐먹기만 하는 게 마음에 걸려서 어떤 수를 써야 하나 고민 중임... 양가에 똑같이 해드리려는데 반찬값 드리자니 그럼 뭐 아빠가 나 마늘이랑 쌀이랑 큰 거 나눠줄 때마다 돈 드릴 거임? 안 그럴 거임...< 새어머니도 가끔 요리 챙겨 주시고... 가면 이것저것 받아온다. 집에는 자주 가는 편인데, 솔직히 시댁이고 우리집이고 그냥... 나도 참 귀찮아하는 타입인데 우리 ㅁ이는 나보다 심함 ㅇ<-< 난 우리 아빠가 날 이렇게 사랑하고 자주 보고 싶어할 줄은 정말 결혼하기 전까진 전혀 몰랐당... 기타 등등의 얘기는 다음 기회에<

"마우스일기 / 연애결혼일기" 분류의 다른 글

부자 (0)2013/11/10
결혼 전 소회 - 아빰 (2)2013/05/16
각오하긔 (2)2012/03/26
남자 내복 체험기 (3)2015/12/07
아빰 + 시댁에 전화하기에 더해 (10)2013/06/12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3/08/26 18:00 2013/08/26 18:00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73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kcom 2013/08/26 20:15

    와앗 일빠. 그러고 보니 최근 내내 리플을 달고 있습니다;; 여기 매일 들어오는 저 수백 명의 방문객들은 어쩜 리플을 안 달고 쉽게 나갈 수 있는 걸까...

    그럼에도 달지 않을 수 없네요. 저도 아직 미혼인 주제에 기혼자가 되면 양가 부모와 어찌 지내야 하나 가끔 생각해 보거든요. 현 남친과 결혼을 한다는 가정하에, 남친 모친의 아들을 향한 절대적인 사랑을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기 때문에 그 아들 보여 드리러 대구에 자주 가야지 다짐하며 스스로를 기특해 할라 치면 그런데 왜 내 부모에게는 잘 하고 있지 아니한가 의아해지면서 나 자신의 가부장제적 성격에 소스라치게 놀라게 됩니다.. 실천도 하기 전에 엔딩이 너무 슬퍼요.

    • 돈 야핑 2013/08/27 12:07

      글쎄.. 상황에 따라 다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오케컴이 그렇단 건 아니지만 자기 부모랑 사이 나쁘다고 배우자 부모에게도 잘 하지 말아야지 뭐 그래야 하는 건 아니니까.

      전 결혼하기 전에 어떻게 할지 왼갖 상황을 가정하고 네이트판도 겁나게 열심히 읽고 그랬는데 ㅋㅋㅋ 실전은 좀 다르지만 미리 생각해 놓는 게 도움이 되더라고요 애인이랑 결혼하고 어떻게 살지도 얘기 많이 하고 미리 좀 맞춰 가구..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하늘을 우러러 몇 점 부끄럼 없이 내가 하는 일에 확신을 갖고 행동하는데, 아직 이쪽은 갈팡질팡하고 있어요 경험이 좀더 쌓여야 할 것 같앙.

  2. 염둥 2013/08/27 01:54

    착잡하고 슬프네연. 전애인께서 당사자의 모친께 전화를 더 자주 드리는 것이 가장 타당하고도 나은 해결책인 것 같은데... 글쎄요. 당사자가 알아서 할 일이겠죠. 좌우지간 슬퍼요. 뎡야가 그 악순환의 한 부분, 그 부분에 있다는 걸 알게 되어.ㅡ. ㅠㅠㅠ

    • 돈 야핑 2013/08/27 12:15

      네이트판을 보면 많은 기혼 여성들이 "효도는 셀프"를 외치져. 가정 내 여성의 지위가 크게 향상된 것 같진 않지만, 여성들이 느끼는 문제의식은 점점 날카로워지고 있고요. 한편으로 개인주의 영향도 크다고 보는데. "효도는 셀프"란 문제의식에는 일단 구조적으론 판단보류고 내 개인적 삶에는 맞지 않아서 염둥님이 일반적으로 타당하다고 생각하는 데에 동의하지 않아요. 나는 우리 아빠가 원하는 한 현직 전애인이 우리 아빠한테 잘 하길 바라거든.

      암튼 염둥님의 우려는 이해가 가지만 제게는 제가 맞닥뜨린/릴 문제들이 "구조적으로 결정되어 있다"는 말로 들리고, 저는 일단 결혼이나 다른 제도들을 기본적으로 보이콧하는 입장도 아니고, 개인적 삶이 구조에 갇혀 있기만 하다고도 생각지 않아요. 해보는 데까지 해보고 안 되면 말고 뭐 그런 거지. 너무 염려 마세염. 아직 처음이라서 이렇게 저렇게 스스로 판단 재료를 좀 쌓아야 돼요 남의 인생은 네이트판에서 넘칠 만큼 읽었어...<

  3. 염둥 2013/08/27 22:25

    네.. 직접 겪어보시면 아시겠죠... 근데 네이트판은 몰까. 함 가봐야겠어요.

    • 돈 야핑 2013/08/28 00:01

      저주 두둥~ 네이트판일 필욘 없고 미즈넷도 있고 딴 데 많은데 저는 판순이라 딴 덴 잘 모름< 판 갈 거면 시집/친정/결혼 거 보세염

  4. 염둥 2013/08/28 15:14

    에이, 저주 아니에요. 아이 참...